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록도] 해변 산책, 그리고 원점 by 타누키




해변의 잔해에서는 쨍한 날씨와는 달리 어지러운 느낌이 피어오릅니다.
수많은 생활용품들로 뒤덮힌 해안....


길이 있을지 확신하지 못하는 상황인지라 더 가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을 한 구간;;
소록도 자체는 작은 섬이니 돌다보면 주차장으로 갈 수 있을 것이다 라는 막연한 생각만 가지고 가봤습니다.


어서 빨리 완공되길..


코너를 돌아도 막막한 해안뿐;; 사람도 없고;; 그래도 고즈넉하게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마치 제왕절개 선처럼 보이는...자연적인 것은 아닌 것 같은데...흠흠


모래도 아니고 사람도 그다지 없다보니...해안선은 대부분 녹조류로 뒤덮혀 있었습니다.


덩그러니 해안과 어울리지 않는 바위도 있고..


주변 돌들과 달리 혼자 흰색으로 독야청청 솟아 있는 녀석도 있습니다. ㅎㅎ


이제 슬슬 해안마을로 들어서니 업어주고 놀고 있는 염장커플들이 반겨주는군요. 헐헐;;


이쪽은 그래도 사람들이 좀 있었습니다.


해안마을에서 열심히 또 돌아서 주차장으로 갈 수 있었는데 신사를 지나쳐가버렸다는게 아쉬웠습니다.
현재 남겨진 몇안되는 신사라는데 흠흠...원래 소록도는 기대치가 거의 없었는데 하다보니 시간도 엄청나게
보내버렸습니다. 그만큼 볼 것도 많고 느낄 것도 많은 곳인 것 같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32624
3696
495695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