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상회] 한국식 떡칠 리메이크 by 타누키






아마도 원작이 있다는걸 몰랐다면 한국영화가?!??하고
어느정도 좋게 봤을만한 장수상회입니다.

블라인드 모니터링으로 봤는데 리메이크작이라는
내용이 없는걸로 기억해서(스탭롤이 없으니;;)
표절이라고 욕을 한바가지 써놓았는데
나오고 보니 현재 상영할 때는 누가 볼까싶게
리메이크라고 스탭롤 마지막에 써놓았다는군요.

물론 리메이크라고 대문짝만하게 써놓을 필요까지는 없겠지만
몇년 되지도 않은 작품인 '러블리, 스틸'에 대한 언급을
언론에서도 찾기 힘들고 꽁꽁 감추어
마치 강제규 감독의 오리지널 시나리오인 것 처럼 홍보하는게
영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거기에 원작의 좋은 점은 겨우 쓰는 수준이고
쓸데없는 한국영화의 클리셰를 다 떡칠해놔서
원재료가 파묻혀 힘겹게 숨쉬고 있는 모양새라
안 밝히는게 다행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솔까말 러블리 스틸보다 이 영화 평론가 평점이 높은 것은
이 영화다운 코미디라고 보구요.

노년의 사랑을 조명해도 모자랄 판에
동네 봄바람을 다 비추느라 분량이 안습된
박근형X윤여정 커플에 애도를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둘이서 따로 해본 것은 유일하지 않을까 기억하는 춤
물론 한국영화가 흥행을 하려면 아이돌도 띄우고
동네이야기도 써넣고 이것저것해야 한다고 머리로는 생각되는데
다시 볼 때는 처음부터(딱 봐도!!!!!) 표절이라고 딱 박혀서
봤더니 도저히 좋게 보이지 않더군요.

아무리 요즘 흥행할만한 코드라고는 해도
늦물인데다가 이렇게 차별화요소를 가려놨으니...
주말에 24만들고 이번 주 개봉작들은 별로라
다음주까지는 힘을 받겠지만 그 다음엔 어벤져스가 있으니

그대를 사랑합니다가 164만이 들었던데
이 영화가 어디까지 갈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떡칠한 값은 했으면 좋겠네요.

두 분의 연기야 딱 어울린다고 보네요.
윤여정의 경우 좀 약한 감은 있지만
한국 실정에 맞췄다 보면 될 수준이고~


아들 역에 조진웅
재개발 아이템은 언제적 아이템인데 후우.....
동네 형님동생들도 좋게보면 공동체지 하는건 뭐....
동네 회식하는 씬들에선 정말 짜게 식고 화가 날 정도였네요.

그래도 역시 가족 스토리에서 눈물이 나오는건 어쩔 수가 없지만;;


딸 역에 한지민
딸보다 손녀가 더 큰 역할로 보이는..
그나저나 CJ로고가 워낙 많이 보여서 눈에 거슬리더군요.
CGV 4DX도 그렇고 자기 브랜드 노출을 적당히 해야지 이거야 원;;


다방 아가씨 역에 황우슬혜
클리셰라고는 해도 결투 장면은 정말.........
아니 적당히 하고 넘어가면 말을 안하지
그 분량을 쓸만한가??

물론 예쁘고 아들 커플 만들어주고 해야하는건 알겠는데
재개발+다방 뭐 이런 지저분한 백그라운드도 별로였네요.


손녀 커플인 문가영X찬열
귀여운 에피소드야 있었지만 이 커플도 좀....
엑소를 집어넣은거야 노렸다고 보겠지만 그래도 북금곰까지는?

노년커플 따라 다니는 것도 그렇고
그러다보니 애들 눈치도 봐야하게 만들고
노년이 노년이 아니라 할아버지 포지션으로
자꾸 돌려버리는게 어느 장단에 춤을 추라는건지 모르겠는
연출이라 별로였네요.


사진이 없어서 못 퍼왔는데 마트 청년 역의 배호근은
정말 살인충동을 일으킬만한 캐릭터라 짜증이 몰려오더군요.
촐싹+게이틱을 지저분하게 섞어놔서 호들갑떨고 있으면
박근형이 차도남이라 다행이지 후우...

박근형 옹의 노고를 생각해 짤로 마무리~

-사진 출처는 모두 네이버 영화-




덧글

  • 레이오트 2015/04/13 22:54 # 답글

    사실 전 몇 년 전부터 한국영화는 일단 기피하고 보는 상황입니다. 그리고 스크린 쿼터 완전폐지론자입니다.
  • 타누키 2015/04/14 11:02 #

    대부분 시사회 형식으로 접해서 그렇지 돈내고 모헙하기엔 좀 그렇죠;;
    그래도 가끔 가뭄에 콩 나듯 괜찮은 영화들도 나오긴 합니다. ㅎㅎ
    스크린쿼터는 말 나올 텀이 된 것 같기도 한데 독립영화 방패로 오래 버티긴 하네요.
  • 레이오트 2015/04/14 11:48 #

    저 스크린 쿼터 나올 당시가 미국 할리우드발 블록버스터 영화들의 전성기였지요. 그 당시 상대적으로 많은 면에서 뒤쳐지는 충무로에서는 어떻게든 살아남으려고 스크린 쿼터 지키기에 애를 썼고, 이는 지금의 한국 영화를 만들었지요. 하지만 이 스크린 쿼터 유지의 이유인 자본력 등의 격차로 인한 경쟁력 문제는 현재 한국 영화계 내부는 물론이고 해외 중소규모 영화의 한국 상영에 심한 독이 되는 상황이지요.

    그리고 전 개인적으로 지금의 한국 영화를 만든 소위 조폭 영화에 대해 심한 반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 매체 특유의 연애에 대한 과도한 집착과 이에 파생된 한국 여배우에 대한 반감으로 위에서 말한 것처럼 한국 영화는 일단 피하고 보는 주의가 되었지요. 이게 얼마나 심한지 예를 하나 들자면, 저 영화 베를린에 전지현 나온다고 그거 안볼려고 했습니다. 결국 보기는 봤는데 전지현이 진짜 거슬리더라고요. 물론 거기에 전지현이 아닌 다른 한국 여배우였어도 거슬렸겠지만요.

    아무튼 이렇게 제대로 한국 영화에 정이 떨어져서인지 다른 문제도 겹친 덕분인지 요즘엔 일본어나 영어 사운드 - 한글 자막을 넘어 한국어마져도 한글 자막이 없으면 제대로 알아듣기 힘듭니다.
  • 타누키 2015/04/14 22:21 #

    뭐 덩치가 커진 값을 하길 바랄 뿐입니다.
    저 아는 분은 한국배우들 발음이 부정확해서 싫다는 이야기도 하시더군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344820
15727
491100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