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는 낯선 나라다] 현재의 우리들도 봐달라고 부탁하고 싶다. by 타누키





5.18이라고 합니다. 오늘도 인터넷에선 뜨거운 설전이 벌어지고 있더군요.
태어나지도 않았던 때의 하물며 제 밑의 후배들에게는 더 먼 일일겁니다.
어제부터 열병이 나서 끙끙거리다 정신을 차린게 지금이군요.

이 영화를 본 것은 몇년 전의 일입니다만 언젠가는 정리해서 올려야지 하다보니 이제까지 가지고 있었습니다.
다른 일도 그렇게 가지고 있는게 산더미 같은지라 새삼스럽지도 않지만
도저히 다른 방향으론 개선되지 않을 것 같아 지금까지 정리된 생각을 말해보고자 한다면
감독이 '영화, 날개를 달다'에서 한 인터뷰 내용과 비슷하지 않나 싶습니다.

“80년대를 다룬 다큐멘터리를 보며 혐오감까지 느꼈어요. 과거를 신비화시키고
그 과거가 마치 누군가의 전유물인 것처럼 말하는 것 말이죠. 중요한 것은 과거에 대한 스스로의 성찰이죠.
모든 것이 과거고 역사인 거죠. 그 기억이 현재를 사는 그 사람들에게는 어떻게 투영되어 있는지
어떻게 과거를 바라보고 있는 것인지를 보는 것. 박물관에 보관해 놓은 역사를 꺼내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살고 현재를 살고 있는 사람들의 얘기, 그것이 인생이고 역사가 아닐까요”

반미와 기타 정치적인 내용들은 대학에 와서 나열되었던 판넬들로 인해 처음 알게 되었는데
100도씨의 에피소드를 보고 많이들 그러나 보구나 했습니다. - 뭐 현재야 그런 판넬들도 없어진지 오랩니다만..
하지만 그런 정보를 점점 더 많이 접하면서 느낀 바는 김응수감독과 비슷했습니다.
물론 그 시대를 알려야 한다는 것은 잘 알겠는데 후대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바가 뭔지가 빠져있달까요.
다양한 이야기를 접하게 되는데 한쪽에선 신성시하여 절대 불가침 영역으로 본질을 논하고 있고
한쪽은 본질 외의 이면을 열심히 파고 들고 있습니다.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에게
그 시대에 필요한 논쟁들이겠습니다만 현대에서는? 이라고 생각해보면 글쎄요....

감독은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을 현재에서 집요하게 추궁하듯이 인터뷰합니다.
그 시대를 같이 살았던 사람이기에 가능한 인터뷰겠습니다만 참 가혹하더군요.
제가 원했던 바가 이런 것입니다. 그리고 현재의 대학생들에게 알려줘야할 방법 또한 이런 것이라고 생각되구요.
가혹하더라도 치우치지 않고 객관성을 지닌, 단지 나열화된 정보가 될 지라도 다양한 각도의 정보와 시각을 말입니다.

대다수의 대학생들이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고 하는데 그건 당연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저부터도 민주화가 당연한 시기에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러하더라도 과거를 신경쓸 수 있다면
좋겠지만 자신이 처음부터 가졌던 것에 대해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럼에도 그들에게 알려야할, 알리고 있는 사람들은 김응수 감독이 말하다시피
현재의 대학생들에게 혐오감을 일으키고, 일으킬 수 있게 행동하고 있습니다.
신성화된 정보를 아무런 의문없이, 이의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 나이는 초등학교정도가 아닐까요?
요즘엔 초등학생도 소위 영악해졌다고 하니 안그럴텐데 말이죠.

결론은 신성불가침으로의 싸움은 그 시대 사람들끼리 하시고 후대들에게 알려줘야겠다 싶다면
후대들에게 맞춰서 가감없이 불리한 점이 있다하더라도 있었던 일들에 대해 알려주세요.
신성화하고 싶어하는 측에서도 불리한 점을 솔선해 알려준다면 반대측의 공격을 받을 상황이 적어질껍니다.
사람은 자신이 받았던 정보에서 반대정보가 나왔을 때 일부러 안알려줬다는 것을 알면 뒷통수맞았다고 생각하거든요.
후대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모든 것을 알려주고 선택하는 것은 후대가 되게 해주세요.
위에서 윽박지르면서 안따르면 20대 개새끼론이나 펼치지 말구요.
20대에 대한 고민이 얼마나 없는지, 자신들이 물려줘야할 대상에 대한 성찰이 얼마나 없는지는
20대를 다양성이란 명목으로 방치하고 있으면서도 자신들의 신념은 받아들여주기를 바라는 점에서
잘 알고 있으니 제발 20대가 아니더라도 후대들을 제대로 봐달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 영화는 그에 대해 딱 적절한 영화라고 할 수 있구요.
사실 이런 영화가 나왔음에서 이런 희망(?)을 볼 수 있었을 겁니다.

같이 제작에 참여했던....0X학번(기억이;;)의 학생인데 그의 심정들이 20대를 잘 표현해주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두 개의 문] 영화판 무한RT!! 2012-06-20 12:50:26 #

    ... 자료를 주면 다 읽고 자신 나름의 결론을 내릴 수 있습니다. 관객들을 계몽시켜야하는 대상으로 보지 않는 시대가 언젠가 좀 왔으면 좋겠네요. 개인적으로 과거는 낯선 나라다라는 영화를 정말 좋게 봤었던지라 이런 식의 오래된 문선 스타일이 섞여있는건 바라지 않습니다. 역시 소재답게 평가는 각 필진의 평점보다 1-2점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이다] 과거와 현재 2015-04-21 13:29:50 #

    ... 권유로 이모인 완다를 만나 길을 떠나게되는 로드무비 흑백+화면비, 소재로 인해 지루할 것 같았는데 생각보다는 완다와 과거 이야기들이 활기를 불어넣어주더군요. 과거는 낯선 나라다 생각도 나고... 개인적으로 좋았던 영화였네요. 그래도 독립영화에 익숙하지 않다면 역시 비추;; 잔잔함을 유지하면서 진행하기 때문에 기본 허들은 있는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택시운전사] KWANGJU 2017-08-04 14:37:20 #

    ... 아서 마음에 들었고 극후반을 제외하고는 사건과의 거리감을 훌륭하게 그려내어 누구나에게도 추천드릴만한 영화라고 봅니다. 5.18 관련 상업영화로서는 처음 봤는데(과거는 낯선 나라다정도??) 외국인이 아니라 외지인으로서의 시선이 마음에 들더군요. 물론 클리셰가 많다는건 아쉽기도 하지만....ㅎㅎ 어느 쪽이 맞았을지... 기억과 재연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배드 럭 뱅잉] 루마니아산 요술 거울 2022-07-23 13:52:18 #

    ... 아쉽네요. 물론 51+라던가 인디에서 꾸준히 만들어지곤 있겠지만 그건 너무나 다큐적, 동양적 마무리랄까... 매사에 진지한 풍토에서 쉽지 않겠지만... 그래도 과거는 낯선 나라다같은 작품도 있기에 기대는 합니다. ㅎㅎ 끊임없이 에미는 걷는데 다양한 거리를 보여주며 낙후되고 무너져가는 과거의 유산들과 현재를 잘 보여줍니다. 1부는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42548
3078
550941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