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음악회 화통세상] 이상은-벽, 비밀의 화원, 돌고래자리, 언젠가는, 삶은 여행 by 타누키




더불어 음악회는 이상은이 마무리했다. 좋아하는 국내 가수 중 손에 꼽으시는 분인데 직접 보는건 처음이 아닐까 싶다.
담다디 때는 가요에 관심이 없어서 몰랐고(풍문으론 들었지만..) 알게 된 건 아마도 언젠가는을 들으면서...라고 생각한다.
알아보니 언젠가는이 1993년에 나왔다고 하니 그렇게 오래된 곡이었나....내가 들은건 21세기에 와서니 역시 참 내가
소식에 늦구나 생각한다. ㅡㅡㅋ;; 어쨌든 차라리 그때 들었으면 좀 의미가 없지 않았을까...싶은걸 보면
나이를 먹어야(야 ㅡㅡ;;) 가사가 제대로 들리는 때도 있는 것 같다. 얼마전 13집을 냈다는데 정말 많이도 내셨군....

벽+비밀의 화원+돌고래자리

아는 노래는 비밀의 화원 하나 ㅡㅡ;; 그래도 역시 다 좋다. 시작하기 전부터 와서 계신 것 같은데 옆의 젊은 아주머니는
역시 이상은이라고...만일 인순이였으면 벌써 난리가 났을텐데...하고 뭔가 자조적인 발언을 하셨는데 맞는 말일지도...
버라이어티에도 티비에도 거의 안나오시니(아마?) 알 수 있는 경로가 있을 수가.....난 아마 라디오로 들은 것 같다. 흠흠...
이상은씨 발언 중 노래를 모르는 것 같으면 영화를 보는 것처럼 들어 달라는 것이 참...ㅎㅎ
특히 음악회에 맞춘 발언을 제대로 던지시는걸 보면 역시 싱어송라이터라는(응?) 생각도...




언젠가는
목소리 자체도 좋지만 높아지며 눌러주는게 항가항가...호흡도 라이브여도 멋지시고...항가항가





13집의 노래인 삶은 여행..과거 같이 작업했던 이즈미 와다라는 프로듀서와 7년만에 재회하여 만들었다는데 꽤 좋다.
사실 이 이상은씨 차례에 와서는 9시가 좀 넘은 시각이어서 시간적인 제약때문에 시민분들이 좀 일어나셔서(아이가 많아서 ㅎㅎ)
공연분위기는 좀 안좋았는데 묵묵히(?) 이날 온 공연팀 중 제일 많은 노래를 불러주셔서 역시 항가항가 ㅎㅎ



덧글

  • 배트맨 2008/09/10 01:46 # 답글

    이상은의 '담다디'는 정말 대단했었습니다. 대학가요제던가요. 대상곡이였었는데, 아마 본인도 그렇게까지 이 곡이 그 해에 센세이션을 일으킬지는 몰랐을거예요. 하지만 저는 이상은 노래는 '언젠가는'을 가장 좋아합니다. 한때 노래방에 가면 애창곡이였었죠. 그런데 1993년곡이라니.. 벌써 세월이 그렇게 흘렀나보네요. T.T

    그리고나서 이상은을 잊고 살았죠. 일본에 가서 활동한다는 이야기만 간간히 들려왔었고요. 요즘도 현역 가수로 활동을 하는가보군요. '언젠가는'은 이상은을 평가절하하던 제가 그녀를 가수로서 다시 보게 된 곡이기도 했습니다. ^^;
  • 타누키 2008/09/10 08:52 #

    저도 언젠가는이 정말 이상은의 베스트곡이 아닐까 싶습니다. 처음부터 그곡을 들었던지라 그런 이미지로만 남아서 그런지 이상은은 정말 멋진 가수였죠. ㅎㅎ 꾸준히 좋은 곡을 써줘서...아마 앞으로도 길게 활동할 것 같아요. 너무 매니악스럽지도 않으니 대중적인 인지도도 어느정도 있는 편인 것 같구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4566
2883
509106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