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천고마비의 계절, 질렀다~ 한우! by 타누키



가을 단풍놀이에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역시 음식...이지만 여행중에 뭔가 해먹을 수는 없는 노릇이고
음식점을 찾다보니 고기집....인데 들어가서 메뉴판을 보니 역시 한우가격은 일반인이 먹을 가격이 아니구나..
하고 통탄하며 이리재고 저리재고 하다가 결국 등심 250g만(과연..) 시켜먹었습니다.
이것도 다른 음식에 비하면 꽤 비싼축이니 꽤 지른셈....ㅠㅠ 아침을 패밀리마트 김밥으로 때웠기 때문에
아침밥값 아껴서 먹는거라고 막 자위를 ㅡㅡㅋ;;

나오신 귀하신 한우 등심님....에....뭔가 그냥 먹어도 될 것 같은 느낌이..




한우는 기억나기론 횡성에서 딱 한점(?)만 먹어본 적이 있어서 제대로 먹어본 적이 없는데다가
말로만 레어 뭐 거시기 그런걸 들어왔지만 한번 레어가 어떤 맛인가 해먹어보기로 하고..


적당히 아마도 이게 레어가 아닐까? 생각되는 지점에서..(조금 더 굽긴 했지만..)
맛은......소고기는 좀 질기고 퍽퍽하다라고 생각해왔었는데 그런 생각 완전히 날아갔습니다.
그래서 돼지고기가 더 맛있다고 생각했었구요. 그런데 완전 촉촉한 육즙에 냠냠...괜히 뭐 레어가 있고
어쩌고가 있고 하는게 아니군요. 워...그냥 막 먹힙니다. 역시 괜히 비싼게 아니었구나....(그래도 비싸 ㅠㅠ)


등심을 다 먹고 나니 뭔가.......네 이미 차돌박이 250g을 더 시켜버렸습니다. 결국 500g을 멋지게 채워버렸..
ㅠㅠ 악 대출혈.........이 돈이면.....회값이랑 비슷하네 ㅡㅡ;; 회값이랑 비슷하다고 생각하니
웬지 납득이 되긴하는데 회는 대체할 고기가 없으니 그런데 고기는 다른 고기가 워낙에 많으니..

어쨌거나 새로 도착하신 차돌박이님..얇게 잘 썰려있군요. 나 기름기 많아~라고 넓은 지방층도 보여주시고 ㅡㅡㅋ
사실 등심, 안심, 차돌박이가 있는데 안심이 별로 없다고 해서 차돌박이를 시켰..차돌박이는 완전 처음인데
양지머리에 붙어 있는고기로서 그냥 구워먹기는 너무 질겨서 얇게 구워먹는다는 군요.



꽤 기름기가 나오는..질기기도 상당합니다. 질긴 것 안좋아하신다면 비추..기름맛은 돼지고기 비슷하고
고기맛은 지방층이 너무 넓고 기름맛이 진해 거의 안느껴집니다. 그래도 맛은 좋네요.
씹히는 식감이 너무 탱탱한게 좀 많이 아쉬웠습니다. ㅠㅠ 등심을 더 시킬껄...이름값에 비해선 좀 별로입니다. ㅠㅠ


순식간에 구워지는게 재밌어서 ㅋㅋ 왜 고기굽는 게임이 생각나지 ㅡㅡ;;



덧글

  • 배트맨 2008/10/17 14:10 # 답글

    괜히 봤습니다.
    점심 식사를 했음에도 급배고파지네요.
    원래 음식 포스팅은 거의 안하시지 않으셨나요? T.T
  • 타누키 2008/10/17 16:20 #

    ㅎㅎ 한우는 역시 좋은 것이에요........싸면 ㅡㅡㅋ;
    음식은 그래도 자주 하는 것 같은데요. 워낙 다른 포스팅이 뒤덮고 있어서 그렇지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46212
1811
510198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