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가을날의 상림 안에서 by 타누키




함양 상림
천연기념물 154호

신라 진성여왕(887-897)때 천령군(현재의 함양군)의 태수였던
고운 최치원 선생이 재임 중에 마을과 농경지를 보호하려고
조성한 인공림이라 전해지고 있다.

당시에는 지금의 위천강 물이 함양읍의 중앙을
흐르고 있었기 때문에 홍수 피해가 번번히 있었다.
이러한 피해를 막기 위해 현재와 같이 강물을 돌려
둑을 쌓고, 둑 옆에 나무를 심어 가꾸게 되었다 한다.

처음에는 대관림이라고 이름을 지어 각종 재해 방비
풍치, 경관보호를 위한 숲으로 잘 보존되었으나
세월이 흐르면서 큰 홍수로 중간부분이 유실되어
상림과 하림으로 나누어지게 되었다.
이후 하림은 많이 훼손되었지만
상림은 당시 숲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현재 숲의 면적은 약 21ha이고 120여 종류에 달하는
각종 수목 2만여 그루가 생육하고 있다.
전형적인 온대남부 낙엽활엽수림으로 잘 보존되고
인공 숲으로서의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산림유전자원 보호림으로서의 가치가 매우 높다.
-안내문에서 발췌-


낙엽낙엽





다리 아래


아저씨들이 알려준 포인트


뭔가~하고 봤더니 원앙무리가 있더군요.
진사분들은 이미 몰려서 망원으로 찍고 갔다고;;
시그마24-105만 가져가서 크롭 후 좀 키웠네요.


오랫만의 물결


원앙 턱(?)부근의 삐진 털들은 언제봐도 적응이..ㅎㅎ


문창후 최선생 신도비

신라 진성여왕(887-897) 때 천령군 태수로 있던
고운 최치원(857~?)이 홍수를 막기 위해 제방을 쌓고
숲을 만든 공적을 기려 세운 비석
최치원은 자는 고운 또는 해운으로 당에 유학하여
빈공과에 급제하고 중국에서 문명을 떨쳤다.

신라로 돌아온 뒤 당시 국정의 문란함에 실망하여
대산, 천령, 부산 등의 태수를 지내다가
마지막에는 가야산 해인사에 은거하여
종적을 감추었다고 한다. 시호는 문창이다.
이 비석은 1923년 문중에서 세운 것이다.
-안내문에서 발췌-

다양한 조화가 인상적인~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67635
4060
486354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