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Home Sweet Home by 타누키





울고불고 해도~
아쉽지만 이제 공항으로 ㅎㅎ


웬지 떠나는 날에는 날씨가 더 좋은 듯한;;


기념품과 면세점에서 양주를 사고 마무리~
월마트 기념품은 역시 한계가 있더군요.
특별히 과하게 비싸지 않다면
딱 마음에 드는게 있을 때 사는게 나아보입니다.

하와이안 항공타고 돌아왔네요.


TSA K9이라고 교통안전국에서 탐지견이 나왔더군요.
K9의 뜻이 개라고 합니다.
기아 K9은 어쩔...


우선 주는 스낵 믹스, 우걱우걱


하는데~ 앞의 남매 의자 각도가 정말....ㅠㅠ
승무원도 어쩔 수 없다고 하더군요;;

밥먹을 때만 의자를 세우게 만들 수 있지
정말 끝까지 눕히는데 항의를 해도
알았다고 그러고 소용이 없던;;

저녁때면 몰라도 시작부터 이러면 좀...
부모들은 비지니스석에 타서
애들을 보러 자꾸 오던데
자기들만 이코노미타서 애들 상태가 안좋았던건지....아옼ㅋ


영화나 보자 하고 눌렀는데 한국어 더빙이 없는 작품도 많고
대부분 본 작품이라 성우와 잘 맞는 코미디 아이덴티티 시프를
봤네요. 500일의 썸머는 나레이션 성우가 도저히 적응 안되서;;

킹스맨은 교회 롱테이크가 짤렸더군요.
폭죽씬이나 다른건 다 나오는걸로 봐서
종교적인 이유일지~

그래도 처음엔 액정이 고장나서 아무것도 못했는데
올 때는 영화를 봐서 다행이었네요.


점저 기내식은 무난히 맛있었던~
고추장이 사조꺼던데
올 때 줬던 농협 것보다 낫더군요;;
외국인용(?)이라 그런가 ㅡㅡ;;


야식으론 컵라면~


그리고 조식으론 샌드위치


근데 좀 퍽퍽한~ ㅠㅠ
앞의 무개념만 아니면 괜찮았던 귀환이었네요.

여행에서 돌아올 때마다 느끼는건
역시 Home Sweet Home~




덧글

  • 레이오트 2015/06/29 20:12 # 답글

    여행은 집에 돌아와서 다녀왔습니다! 라고 인사하기 전에는 끝난게 아니라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90636
7496
494566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