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문] 재미는 있는데.... by 타누키






2편까지 봤을 때, 사도세자가 공화주의자 뭐 이런 해석도
문제라고 볼 수도 있지만 창작사극을 표방하니 넘어가고
그보다 더 문제는 조선 시대 약관, 즉 20세의 나이의 제왕학도 배웠을 세자를
이정도로 세상물정 모르는 요즘 20세로 만들어 버렸다는 것 같습니다.

아니 사실 요즘 20세만 해도 국사를 배웠다면
조선시대 출판의 자유에 대해 장단점을 어느정도 말할텐데
이건 뭐 뿌리깊은 나무에서 장혁이 해야할 것 같은
시정잡배 역할을 세자가 하게 만들어버리니
분위기가 팍 죽어버리네요.

공화주의자 뭐 다 좋다곤 해도 선덕여왕처럼
주인공이라면 기준이 잡힌 캐릭터를 세워야지
이처럼 생각없는 캐릭터로 만들면
끝을 기존 역사대로 끝낼게 아니라면 아쉽습니다.

추리소설과 엮는 부분은 좋았고
김유정도 긔엽고(응?) 이제훈 똘끼도 볼만하고
김창완씨도 웬지 좋고
무엇보다 한석규님 선위 씬 하악하악 ㅠㅠ)b

배우들은 창작사극에 잘 어울리는데
아무리 그래도 캐릭터 좀......아예 아역 때 이랬다가
커서 정립되는 것도 아니고 이미 다 큰 성인부터 나오는데
극 초반이라고 어리버리하게 만들어버리는건 지양했으면 좋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529862
3696
496068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