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나잇 인 파리] 유쾌상쾌! 우디 알렌 첫경험 by 타누키





보고 나서 든 생각은 '홍상수 영화 보는 재미?!'라며 즐거워했던 미드나잇 인 파리입니다.
집안적으로 우디 알렌을 배척(?)하는 분위기라 이제까지 접할 기회가 없던
우디 알렌 영화였는데 인물은 인물인가 봅니다. 첫 작품인데 마음에 드네요.
하긴 홍상수도 저만 좋아라 하니까...;;;;

영화는 제목처럼 한밤의 파리에서 꿈꾸던 황금시대로 넘나들며 벌어지는 이야기인데
홍상수 영화처럼 오웬 윌슨, 아 정말 캐스팅 좋네요.
찌질하면서 궁시렁거리는게 ㅠㅠ)b

개인적으로 무언가 창작하는 사람이 황금시대로 가고 싶다는건
어느정도 성공을 이룬 사람이 아니라면 그냥 즐기러 가고 싶은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는데
극 중 헤밍웨이 이야기처럼 남이 잘 쓰면 열받을테고(황금시대니 트럭에 차고 넘치겠..)
미래에서 갔으니 기법을 알고 있다하더라도 진정한 자신의 작풍이 아니라는
창작 트라우마를 벗어나긴 힘들어 보이거든요.

극 중에선 현실에선 뒤쳐지는 구닥다리 작풍이지만 황금시대보다는 약간 앞서니
좋은 평가를 듣긴 하지만요. ㅎㅎ 하긴 자신의 작풍에 맞는 시대로 간다면
또 괜찮을 것 같기도 합니다. 저도 워낙 고루하다는 평을 많이 받다보니 ㅠㅠ

결국 돌고도는 이야기 끝에 유쾌하게 마무리 짓는데
마음에 듭니다. 파리에 모인 다양한 창작가들의 면면도 그렇고
충분히 즐길만한 영화가 아닐까 싶네요. 강추드립니다.

아 홍상수가 떠오르긴 했지만 꼭 그런 식은 아니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저도 비 좋아하는데 맘 놓고 맞아본지는 참...오래됐네요. ㅎㅎ
오웬 윌슨처럼 그냥 하니까가 아니라 짝이 될만한 사람을 만나보고 싶네요.
(아...아직도 이런 소릴하다니 멀었네, 멀었어)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남자들 캐릭터 정말 공감갑니다. ㅠㅠ)b
찌질하니 웅얼거리는 오웬 윌슨이나 모르는 것도 아는척하느라 바쁜 마이클 쉰이나 ㅋㅋ
현실의 여성들 비중은 뒷통수치는 레이첼 맥아담스빼고는 별로 없어서...
레이첼 맥아담스가 참 미국식으로 예쁘게 나오긴 하는데....이쁜 캐릭터는 아니었죠. ㅋ




오웬 윌슨이 생각하는 황금시대의 뮤즈, 마리옹 꼬띠아르
파리지엔느 느낌이 물씬~ 게다가 모딜리아니의 정부였다는 설정이 ㅋㅋㅋ
결국 오웬 윌슨은 황금시대를 극복하고 현실로 돌아오고 마리옹 꼬띠아르는
자신의 황금시대에 남는데 나름 둘다 이해가 가긴 합니다.
마리옹 꼬띠아르 역시 시대를 앞선 디자인을 자신의 황금시대에 무기로 삼구요.
코코 샤넬에게 사사받고 싶다더니 오히려 앞서게 되려나요. ㅎㅎ



황금시대를 결국 관광객의 관점으로 보고 있었다는걸 깨닫고 돌아오는 오웬 윌슨
그에게 돌아온건 약혼녀의 배신이었지만 같이 비맞아줄 레아 세이두가 있으니...
부러운 녀석 ㅠㅠ 찌질찌질 궁상 홍상수와는 달리 좀 밝게 끝나는데 참 많은 기여를 하는 ㅎㅎ
어디서 봤는데 했더니 미션임파서블4에 나왔었네요. 유럽 미인 오오~



달리에는 내가 좋아하는 애드리언 브로디가 캐스팅되서 ㅠㅠ)b
요상한 소리만 하지만 의외로 외모는 멀끔하게 뽑아져 나왔습니다.
도저히 달리까지는 못하겠는 듯 ㅎㅎ




헤밍웨이, 코리 스톨이라는데 본 레거시에 나온다니 기대되는데.....
영화에선 가발인건지 ㅠㅠ 캐릭터와 함께 너무 멋있게 나오는데
프로필 가보니 안돼!!! 대머리 ㅠㅠ 으힉 ㅠㅠ 본 레거시에서는 과연 가발일까 대머릴까..



피카소, 첫 인상은 웬 히틀러가 여기 있지 싶은 ㅋㅋ
설마 히틀러가 붓질할 때 노리고 넣은건 아니겠지 싶다가 그림보고 피카소네;;
헤밍웨이나 피카소 모두 다 노인이 된 후 얼굴로 남아있다보니 ㅋㅋ

-포토는 모두 네이버 영화에서-


아 너무 좋은 포스터라 포토티켓으로 당장!!
정작 고흐는 안나오는데 별이 빛나는 밤이 하악하악~
마리옹 꼬띠아르의 황금시대인 19세기 말로 갔을 때 고갱은 나오는데
고흐가 안나와서 아쉬웠네요. ㅠㅠ

투어하는 기분으로 황금시대를 돌아보는 유쾌한 영화였습니다.
황금시대 투어도 하고 트라우마도 극복하고 새로운 인연도 만나고
아, 이 얼마나 창작자들이 꿈꿔왔을 시나리오였을지 ㅎㅎ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어바웃 타임] Oh! My Goddess 2013-12-05 12:07:35 #

    ... 이러시면...감사합니다. ㅠㅠ 여성이 보면 얄미울만큼(?)의 캐릭터긴 하지만 ㅎㅎ 헐리우드 판 셜록의 아이린에선 주드 로에게 여주(응?)자리를 뺏겼었고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는 미운 역이라 눈에 별로 안들어왔었는데 ㅠㅠ)b 굿모닝 에브리원이나 찾아봐야겠네요. +_+)/ 남주역의 돔놀 글리슨 거의 못 본 것 같은데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가장 따뜻한 색, 블루] 평범한 이야기 2014-01-30 14:49:51 #

    ... 하는 부분에서 계속 연결될 줄 알았는데 바로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가는 것은 좀 아쉬웠지만 그랬다면 한 4시간짜리 영화가 되었을테니;; 미션 임파서블이나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 인상적이었던 레아 세이두 아델을 레즈비언의 세계로 인도(?)하지만 아무래도 사랑이라는 것에서나 가치관에서의 계급차에 의해 점점 어긋나 헤어지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믿고보는 어른동화 with 이동진의 라이브톡 2014-04-02 13:22:12 #

    ... 악역이긴 악역인데 브로디가 하니까 ㅋㅋㅋㅋㅋ 정말 동화에나 나올만한 ㅋㅋㅋㅋ 실제 행동대원이 따로 있어서 그런가 뭔가 깡마른 애가 방방대니 ㅋㅋ 역시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처럼 이런 역에 잘 어울리는 듯~ 헨켈스 역의 에드워드 노튼 문라이즈 킹덤에 이어 여기서도~ 어네스트와 셀레스틴의 귀여운 경찰들이 생각나는게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파리의 딜릴리] 용두사미 2019-06-29 18:48:36 #

    ... 씨네토크가 있는 파리의 딜릴리를 보러 오랜만에 씨네큐브에 갔습니다. 미드나잇인파리의 아동판같은 느낌도 나고 흥미로웠지만 끝으로 가면서 좀...아쉬웠네요. 주제적인면이야 현재와(당시 파리로 생각해도 도저히;) 맞닿아있다고 하면 그럴 수 ... more

덧글

  • 꼬맹이 2012/07/19 17:24 # 답글

    포토 티켓은 어떻게....!!? 우와
  • 타누키 2012/07/19 22:06 #

    아 CGV예매하실 때만 할 수 있는데 예매하시고 마지막에 보면 포토티켓 꾸미기라고 있을겁니다.
    거기서 프로그램 깔고 꾸미시면 되고 혹시 지나가도 예매확인에서 보시면 꾸미기 버튼이 있구요.
    들어가서 원하는 사진 아무거나 넣고 티켓을 꾸밀 수 있으니 해보실만 하실꺼에요.
    현재는 무료라 되도록이면 뽑고 있습니다. ㅎㅎ
  • 츄플엣지 2012/07/23 22:14 # 답글

    이 영화는 다들 홍상수 영화를 연상하게 되나 봐요 ㅎ

    남자란 세기와 국적을 불문하고....
  • 타누키 2012/07/24 03:01 #

    남자가 찌질하게 나오는게 확실히 트레이트 마크같이 되어버려서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55223
1448
510375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