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오아후] 애스톤 와이키키 반얀 리조트 리뷰 by 타누키






하와이에 도착해서 오아후에서 묵은 첫 2일은
Aston at the Waikiki Banyan Resort에 배정받았습니다.


시원한 로비~ 폭포와 잉어가 인상적인 ㅎㅎ
극락조도 보이고~


3508호, 35층에 배정받았네요.
주차비는 20불정도였고
와이파이는 공짜입니다 +_+)b
다른 호텔의 경우 돈을 내야한다고도;;

에그는 가져왔지만 조마다도 반을 갈라서
방을 배정해줬기 때문에 다행이었네요.
30층과 35층이었는데 높은 층이라 럭키~

게다가 30층은 남자 둘인데
침대가 하나.................
근데 매 호텔 배정마다 침대 하나....
허니문틱한 사진을 위해서일까 싶기도 한데;;;


그리고서 베란다를 열었는데~
역시 35층이 높긴 높더군요.
높은데를 무서워하는지라 ㅎㄷㄷ하면서도
잘 못보던 뷰라 또 보기 좋은게 +_+)b


멀리 퀸스비치도 보이고~


공원도 보이고~


물론 전면이 다 탁트인 뷰는 아니지만
시원하니 좋았네요.


거실 전경 한 컷~
에어컨도 빵빵하고 바깥 풍경과의 연계도 좋았습니다.


전형적인 하와이안 스타일~
냉장고의 경우 30층은 정수기가 나왔다고 ㅎㅎ
숙박선물은 따로 없었네요.


조리기계는 빵빵하니 있어서
리조트답게 이것저것 해먹기 좋겠더군요.


그릇이나 도구들도 한가득~
딱히 쓰진 않아서 ^^;;


플레이스테이션3가 비치되어 있습니다.
블루레이용인가??!? 싶던~
컨트롤러가 하나인건 아쉽 ㅠㅠ

티비는 다양하게 잘나오던데 YTN 잠깐 봤네요.
인터넷이 무료다보니 티비를 안보게 되더군요. ㅎㅎ


침대샷~


바로 큰 창이 바깥뷰를 보여줘서 좋더군요.


다림판이나 작은 금고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세면대 공간은 작지만 깔끔합니다.
다만 세면대와 욕조 공간이 붙어있어
문을 이리저리 닫다보면 서로 걸리기도 하는건 아쉽던;;


욕조도 깔끔하고 린스를 제외하곤 제공됩니다.
수건도 대, 중, 소로 다양하게 있습니다.


밤에 야경도~


아래 뷰는 세워두고 도망가서 찍었네요.
무섭 ㅠㅠㅋ;;


다같이 모여 하와이 맥주도 마시고 넓으니 재밌었습니다.
뷰도 좋고 전체적으로 깔끔하니
제공되는게 괜찮았던 숙소였네요.


Aston at the Waikiki Banyan
201 Ohua Ave
Honolulu, HI 96815
위치는 여기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31189
1811
510221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