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천서원] 은행나무+남명사상 by 타누키



덕천서원
남명 조식(1501-1572)의 학덕을 기리기 위해 선생이 돌아가신 4년 뒤인 1576년에 창건되었다. 덕천서원은 선생의
제자인 최영경, 하항, 하응도 등의 주도와 진주목사 구변, 경상감사 윤근수의 후원으로 건립되었다. 서원의 터는
작은 집을 지어놓고 선생을 모시고 노닐던 장소를 하응도가 기증한 것이다. 임진왜란 때에 불탄 것을 1602년에
이정, 진극경, 진주목사 윤열 등이 중건하였으며, 1609년에 덕천서원으로 사액되었다. 이후에도 여러차례의 중수를
거치다가 1870년에 불탄 것을 하재화 등이 중건하여 현재까지 내려오고 있다.
서원의 배치는 전형적인 서원의 배치양식인 앞에는 학문을 위한 공간을 두고 뒤에는 제례의 공간을 두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
정문을 들어서면 교육공간의 중심 건물인 경의당과 함께 유생의 생활공간인 동, 서재가 있다. 경의당은 서원 내의 여러 행사와
학문을 논의하는 강당으로, 경과 의를 중요시하였던 선생의 학문정신을 담고 있는 곳이다. 숭덕사는 선생의 위패를 모시고
있는데, 이곳에서는 현재 매년 봄, 가을 두차례의 향례를 올리고 있으며, 선생의 덕을 추모하는 남명제를 지내고 있다.
-안내문에서 발췌-

정치적인 것 때문에 남명사상이 묻혔다고 하기도 한다. 흠흠...퇴계의 사상과 비교된다고 하니....
옥산, 도산서원과 함께 삼산서원이라고 하는데 제일 덜 알려진곳이 덕천서원이 아닐까 싶다.


홍살문과 은행나무...400년정도 됐다고 하는데 남명선생이 식수하였다고 한다.


정비도 잘되어 있고...



대학 등에서도 교육을 하고 있고 자주 이용하는 듯해 보인다.


누군가 남기고 간 감..


숭덕사....제례같은 것도 한번 보고 싶기는한데 문중의 일이니...흠흠..






입구의 전체적인 모습...은행나무가 크기도 크거니와 잎이 달린 모습이 특이 하다. ㅎㅎ


세심정..취성정, 풍영정 등의 이름을 가지고 있다는데 취성정이 제일 멋지다.
취성이란 굴원 어부사에 나오는 말로서 "세상사람들이 모두 술에 취했어도 나만 홀로 깨어있는다."라는 뜻이라고 한다.
정자에 이런 이름을 붙이다니 센스가... 과거의 모습은 아니라니 좀 아쉽다.


덕천강과 갈대...좋구나...
취성정 옆의 돌에 시가 있는데
남명 선생의 시 '욕천'이다.
-냇물에 목욕하며-
온 몸에 쌓인 사십년간의 허물
천섬 맑은 물에 모두 씻어버리네
만약 티끌이 오장에 생긴다면
바로 배를 갈라 흐르는 물에 부치리

과격하긴 하지만 흠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466771
3696
495666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