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곡지] 연꽃의 시작점에서 분홍연의 끝자락을 붙잡아보다. by 타누키




관곡지
못의 규모는 가로 23m, 세로 18.5m이다.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농학자였던
강희맹(姜希孟:1424~1483)이 명나라에서 연꽃씨를 가져와 이곳에 심은 뒤
널리 펴지자, 이 지역을 ‘연성(蓮城)’이라 불렀다고 한다
-네이버 백과사전에서-

시흥 관곡지에 아직 연이 남아있다고해 들려봤습니다.
관곡지가 우리나라 연꽃의 시작이라는건 이번에 알았네요.
한때는 이 동네 근방에 살았었는데 이번에 처음 들렸으니
역시 가까우면 잘 안들리게 되는 것 같네요. ㅎㅎ


열심히 뛰어가는 아이들~


연꽃말고 논도 꽤 넓더군요. 벌써 가을이 다가와 토실토실 익어가네요.


아쉽게도 대부분의 연은 졌습니다.


그래도 몇몇 녀석들은 아직도 고운 자태를 보여주고 있네요.


집에 있는 수련이나 백련 모두 올해는 안 피어서..ㅠㅠ



대부분의 수련들은 겨울을 나기 힘들겠고 큰 연들 뿌리나 내년에 다시 구해봐야겠네요. ㅎㅎ


빅토리아 연꽃~ 밤에 피는지라 난리인데 이젠 다 졌음에도 삼각대로 무장한 분들이
많더군요. 이 날 바람이 많아 반영은 아쉬웠지만 그래도 연은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꽃이 핀 것 같지만 실제론 또 다르다는게~ ㅎㅎ



덧글

  • maus 2011/09/16 13:18 # 답글

    와우.... 연꽃이 저렇게 큰거였다니 !
    정말 신기하네요. 잎사귀들이 한곳에 뭉쳐있는것 같기도 하고... 종이배 같기도 하고... 오오....
  • 타누키 2011/09/17 08:21 #

    세계에서 제일 큰 연이라고 하더라구요. 꽃은 그다지 크진 않은데 야간에 피어서 특이하구요.
    덕분에 야간에 사진사들이 생쑈를 하게 됩니다. 야간이니 라이트는 쓰고 싶고
    라이트 쓰면 꽃이 낮인줄알고 죽어버리는지라 난리고;;
    피기시작하면 서로 욕하고 난리가 ㅋㅋ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80583
3143
518448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