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빅아일랜드] 나닐로아 호텔 리뷰 by 타누키





빅아일랜드의 힐로에서 배정받은 호텔은
Naniloa Hotel입니다.
2일동안 묵었는데 제일 반가운건 주차비용이 없다는거~
보통 하루에 20달러씩 막 나가니 ㅠㅠ


천장이 높은 로비~
체크인이 3시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전에 캐리어를 맡기더군요.


시원한 레모네이드도 비치되어 있는게 오~
뭔가 로컬적인 느낌이라 좋았네요.


8층에 묵었는데 깔끔한 모텔 느낌?
가격도 다른 곳에 비해 저렴합니다.
인터넷은 로비나 낮은 층에서만 되는 것 같더군요.
이튿날엔 로비도 안되더니 수리업체가 왔...ㅠㅠ

6월말까지 리모델링이 있던데
현재는 좀 개선되었을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바닥이 대리석이라 차가운데
청소는 편할지 몰라도 기분은 좀...;;

신발 신고 다니라는 것 같은데
한국인은 아무래도 ㅠㅠ
에어컨은 빵빵하니 잘 나옵니다.


화장실도 soso~한데
미닫이문이 고장나서 들다시피 열고 닫아야 했네요;;
라스트로는 '그 분'이 한마리 나오셔서 잡...........ㅋㅋㅋ


베란다에서의 뷰~
수영장이 있긴한데 아무도 이용을 안하니 ㅎㅎ;
애스톤에서는 공사중이었는데..

다만 여기는 골프장을 이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9홀까지라는데 일정이 빡빡해서 ㅋㅋ


저기 정자까지가 나닐로아 호텔부지더군요.
시간이 남을 때는 간단히 산책하고 했습니다.
아쉽게도 조금 더 멀리 있는 와이호누 연못까지는 못봐서 ㅠㅠ
살짝 일본식으로 꾸며져있는 것 같던데~


생긴건 좋았는데 이용할 수 있는 것 같진 않더군요.
공사 중??


바로 앞부터 바다와 붙어있어 좋더군요.


해가 뜨는 쪽을 볼 수 있는데
바로는 아니고 방파제가 있습니다.


길도 깔끔하니~


배도 다니는지 부두?


미국식 정자도 있더군요.


주변에 심어진 쿠페아~


아기자기하니 예뻐서 좋았네요.


야경도 한 컷~


아침에도 찍고 싶었는데 날씨가 안도와주..ㅠㅠ
일찍 나가셨던 조원은 소나기를 맞았다고 ㅎㄷ
그래도 살짝 열려서 마우나케아의 천문대가 보이기도 했네요.


방파제가 있긴하지만 해뜨는 방향~


빛내림만이 아니라 스콜도 섞인 것 같지만 ㅎㅎ
호텔까지의 급은 아닌 느낌인데 사실 못가봤지만
다른 호텔들도 겉으로 보기엔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아
힐로에서는 무난한 급이 아닐까 생각되는 곳이었네요.


Hilo Naniloa Hotel
93 Banyan Dr
Hilo, HI 96720
위치는 여기





덧글

  • 레이오트 2015/06/28 12:38 # 답글

    하와이가 미국에서도 이국적인 장소로 손꼽히는 이유 중 하나가 저런 일본의 향기 덕분이 아닐까 싶네요.
  • 타누키 2015/06/28 14:10 #

    그래서인지 동양인이 다니거나 어설픈 영어를 쓴다던지 그런 것에서 부담감이 덜한 것 같더라구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65624
3696
495708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