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수산시장] 킹크랩과 숭어회 냠냠~ by 타누키






드디어 선배의 진짜!!!! 퇴직날이라고 모였.........는데
또 잡혀서 점심도 우리끼리 따로 먹고
노량진에서는 전화받느라 정신도 없으셨던 선배에게 애도를 하며
들어갔던 수산시장, 실제로 들어가본건 처음이었는데
역 위에서 봤던 것보다 생각보다 규모가 꽤 크더군요.
괜히 노량진하는게 아니었던~

물론 서울에 있다라는 이미지와는 달리 어느 항구들과
비교해도 별반 다르지 않은 비슷한 스타일;;

또한 중국인들이 엄청 많더군요.
이런 쪽으로도 안내를 하는지 반 이상이 중국인이었던듯;;
그리고 특이했던게 식당 안에서 목욕탕 의자같은 작은 의자 위에
앉아서 먹더라구요. 바닥문화가 거의 없다고는 들었지만
뭔가 희안한 기분이.....ㅎㅎ


선배는 전화하느라 정신없고 그렇다고 쏘는건데
우리가 막 하기도 그렇고해서 흥정은 그다지 ㅠㅠ
1kg에 5만원 부근?? 얼마였나 결제를 안해서 정확히는 ㅋㅋ;
중간쯤에 위치한 호남상회에서 구입햇네요.
식당도 바로 뒤에 있고 화장실도 가까웠고~


서비스로 받았던 멍게 한접시~
다들 잘 안먹어서 이득!! 냠냠냠~


한참 쪄서 나온 킹크랩
대게와는 다르다 대게와는!! 하는 위용이 ㅎㄷ
크기도 컸고 맛도 있었네요.
킹크랩은 정말 오랫만이라 우왕ㅋ굳ㅋ
점심을 이미 먹은 후라 2마리로 ㅈㅈ
(노렸??? ㅋㅋ)

살짝 아쉬웠던 점은 게다리를 맛있게 하기 위해
간이 좀 있다는거~ 다리는 맛있는데
몸, 등딱지로 가면서 점점 짜더군요.
근데 대게도 그렇게 팔던데 아무래도 간이 있는게 대중적인가 봅니다. ㅠㅠ
밥은 필요 없다보니 볶아 먹지 않아서 더 그랬던 듯;;

식당 차림비 등 가격도 꽤 있어서
다시 한번 통크게 쏘신 선배에게 애도를....응?!?


국물도 없고 해서 시킨 숭어회
이건 제가 쐈네요. 그래서 기억하는 마리에 3만원~
제철이라고 호남상회 바로 옆집에서 떠왔는데
도톰하니~ 괜찮았네요~

붉은 살이 함유된 물고기류다보니 지방맛이 고소해서
회 잘 안먹는 애들도 평이 좋았던~
회를 도전시킬 때(?) 이런 쪽으로 구입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매운탕은 대중적인 조미료맛으로 그럭저럭~
숭어가 크다보니 매운탕에도 고기가 있는건 좋았네요. ㅋㅋ





덧글

  • 레이오트 2015/04/20 15:14 # 답글

    전 다른건 모르겠고 게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아서 게에 환장하는 사람들을 보면 뭐지? 이럽니다. 하지만 송어회는 정말 좋아합니다.
  • 타누키 2015/04/21 13:31 #

    사실 이렇게 비쌀 것 까지야 싶기는 하죠. ㅎㅎ
    맛은 있는데 가성비면에서;;
    회는 매운탕이라도 나오지 ㅠㅠ
  • 레드피쉬 2015/04/20 15:23 # 답글

    킹크랩....먹고 싶네요..ㅎ어제 킹크랩이 없어서 대게 먹었더니...ㅎ
  • 타누키 2015/04/21 13:32 #

    같은 단어(?)인데 차이가 크긴 하더라구요. ㅎㅎ
  • monkeykkk 2015/04/23 18:16 # 답글

    와 킹크랩 맛있겠네요 ㅜㅜ 게 정말 좋아하는데 먹어본지 4, 5년은 된 것 같네요..
  • 타누키 2015/04/24 11:35 #

    저도 몇 년만에(기억도 안...) 킹크랩 먹어봤네요. ㅠㅠ
    철이라고 하니 한번 드세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553991
3944
490717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