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리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by 타누키




그리고 휘말린 에밀리 블런트

하트 오브 씨는 어느정도 오래할 것 같고
맥베스는 멀어서, 기대하지 않고 골랐던 시카리오인데
흔한 액션영화인줄 알았더니 꽤 취향저격 영화 ㅠㅠ)b

클리셰들이 많아서 예상되는 상황에서도
연출이 왕도여서 더 마음에 들었던 것 같고
스토리도 흔들림이 없어 좋았네요.

벌써 관이 별로 없는 상황이지만
액션 영화 이상을 기대하신다면 추천드릴만 합니다.
액션 자체만으로는 요즘 기준으론 좀 아쉬우실 듯도 ㅎㅎ

줌마틱해서 더 좋아하는 에밀리 블런트
속성에 맞는(?) 역할이라 정말 잘 어울렸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특공대원들이 헬멧을 가차없이 버리고 전투에 임할 때
우선 쓰고 진입하다 헬멧을 벗고 허리에 장착하는
수칙준수를 보여주는 에밀리 블런트

초법적인 상황을 스스로 일으키려는 CIA 스토리에
FBI 수사관이 얽히는 이야기인 것도 매력적이고
떡밥을 흘리고 나중에 회수하는(물론 중간중간 다 설명되긴~)
스타일과 음악으로 긴장감을 떨어지지 않게 하는 것도 좋았네요.

거기에 긴박한 멕시코 환경도 한 몫하면서
관객을 설득시키는데 성공합니다.

초법적인 것을 알고서도 한다는 면과 거침없는 면
모두 요즘 영화에 찾기 힘든데
그걸 법조항과 에밀리 블런트에게 모두 맡기고
나머지 구성원들이 똘똘 뭉쳐서 헤쳐나가는 구성이 ㅠㅠ)b
뭔가 로망이 막 끓어오르는 듯한~~

게다가 그 한명이 에밀리 블런트이니 정말 딱이었습니다.

나중에 찾아보니 제프리 도노반도 나왔다는데
기억이 안나는게 아쉽~


알레한드로 역의 베니치오 델 토로
신분 자체는 후반에 밝혀지지만 복수라던지
천천히 드러나는 정체와 함께 독고다이 암살로
진짜 주인공이었던, 말그대로 시카리오

초반 질럿이란 말과 나올 때는 뭔가 좀 그랬지만(스타 ㅠㅠ)
CIA의 지원을 받으며 복수를 완성할 때 ㅠㅠ)b
기분을 느끼게 하기 위해 자식부터 죽이지 않을까 했는데
결행하는 모습과 결국엔 먹는걸 기다리지 못하고
죽여버리는 모습까지 좋았네요.

거기에 마지막 사인받으러 오며 검사였던 시절을 떠올리며(?)
에밀리 블런트를 설득(!)하는 모습도 멋졌던~

요즘 마블에서 활약하고 계신데 분장을 안하니
뭔가 초췌한 성동일같은 느낌도 나고 그러네요. ㅎㅎ


맷 역의 조슈 브롤린
법대출신 거르고 에밀리 블런트를 고른다던지
과감한 작전 수립, 수행까지 CIA의 역량이
어느정도인가 과시하는 포스의 샌들 핸들러 ㅋㅋ

인간폼에서 이정도면 타노스일 때가 기대되네요...응?!?
터널 작전 후 에밀리 블런트 찍어누르는 모습도 참 ㄷㄷ
무리의 우두머리적인 모습을 전근대적이지만
로망스럽게도 표현했다고 봅니다.

상대가 그런 무리일 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하나의 옵션 중
눈에는 눈, 이에는 이를 제대로 보여주는 영화였네요.

물론 콜롬비아 카르텔이 모든 관리를 한다고
그러한 범죄가 줄어들지는 않겠지만
영화 내의 상황에서 다른 대안은 어떤 것이 있을지..

멕시코 검사 등 정부인사가 도움을 주는 모습에서
영화에서의 합의점은 우선 달성되는 것으로 끝나
나름의 카타르시스를 줍니다.


엔딩즈음의 에밀리 블런트로 마무리~

-사진 출처는 모두 네이버 영화-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헤일, 시저!] 코엔형제가 그린 로망적 영화사 2016-03-31 13:15:55 #

    ... 들 뒷바라지를 다하며 담배 몰래 피우는 가장 역할이 ㅠㅠ 로망의 시대를 대표하는 듯한 캐릭터였네요. 코엔형제도 나이가 들은건지 향수에는 누구도 이길 수 없는건지.. 시카리오 슬리퍼 찍찍 끌던 때가 얼마전인뎈ㅋㅋㅋ 랄프 파인즈와 엘든 이렌리치 랄프는 본인이 레이프로 읽어달라고 그런다는데 그래서인지 본편에서도 비슷한 상황잌ㅋㅋㅋㅋㅋ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컨택트] 인류보완계획 2017-02-06 12:53:35 #

    ... 시카리오로 너무 좋아 기대하던 드니 빌뇌브의 컨택트입니다. 영제는 arrival인데 컨택트라...옛날 영화가 생각나서 그런지 좀;; 주연인 에이미 아담스도 줄리&줄리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윈드 리버] 자력구제 2017-09-18 13:03:05 #

    ... 다룬 영화로 지역 이름이 윈드 리버더군요. 제레미 레너, 엘리자베스 올슨의 포스터를 처음 봤을 때는 사실 흔한, 망한 B급(?) 헐리우드 영화인가 싶었는데 알고보니 시카리오, 로스트 인 더스트의 각본을 쓴 테일러 쉐리던의 첫 연출작이었습니다. 둘 다 너무 마음에 들었고 이번 작품도 좋았기 때문에 앞으로가 기대되는 감독이네요. 사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시카리오 : 데이 오브 솔다도] 새로운 장으로 2018-07-02 12:14:39 #

    ... 드니 빌뇌브의 1편이 워낙 명작이었기 때문에 스테파노 솔리마의 2편이 걱정되는건 어쩔 수 없었습니다. 전작인 수부라 게이트가 진득했지만 살~짝 아쉬웠던지라 더 그랬었구요. ... more

덧글

  • Flame Talk 2015/12/08 16:35 # 답글

    2015년 다 끝나가는 와중 연말에 아주 제대로 수작 한개 건진 기분이더군요. 올해 봤던 영화들중 다섯 손가락안에 넣고 싶습니다
  • 타누키 2015/12/08 22:25 #

    예상 외로 좋아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ㅎㅎ
  • Jender 2015/12/11 11:08 # 답글

    이 영화 평이 좋네요. 보고 싶어지네요.ㅋ
  • 타누키 2015/12/11 12:40 #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0634
15727
491066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