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재벌이 이것밖에 못놀아서 죄송합니다 by 타누키




유아인의 인상적인 대사
'재벌이 이것밖에 못놀아서 죄송합니다'
문제는 이렇게 멍석을 깔아줬는데도
조신하게 논다는 점

요즘 유행을 탈만한 재벌규탄 영화이긴 한데
가상(?)의 재벌을 두들기고 싶었으면
이것 보다는 더 크게 놀았어야 하는거 아닌지..
현실 조씨일가는 비행기도 돌리는 판국에;;

그래도 유쾌할 땐 유쾌하게,
액션도 괜찮았고 전반적으로 팝콘무비로 볼만했네요.
심각하게 볼 것 없어 범죄오락액션이라는 문구에 딱 맞는 듯

부당거래 이후부터
꾸준하게 볼만한 영화를 만들어주는 류승완 감독이라
다음편도 기대됩니다.

유아인이 다음 영화로 사도세자 역이 있던데
과연 어떻게 나올지 우려(?)했었지만
살짝 엿볼 수 있었던 걸지도 모르겠네요.

쿠키영상은 없고 까메오로 마동석이 나옵니다. ㅋㅋ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실 꽂히면 끝을 본다는게 보면서 카타르시스를 일으키기엔
시대가 좀 지난거 아닌가 싶긴 해서 아쉬웠네요.
특히나 공권력이...

중간에 대사에서도 나오듯이 광수대식으로 털어줘?하고
역으로 이야기할 때, 황정민이란 칼이 현재는 유아인을 향하지만
어떤 도구든 이게 나에게 향한다면이란 고민을
하지 않고 있는 전형적인 영화라고 봅니다.

그래도 경찰이 이렇게 약합니다 여러분!!
하는 듯이 마지막에 한번도 아니고 두번 깔아 뭉개진
경찰 오토바이와 황정민으로 퉁칠정도는 되더군요.

몇몇 손발이 오그라드는 장면들은 있지만 재밌었습니다.


재벌 막내 역의 유아인
아쉽게도 첩의 아들이자 사이코패스 막내라는
캐릭터때문에 '재벌'로서 파워가 조폭보다 못한 느낌...

이 영화에서 조폭이 안나와서 참 좋긴 한데
통신사에 건설 등 손꼽힐만한 재벌이
이렇게 약해서야 음모론으로도 못 써먹을 듯;;

쿨타입의 소시오패스 재벌 캐릭터가
규모도 더 키울 수 있을 것 같은데
(주연 둘 다 불+불의 조합이다보니;;)
정말 이렇게 밖에 못놀다니 후반 들면서 많이 아쉽더군요.
설마 했는데 역시나라니 ㅠㅠ

그래도 또라이 연기와 액션은 오~


유해진은 끼인 캐릭터라
딱 어울렸다는 정도?
유아인 자체 파워가 약하다보니
같이 약해져버린게 아쉬웠네요.


특별히 눈에 들어오는건 장윤주
음 이분은??했었는데 정말 장윤주 ㅋㅋㅋ
여형사 역으로 날라차기가 잘 어울리셨ㅋㅋ
모델 포스를 많이 없앤 대신 역할엔 좋았네요.


오달수는 평소처럼 웃기고 나머지 분들은 거의 공기...
사투리 형사 김시후와 장윤주 바라기 형사 오대환

김시후의 경우 칼에 찔렸는데도 거의 멀쩡....
하긴 뇌진탕 상황에서 낙하하며 두세번 부딪친
정웅인도 살아날 정도니까;;


그런 정웅인이 팔부터 다리까지 모두 멀쩡할 정도의
오락 영화에 너무 많은걸 바라는 것 같긴 한데
유유히라는 문구라던지 초반의 도발적인 대사에
갑자기 기대해져버렸던지라 ㅠㅠ

-사진 출처는 모두 네이버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434636
3944
490809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