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커] 섞는다고 비빔밥이 되는건 아니다. by 타누키




박찬욱 감독의 작품을 많이 본건 아니지만 박쥐를 제일 좋아하는 입장에서
기대를 적게하고 본다고 했지만 기대를 안할 수는 없는........
그런 영화, 스토커를 봤습니다.

얼핏보면 미장센도 뛰어나도 배우들의 연기도 괜찮고
연출 등, 따로 놓고 보면 참 좋은 장면장면들이 많은 영화입니다만
그걸 다 섞는다고 훌륭한 비빔밥이 되는게 아니더군요.

훌륭한 씬들을 보면서 또 하나의 인물이 보이는데...
그건 바로 감독입니다. 마치, 이러면 뻑 가겠지?
어때? 라고 말을 걸어오는 것 같다는 거죠.
보면서 손발이 오글거리는 느낌을 받는게.....

한국영화를 보다보면 감동을 강요받는 느낌을 싫어하기도 하는데
이건 마치 진출작으로서 내가 이정도의 미장센은 만들 수 있어요,
이정도면 합격점 아니에요? 하고 씬과 씬의 호흡마다! 물어보는 것 같아
부담스럽더군요. 해설도 너무 열심히 해주시고......

개인적으로 컬트적인 영화는 그래도 된다는 입장이지만
좋은 영화란 영화에 빠져들게 만드는 영화지
영화 밖에서 보게 만들게 만드는 영화는 아니란 생각인지라
셔터 아일랜드 때와는 달리
새삼스럽게 감독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가도 깨닿게 되더군요.

심하게 말하자면 비싼 재연배우 데리고 한국영화 찍은 느낌입니다.
외국물(?)을 걷어 내고, 외산 미장센이란 치장을 걷어 내고 보면...좀..

그 전에는 그렇게 안 느껴지던 감독이 갑자기(?) 이런다고 느껴져서
진출작이라서 그런걸까 라는 생각도 듭니다.

어쨌거나 기대를 한 입장에서 그렇다는 것이지
박찬욱 감독의 영화 중에서 꽤 소프트한 편이고
친절한 영화인지라 일반적으론 괜찮지 않을까 싶네요.

그래도, 다음엔 좀 더 박찬욱감독스러운, 증명할 필요가 없이
마음껏 만들어 돌아오셨으면 좋겠습니다.

몰살의 현장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첫 장면
아쉽게도 스릴러적인 면은 여기서 이미 끝 ㅠㅠ
스틸로도 보이지만 피자국이 선명합니다.

마지막 뒤처리를 하고 난 후의 드레스라 말라붙은 걸로
넘어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지만

수미상관형으로 만든 영화에서 선택지에 대한 결정의 노출은 좀...
물론 그렇게 되리란걸 알고는 있겠지만(그러지 않으면 영화가 안될테니)
처음엔 살인에 대한 노출이 없었으니 더 아쉽더군요.

스토리를 알고서도 좋은 영화들이 있는데 그건 그럼에도
영화 안에 관객을 가두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아쉽게도 그건 위에도 썼다시피.....


사이코패스 성장기는 덱스터로 친숙한데
여기서도 어려서부터 사냥을 시킨다던지
'작은 나쁜 일을 하면 큰 나쁜 일을 막을 수 있다'(뭐 비슷한;;)라고
삼촌을 봐온 아버지가 가르친다던지 유사성이 많이 나오더군요.

전체 그림에서 사이코패스 혈통으로서 피를 벗어날 수 없다는 이야기는
참 좋았습니다.(물론 그만큼 많이 써먹었다는 것은 약점이지만 ㅠㅠ)
스토커가 뱀파이어에서 따왔다는데 그것도 박쥐 생각나서 ㅎㅎ


그래도 이 영화에서 제일은 삼촌 역인 매튜 구드
사이코패스 혈통의 선배로서 영국남자, 헉후헉후
목조르는 연기는 정말 ㅠㅠ)b

미아도 하는 천사 그리기는 아역이 했지만 섬뜩하기도 했습니다.


주인공인 미아 바시코브스카는 보면 볼 수록 서양 배두나;;
묘하게 많이 닮으셨더군요. 앨리스에서는 못 느꼈었는데
이 영화에서는 역할이나 연기 스타일 모두 배두나 판박이라...

영화에서 학우들이 스티커라고 놀리는데
발음으로는 스트로커라고 들렸는데 말이죠.
왜 자막에서 스티커라고 했는지...스트로커가 모르고 놀린 말이겠지만
목조르는 것과 함께 중의적으로 괜찮았는데.....


삼촌의 눈물겨운 사이코패스 각성 노력은 영화의 백미죠. ㅎㅎ
다만 그러다보니 니콜 키드먼의 역할이 아쉬웠습니다.
조금 생각보다 평면적이랄까 분량이 없달까 ㅠㅠ
마지막 살려두는(작은 알에서 쿵할 때, 산 채로 묻어버린줄 ㅋㅋ)건
좀 의아스럽더군요. 흐음..


94년도 산인가 마실 때 와인잔 숨이 후욱~ 하는게~
와인잔에 처음 마실 때, 그런 느낌이 있죠. ㅋ
94년 산이니 미아 나이와 비슷한데 마시며 후욱거리니 시너지가 ㅎㅎ


어찌됐든 박찬욱 감독님도 첫 헐리우드 작품이신데
그에 따라 평이 박하게 된건 아닌가 싶기도 하고......
다음편을 기대해보겠습니다. ㅎㅎ

-출처는 모두 다음, 네이버 영화-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설국열차] 고문 2013-08-06 13:06:43 #

    ... )에서는 이정도까지는 못 느꼈던걸로 봐서는 누가 좀 잡아줘야하는게 아닌가 싶은데 그게 박찬욱.... 박찬욱도 미국가기 전에는 별로 못 느꼈었는데 스토커 찍으면서 느껴지는 오오라가 비슷했거든요. 얼마나 참여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기서도 이러면...후우.. 이번에 헐리우드에 진출한 3인방 중 최하라 느껴질 만큼입니다.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예쁜 아가씨와 Handmaiden 2016-06-03 12:53:28 #

    ... 스토커에서 좀 아쉬웠지만 박쥐 등 좋은 작품이 많은 박찬욱 감독이라 어느정도 기대하고 봤던~ 한국제목은 아가씨면서 영어 제목은 The Handmaiden이라 특이합 ... more

덧글

  • ㅁㄴㅇㄹ 2013/03/03 14:42 # 삭제 답글

    18살 맞아요?
    난 27살쯤되는줄알았네
  • 타누키 2013/03/03 17:33 #

    배두나랑 겹쳐보이시는듯 ㅎㅎ
  • ㅁㄴㅇㄹ 2013/03/03 15:49 # 삭제 답글

    사람들이 자주 쓰는, "예술영화" "작가주의"라는 말은 다소 비아냥이 섞인 말인거같아요
    연출에만 집착하고 스토리는 영 아닌, 알맹이 없는 공갈빵 영화, ...
    일종의 비쥬얼 아트에 집착하는 그런 부류들요.

  • 타누키 2013/03/03 17:37 #

    전 전에는 잘 못 느꼈는데 이번에 우리나라 감독들이 이질적인 배우들 가지고도 비스무리하게 뽑아내는 것 보고 있긴 있구나 싶더군요. 그러다보니 호불호가 강한데 이분은 불호였던 분이 아니었던지라.... ㅠㅠ 가끔 그런 의미로도 쓰이긴 하지만요. ㅎㅎ
  • 남선북마 2013/03/04 01:27 # 답글

    니콜 키드만은 꼭 늑대들이 키우는 양 같은 느낌이더군요.. 근데 그 양은 자기주변에 늑대천지인줄 몰라...
  • 타누키 2013/03/04 11:53 #

    맞아요. 자기가 제일 쎈 위치인 줄 아는 것 보는 것도 재밌었죠.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02635
3696
495822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