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수] 바둑은 어디로.. by 타누키





어려서 동네 바둑학원에서 1급은 땄을 정도로
조금은 바둑에 대해서 아는지라 혹시나~하고
보러 갔으나 역시나~하고....그래도 팝콘무비정도는 되더군요.

퀵의 조범구 감독이라는데 퀵은 티비에서 봤을 때
정말 X하면서 봤기 때문에;;;
신의 한수는 이것저것 섞어서 떠오르는 영화들이 많은데
비교적 무난하게 뽑아내지 않았나 싶네요.

오글거리는 초반 씬만 빼고
바둑에 대한 영화가 아니다~라고 보면
액션영화로 괜찮은 듯~

뭐 개인적으로 정우성을 좋아하는게
영화를 보게된 이유 중 하나지만요. ㅎㅎ
호우시절 이후부터 좋아하게 되었는데
액션은 이제 적당히 찍고 멜로도 한번 찍어주시길~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중간에 부산이 살짝 언급되는 것과
교도소 독방이 해소 안되길레 혹시나 했더니
대놓고 끝에 2편 찍고 싶다는 엔딩을 ㅋㅋ

연기로선 바둑 언어라던지가 그나마 바둑영화로서의 명맥을 짚어주는 것이
마음에 듭니다. 오랫만에 들어보는 젖히고 뭐 이런 말들이 ㅎㅎ

안성기가 한 맹인 바둑도 좋았는데 특수바둑판이 독특했네요.
다만 손으로 읽어서 계속 확인하는 것과 맹기의 차이가
그렇게 심할까 라는 생각도 들고 ㅎㅎ
뭐 그래서 맹기로도 거의 제압했었던거지만;;
그리고 라스트로 훈수꾼의 피를 받는 바둑 뒷판의 향혈도 좋았구요.



정우성 초반의 김명수와의 연기는 처절하긴 했지만
대사치는게 정말 오글오글거려서;;;
퀵의 악몽이 되살아날뻔했었는데 감옥가면서 사람이 되더군요(응?)
결국 문무겸비로 무쌍을 찍으며 액션영화로 재밌었습니다. ㅎㅎ



이시영은 좀....후반이 어정쩡하달까 포지션이 아쉬웠지만
과거의 인물을 만난 한 수에서는 인상적이었습니다.
아이인 안서현 이미지가 없는데(왜지;;) 둘이 짜고
정우성이 알아채서 무승부를 만드는 신의 한수는 괜찮긴 하지만
밋밋한 느낌도 있었죠. 뭐 사실 그걸로 안 끝나고
칼부림을 위한 전초전이었다는 연출이라 그럴 수도...



마지막 승부 전 딸의 집에 찾아가는건 좀 ㅋㅋㅋ
사실 그전부터 너무 허술한 작전들이 많았지만
이 패착은 심하더군요. 안성기 옹이 무슨 죄가 있겠습니까만...;;



이범수는 악역으로서 괜찮았네요.
피도 눈물도 없는게 요즘엔 확실히 먹히는 듯~
다만 떡대들이 기본이라 바둑은 부차적으로 넘어가는건 아쉽습니다.



그래서인지 초반 최진혁과의 한판은 재밌었네요.
특히 정우성같은 문무 겸비라 떡대들이 빠져있는 것이 좋았습니다.
정우성의 일기토 실력이 강력해서 그렇지 ㅎㅎ



김인권은 다른 영화에서와 그대로인데
개인적으론 별로인 스타일이라....



안길강 역할도 좀...기계 만들어주는 것 말고는 애매한~
게다가 마지막 싸움에서 이기는건 좀 ㅋㅋㅋㅋㅋ
당연히 죽었을 줄 알았는데 액션도 어설펐고...;;

-출처는 모두 다음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694863
3944
490319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