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곡사] 운학루+범종루+사물 by 타누키



운학루
운학루는 본래 장곡사에 속한 건물이 아니라 청양군 운곡면 사자산에 있던 운곡사에서 옮겨 온 것이다. 그렇지만 폐사된
운곡사에서 왔다는 것 외에는 이건시기도 분명하지 않으며, 이건하기 전 운학루 자리에 누각이 있었는지도 명확하지 않다.
-http://www.koreatemple.net/에서 발췌-

얼마전만해도 재건하느라 바빴다고 한다. 그래서 자료는 그다지 없고 기둥부분은 새 것 같은...


연등 달기 전이라 전구만 잔뜩~


범종루
운학루 왼쪽에 있는 누각으로 범종을 봉안하고 있으며 최근 새로 지었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팔작집이다. 자연석으로 축대처럼
높게 기단을 만들고 그 위에 자연석 초석을 놓았다. 누하주, 누상주 모두 원형기둥을 세웠다. 누하주 상부는 귀틀로 짜서 상층의
바닥을 형성하였다. 기둥 상부는 익공으로 짜고 겹처마를 올린 다음 한식기와를 덮어 팔작지붕을 만들었다. 상부 기둥 사이는 모두
트여 있고 낙양으로 장식하였다. 상층 외곽은 계자난간을 둘렀다.
-http://www.koreatemple.net/에서 발췌-

특이하게(?) 들어가 볼 수 있었다. 건물은 새로 지었지만 사물을 이렇게 가까이서 볼 기회가 별로 없기에 좋았다.


막 치고 싶은 충동이....ㅡㅡㅋ


장곡사 큰북
이 북은 오랜 옛날 장곡사에 있던 한 승려가 국난을 극복하고 중생을 계도하는 뜻에서 코끼리가죽으로 만들어졌다고
전하여오고 있다. 언제만들어졌는지 확실치 않다.
-안내문에서 발췌-

보수하지 않는건 무슨 뜻일까....예불을 드리지 않나?


여기선 메기?


범종도 역시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경우가 별로 없으니 열심히..ㅡㅡㅋ 종 촉감이 참 좋다....
역시나 치고 싶은 충동이 ㅡㅡㅋ


그런데 운판은 왜 안찍었지 ㅡㅡ;; 없었던가...아니면 평범해서 안찍었나...기억이 안나네 ㅡㅡ;;


하대웅전 마당..

덧글

  • 하얀하늘 2008/06/17 07:09 # 삭제 답글

    메기가 아니라 목어라고 합니다..
  • 타누키 2008/06/17 13:40 #

    네 ㅎㅎ 수덕사에서 상어모양으로 된 목어가 있어서.. 정말 어자가 들어가는 만큼 물고기 모양을 한게 많더라구요. 예전엔 용모양같은 느낌이 많아서 별로 제대로 안봤었는데 말이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8441
3180
554180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