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사] 단아한 비구니 사찰 by 타누키



대원사
해인사의 말사로서 신라 진흥왕 무진 서기 548년에 연기조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하나 창건연대는 확실하지 않다. 초창 때에는
평원사라 불리었고 이후 숙종 을축년에 증암 운권선사가 대원암이라 개칭했으며 그 후 고종 경인년에 구봉 혜흔선사가
지금의 대원사라 개칭했다. 창건 이후 세번의 화재와 재건이 거듭되었는데, 여순반란사건때에 또 한번의 화재로 소실되었다.
현재의 대원사는 1959년 김법일 스님에 의해 재건되었다. 신라 자장율사가 세운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봉안된 구층석탑과
대웅전, 사리전 등을 갖추었고 현재는 비구니들의 참선도량으로 이용되고 있다.
-안내문에서 발췌-

과거의 모습이 남아있진 않다고 하니 아쉽다. 완파되었다가 재건된건지 어떤건지는 모르겠지만 건물만 탔을 수도 있고...
그리 얼마되지 않았을 때니 자료가 남아있어 어느정도는 그래도 제대로 복원되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


바깥부터 아주 깔끔한데 안내문을 보니 비구니 사찰인데다가 참선도량이라 그랬나 보다.
대부분의 참선도량은 별로 공개가 안되는데 이곳은 거의 보통 사찰 수준이었다.
나갈 때 안내문을 봤는데 안을 둘러볼 때도 보통 사찰하고 꽤 다르다는 느낌이 계속 들정도 였다.


봉상루
봉상루(鳳翔樓)는 대원사 경내의 출입문 역할을 하는 누각으로, 팔작지붕에 앞면 3칸, 옆면 2칸에 2층으로 되어 있다.
1층 정문 양쪽으로 사천왕탱 4폭이 걸려 있다.
-http://www.koreatemple.net/에서 발췌-

이곳의 은행나무도 상당하다. 역시 산은 가을이 제일인듯..



대웅전
정면 3칸, 측면 3칸의 규모로 겹처마에 팔작지붕을 올린 다포식(多包式) 건물이다. 어칸의 창호는 솟을빗살창으로
짜아 사분합의 여닫이문을 달았고 양쪽의 협칸은 빗살창의 사분합 여닫이문을 달아 놓았다. 옆면의 일분합 문으로
출입을 한다. 내부의 바닥은 마루를 깔고 천정은 우물반자로 마감하였다. 불단에는 석가삼존상과 후불탱을 모시고
있으며, 이 외에 독성탱, 칠성탱 등이 함께 모셔져 있다.
-http://www.koreatemple.net/에서 발췌-

끝이 별로 들리지 않는 것과 탱들이 따로 있지 않고 대웅전 안에 있다는 것도 특이하다.
최근 산왕각을 지었다는데 삼성각과 같은 역할을 하는 것 같다.


석가불좌상
연화좌에 결가부좌하고 있는 석가불좌상은 정방형의 얼굴에 미소를 머금고 있으며, 머리의 육계에는 계주가
장식되어 있다. 양쪽에는 화려한 보관과 영락으로 치장되고 연꽃가지를 손에 들고있는 보살입상이 협시를
이루고 있다. 뒤에는 붉은 바탕에 금니로 선묘하여 얼굴부분만 밝게 채색한 거대한 크기의 후불탱이 걸려 있다.
-http://www.koreatemple.net/에서 발췌-

계주
계주는 원래 고대 인도인의 머리 장식에 사용했던 구슬에서 유래된 것이다. 법화경 제5권 <안락행품> 제 14에서는 여래의
일승묘지를 가리키는 상징적 의미로 변했으며, 선종에서는 종지전수의 방법으로 스승이 제자에게 심인을 허가하는 과정을
계주라 부를정도로 중히 여겼다. 따라서 계주는 일반적으로 선종에서 말하는 전불심인을 상징하는 의미가 계주의 원뜻과
결합되어 불상의 새로운 머리형식을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새로운 머리형식인 계주 장식은 9세기 이전의 불상에서는
볼 수 없는 것으로 중국 당대 개원연간 이래 성당문화의 소산인 신사조에 의한 새로운 기법이라고 할 수 있다.
-http://blog.naver.com/tiger6107?Redirect=Log&logNo=140005346055에서 발췌-

사실 불신자가 아니기 때문에 어디든 들어가보지는 못하고 밖에서 보기 때문에 제대로 못봤는데
머리에 얹혀진 모양이 별로 보지 못한 것이라 특이해 찾아보니 계주라고 한다.
장식에서 출발했지만 나름 중요한 뜻을 가지고 있다니....불교에서도 숨은 뜻을 가진 것들이 많은데
찾아보면 재밌는게 참 많다. 그냥 지나쳐가는 것이 많은데 불신자가 아닌 사람들에게도 뭔가 기본적인 것을
알려주는 안내문(?)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한다. ㅎㅎ


요사...보라색이 다른데서는 촌스러운 느낌을 많이 주는데 미묘하게 잘 어울린다. 아주 약간의 색감차가 나긴 하지만..
전체적인 사찰 분위기 때문일지도?


도촬도촬 ㅡㅡ;;


이 넘어에 구층석탑과 사리전이 있지 않을까 싶은데 아쉽게도 들어갈 수 없게 해놨다.
확실히 참선도량이라 어느정도는 막아놓는...(보통은 요사가 모여있는 곳 정도만 막으니...)
붉은 탑이 꽤 아름답다고 하던데...ㅠㅠ;; 사리전은 비구니들이라면 꼭 들려봐야할 정도라니
중요한 곳인 것 같다. 흠흠...대웅전 뒤편의 산왕각에 오르면 구층석탑을 볼 수 있을지도 몰랐을텐데
그거야 돌아와서 가람배치를 보니 그런 것이고...다음에 가게 된다면 시도해 봐야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329637
3603
485977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