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 오브 더 씨] 매끄럽지 못한 모비딕 by 타누키




기억도 가물가물한 백경(모비딕)에 영감을 준
에식스 호의 실화를 바탕으로한 영화로서
바다 한가운데서(너새니얼 필브릭)가 원작이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픽션과 논픽션 사이에서
길을 잃은 모습인게 아쉽네요.

논픽션으로 갈려면 좀 더 담대하게 그려내면서
관객에게 판단을 맡겼어야 할테고
이왕 픽션으로 가려고 길을 잡았으면
좀 더 극적인 면을 끌어 냈어야 했을텐데
픽션 노선이면서도 애매~한 포지션이라....

아무래도 라이프 오브 파이가 최근 작품이라
기억 속에서 비교하기 쉽다보니 더 그렇습니다.
추천하기도 애매~할 듯 ㅎㅎ;;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벤 위쇼를 모비딕의 허먼 멜빌로서 내세워
담담히 취재하는 모양새는 꽤 좋았습니다.
논픽션적인 면으로서나 결말의 다짐까지 괜찮았죠.

화자가 벤 위쇼가 아닌 말단선원 토마스 니커슨이다보니
(아역 : 톰 홀랜드, 성인역 : 브렌단 글리슨)
논픽션적인 면을 부각시키기가 쉬웠습니다.

다만 지휘자급이 아니다보니 담담한 면은 좋았지만
부각시키려던 탐욕이나 자연 등 주제면에서는
아쉬운 점이 많았네요.

아예 담담하게 그려냈으면 모르겠지만
몇가지 씬에서 또 그런건 아니라는걸 드러냈기 때문에
감정점프같이 느껴지는 중후반에선 좀 오글거리기도;;;
그러다보니 매끄럽게 진행되지 않아 영화로서는
아쉽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극단적인 상황에서의 인육섭취는 주요 매개체로 나와
미셸 페어리(니커슨 부인)과의 연계가 좋았네요.
현재 상태는 만족스러웠던~


오웬 체이스 역의 크리스 헴스워스
일등 항해사로서 탐욕....이라기엔 애매한 모습의~
초반 유일한 생존자라길레 니커슨말고는 다 죽은줄 알았는데
살아남은 인원이 꽤 되더군요.
그러다보니 나름 배드엔딩까지는 아니라 좋았던~

무인도에 배를 보내서 살린 것은 ㅠㅠ)b


선장 조지 폴라드 역의 벤자민 워커
유명 가문의 금수저 선장 역인데 페이스부터
완전 잘 어울리던 ㅋㅋㅋㅋ

근데 갈등이 초반 제외 빠른테크를 위해
대충 지나가다보니 그런가보다~하고
넘어갈 수 밖에 없고, 풀어지는 것도 마찬가지
탐욕을 위한 고래 여정도 지도와 나레이션이
대다수라 쉽게 넘어가는게 아쉽습니다.

121분이라 시간을 더 주는게 쉽지는 않겠지만
더 썼으면 어떨까~ 싶긴 하네요.

금수저긴 하지만 한번 더 잡기 위해 나간다던지
(고래사냥으로 나갔을 것 같지만;;)
후반에 변한 모습을 보여주긴 합니다.


매튜 조이 역의 킬리언 머피
크리스 헴스워스의 오랜 친구역으로 인상적이어서 한 컷
무인도에 배를 보내줘서 다른 동료들은 살았는데
친구만 죽어서 안타까웠던....

마지막 술은 마셨을지~
나라면 마셨을 것 같네요.
현실적으로 생각하면 다른 동료들에게 뺏기거나 했겠지만...

바다 한가운데서를 보면 살아남은 선원은
사고날 동료를 기리며 단식을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책으로 보는게 확실히 더 재밌을 것 같네요.




덧글

  • 레이오트 2015/12/14 19:55 # 답글

    무지막지한 모비 딕과 그런 모비 딕에게 자신의 신체 일부를 잃고 극악의 복수심(그 복수심 중 일부는 환상통이 아닐까 합니다)을 불태우며 자기자신마져 파멸시키는 한이 있어도 모비 딕을 잡고말게다는 에이헵 선장의 광기인데 그게 제대로 묘사되지 않았다니 뭔가 끌리지가 않네요.
  • 타누키 2015/12/14 14:26 #

    아 논픽션인 바다 한가운데서를 원작으로 삼았기 때문에 모비딕쪽 일화들은 나오지 않습니다;; 연출방향이 픽션같은 느낌이었단 걸로~ ㅎㅎ;;
  • 레이오트 2015/12/14 14:58 #

    광고할 때는 모비 딕과 연관짓길래 새로운 모비 딕 영화인줄 알았는데 제가 잘못 알고있었던 것이군요.
  • 타누키 2015/12/14 19:47 #

    저도 대충 봤을 때는 그런 줄 알았네요. ㅎㅎ;;
  • nenga 2015/12/14 19:29 # 답글

    미니시리즈 정도로 나왔으면 좋았을텐데
    나레이션으로 좀 두리뭉실하게 넘어가는 느낌이었습니다.

    캐스팅은 좋더군요
  • 타누키 2015/12/14 19:50 #

    사실 요즘 드라마 퀄이 장난아니라 그렇게해도 충분했겠네요;;
  • BigTrain 2015/12/15 12:50 # 답글

    인종 문제때문인지 흑인인 윌리엄 본드가 최종 생존자에 포함됐더군요. 실제로는 표류 전의 영양 상태 등의 이유로 흑인 선원들부터 죽어나갔죠.
  • 타누키 2015/12/15 20:32 #

    헐 그렇군요;;; 아무래도 현실은 ㅠㅠ;;
  • BigTrain 2015/12/16 12:38 #

    생존자 말고도 원작인 논픽션과 영화 상에 다른 점이 꽤 있습니다. 조지 폴라드에 대한 묘사나 섬의 위치, 후일담 등.. 영화상의 구성을 위해 바꾼 것 같네요. 나무위키에 해당 차이점을 정리해 놓았습니다. ( https://namu.wiki/w/%ED%95%98%ED%8A%B8%20%EC%98%A4%EB%B8%8C%20%EB%8D%94%20%EC%94%A8#s-7 )
  • 타누키 2015/12/16 15:25 #

    에필로그까지 조작이라니 이거 너무 심한데요;;;;
    논픽션 원작인데다 연출도 이래서 믿었는데 사기급이네요.
    이럴꺼면 차라리 모비딕을 찍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443991
3944
490716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