뒤태 by 타누키




살랑살랑~




STARE by 타누키




무언가를 지긋~이 바라보는~



정말 귀신이라도 보이는건지 ㅎㅎ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 가족극이지만 뛰어난 뮤지컬 소동 by 타누키




The Wind in the Willows는 케네스 그레엄의 원작이 유명한데 본래는
아동문학이다보니 접할 일이 별로 없었을 작품이지만 몇 년 전에 오리지널
런던 캐스트 앨범이 나온걸 뮤지컬로 검색하다 듣고나서 이미 푹~ 빠져
보게된 뮤지컬 실황입니다.

사실 몇몇 부분에서 주연과 앙상블의 오디오가 좀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상상으로만 메꿔왔던 공연을 직접 보는데다 워낙 곡들이 좋아서 아주~
마음에 들었네요. 관객도 없어서 편하게 볼 수도 있었고 ㄷㄷ;;

다른 작품도 인터미션 타임이 따로 있는건 아니지만 쉬 러브즈 미같이
긴 뮤지컬 실황의 경우 인터미션 입퇴장 연주 씬을 넣어줘서 같이 잠깐~
쉴 수 있게 만들어 놨는데 이건 공연시간이 꽉꽉이라 없었네요. ㅎㅎ

넘버들은 워낙 좋았지만 아동극이라 망설이긴 했었는데 이정도면~
그래도 전체관람가 영화보다는 역시 공연이 아동극이어도 좀 나았습니다.

뮤지컬이란 점을 감안한다면 누구에게나 추천할만하며 다음 작품도
기대됩니다. 이게 1908년도 소설이라니 진짜 잘 무대로 만들었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두더지에 크레이그 매더와 물쥐에 사이먼 립킨, The Wassailing Mice의
장면인데 둘이 만나는 Messing About in a Boat도 그렇고 진짜 ㅠㅠ)b

대부분 현실적인 몸매인 것도 친근하니 좋으면서 노래도 끝내주니 ㄷㄷ




두꺼비 역의 루퍼스 하운드
넘버만 들을 땐, 이정도로 미친 역할인지 몰랐ㅋㅋㅋ 배우가 너무나도
잘해서 대단했네요. 끝까지 도랐ㅋㅋㅋ 우정엔딩이긴 하지만 과연...



The Wild Wooders의 닐 맥더멋
족제비와 여우들도 꽤나 멋졌는데 오디오가 제일 아쉬웠던 분량이기도;;
동물 연기와 독특한 목소리 등 매력넘치는 몸짓은 육식파가 제일이었네요.

중후반까진 아동 뮤지컬이어도 꽤나 흥미진진하니 막장스러웠는데
마무리는 역시 동화답게 훈훈했던~



Portia역의 Emilie du Leslay
처음 나오는 Spring의 그녀라서 사실 비중이 좀 더 있을 줄 알았는데
엄마 수달인 데니스 웰치가 더 많이 나올 줄이야 ㅜㅜ 그래도 목소리는
진짜...와...대단했네요.

근데 찌워서 먹으려는 씬 분장을 남겨놨는데 너무 유쾌한ㅋㅋㅋㅋ
전체적으로 탈아동극스러운 연출과 영국다운 선타기 등이 마음에 들고
넘버들도 아름답기에 너무 좋았던 작품입니다. 아주 매끄럽다기엔 약간~
아쉬운 점도 있긴 하지만 긴 동화를 뮤지컬로 만들었으니 이해할만한~




맹수의 집사 간택 어택 by 타누키




아기 고양이 소리가 우렁차게 나길레 뭔가~했더니 덤불 사이에서
갑자기 엉덩이를 들이밀다가~




맹수가 뛰쳐나와서 집사 간택 어택을 선보이니 정말 심쿵하니 ㅠㅠ
좋은 주인 만나기를 ㅜㅜ







간택쇼 값 내고 가라 이놈아~








[키모스] 심플한 최고최저 디지털 온도계 by 타누키




아날로그 온도계보다 싸게 나온 디지털 최고최저 온도계가 있길레 지른~
현재, 최고, 최저가 표시되며 클리어 버튼으로 초기화를 시킬 수 있고
자석, 고리 등 다양하게 부착시킬 수 있어서 편하니 괜찮네요. 굿굿~
내구성만 좋기를 ㄷㄷ




[춘천] 맛있게 매운 짬뽕과 짜장면, 이비가짬뽕 by 타누키




소양강 처녀상을 둘러보고 바로 주변에서 먹을 곳이 없나~하다 들어간
이비가짬뽕입니다. 처음 가본 프렌차이즈인데 입구부터 사인이 많은~



메뉴판은 이렇게~
가격은 약간 높은 편이네요. ㅎㅎ




코로나로 인해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던 ㅜㅜ 테이블과 좌식 공간이 있고
꽤 넓은 편입니다.



먼저 나온 탕수육~
찹쌀탕수육 스타일로 바삭하고 소스도 새콤해 괜춘했던~



한우를 쓴 짜장면이라는데 평이 꽤 괜찮았던~ 고기 잡내에 민감한 일행이
먹었는데도 맛있다고~




이비가 짬뽕은 너무 매워보였는데 생각보다 맛있게 맵다~ 정도이고
꽉찬 맛이라 꽤나 좋았습니다. 탕수육은 매장에서 먹는 것 치곤 평범하니
무난했지만 나머지 면들은 마음에 드네요. 다들 프렌차이즈 어디에 있나
찾아본ㅋㅋㅋ



특이한게 면에는 밥을 하나씩 주는데 아~~주 작은 미니미한 스텐그릇에
줘서 다들 하나 가지고 싶다는 평잌ㅋㅋ 보통 사이즈에 적게 주는 것보다
보기에도 좋고 평소에 보던 사이즈가 아니다보니 눈길도 끌어서 꽤나
인상적인 아이템이었습니다. ㅎㅎ




[핏테라] 허리를 꼿꼿하게, 닥터파워백 by 타누키




한번 사봤는데~ 생각보단 괜찮네요. 쿠션형과 다르게 아예 단단하게
만들어지고 회색 중앙부분만 쿠션을 댄 방식인데 의자나 운전 등에서
활용하기에도 괜찮을 듯한~



의자에 어느정도 고정할 수 있게
밴드도 있고~



전체적으로 외양과 달리 꽤 심플합니다. 어디 의자의 등받이만 떼서
가져온 느낌도 들고 ㅎㅎ 이케아의 마르쿠스가 다 좋은데 등받이가
완전히 밋밋해서 허리를 받치는 느낌이 전혀 없기 때문에 구입해서
써봤는데 용도에 딱 맞네요. 다리가 짧다보니 등까지 완전히 닿지않아
안그래도 밋밋한데 발받침을 써봐도, 힘을 받는 느낌이 없다보니~

일반 허리 쿠션보다 좀 더 위를 훨씬 앞까지 밀어줘서 마음에 듭니다.




[농심] 찰진 도토리 쫄쫄면 by 타누키




세일하길레 하나 집어든~



도토리면이라 그런지 좀 더 찰지게 쫄깃하니 특색까진 아니어도 괜춘한~




꼬리가 길면 by 타누키




긴 꼬리~



날름~



못 잡는다옹~




[오리온] 맛있는 꼬북칩 초코츄러스 by 타누키



인기를 끈지는 오래되었지만 옛날 삼양의 왕짱구처럼 단단한 타입의
과자일줄 알고 거기에 2겹을 더하면 얼마나 먹기 힘들까~ 했었는데
설마 이렇게 부드러울 줄이야~ ㅜㅜ

게다가 초코도 꽤 진하고 츄러스의 킥도 확실해서 아주 마음에 듭니다.
한번에 다 먹지 못할 정도라 오랜만에 비싼 가격을 하는 과자네요. ㅎㅎ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66394
2710
512963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