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프로토] 상단오픈 카메라 숄더백, advanced Befree Messenger by 타누키





2카메라 체제를 굴리게 되면서 대용량 백을
하나더 구입할 필요가 생겼는데
올해 P&I에서 이걸로 질렀습니다.

마지막날 반값에 정신이 없긴 했지만
7만원대였으니 나름 괜찮게 산 듯~

색상은 정말 강렬한 레드입니다.
사진보다는 살짝 차분한정도?
단단한 나일론이라 긁힘도 괜찮아 보이고~



숄더끈은 미끄럼 방지에 본체와 끈 사이에
좌우로 돌아가는 연결고리없이 박음질되어 있어
삐걱거리지도 않고 괜찮아 보이는데
다만 일체형이다보니 호불호가 있을 수도~
뭐 그렇게 오래나 막쓰는 경우가 별로 없긴 한지라 ㅎㅎ
전면 장식은 카본 스타일이네요.



우선 제일 마음에 드는 것은 상단오픈타입이란거~
열지않고 지퍼로 내부의 카메라를 꺼낼 수 있는데
가지고 있는 카타 숄더백도 가능은 하지만
그것보다 크고 끝까지 지퍼로 되어 있지 않아
걸리적거리지 않는게 좋더군요.

라이트픽40은 아예 오픈해서 가지고 다니는게 나을지경이라;;
단독 사용이면 그러는 것도 나쁘진 않지만 ㅎㅎ

전면커버에도 지퍼주머니가 하나 달려있습니다.



등판쪽은 15인치 노트북이 들어가게 아예 독립형으로
쿠션주머니를 만들어 놨습니다.
아무래도 독립형인게 안전하고 마음에 들죠.

그리고 캐리어와 결합할 수 있는 띠가 있는데
중간중간 벨크로로 고정할 수도 있게 만들어놨습니다.

간편한 손잡이가 등판쪽에 달려있는데 이게 약간~
이건 뒤에 이야기하고 하고 ㅎㅎ



전면커버를 벗기면 안쪽 전면에 긴 지퍼공간이 있는데
열어보니 물건을 넣는게 아니라 여행용 삼각대를
넣을 수 있는 공간이더군요.

숄더백이 45cm라 삼각대는 40cm인 befree가 들어가서
제품이름에 비프리를 붙였나봅니다.
뭐 예쁘게 쓸게 아니면 웬만한 경량타입은
다 들어갈 것 같네요. 나름 괜찮은~



안은 크게 두개의 공간으로 나누어져있고
큰 공간은 가운데 벨크로 끈으로 잡아주게 되어 있습니다.



큰 공간, 일부 포켓부분을 빼고 다 벨크로를 붙일 수 있고
동그란 쿠션이 달려있는게 재밌네요.
안에 레인커버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안에도 노트북 수납공간같은 큰 공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끈만 빼고 완전히 뒤덮을 수 있을 듯~



상단오픈을 위해 중간에 배치해서 넣어본~



세로그립 장착한 상태에서도
지퍼가 넓다보니 쉽게 꺼낼 수 있습니다.



다만 문제는 숄더끈가 아닌 손잡이로 들면
이렇게 되네요;;; 전면커버가 보통 가방처럼
하단에 버클이 있는게 아니라 좌우에 버클이 있기 때문인데



내부를 보면 전면커버와 내부가 무게때문에 엇갈리게 되는걸로
내부를 잡아주는 가운데 끈을 장착해도 별 소용이 없고
상단오픈으로 쓰려면 그럴 수도 없는지라.....

결론은 너무 무거운 것을 넣었을 때만 그렇더군요.
A7에서는 분리되지는 않는걸보면 ㅠㅠ

물론 숄더끈으로 메면 전혀 문제가 없는지라~
다만 손잡이끈을 등판말고 숄더끈 위치에
크게 가로로 달거나(이건 상단오픈때문에 좀..)
전면커버를 좌우버클이 아니라 하단에도
달면 되는 문제인데 왜 좌우로 달은건지;;

삼각대를 수납했을 때 디자인적으로 예쁘게 나오게
만들기 위해서 일 것 같기는 한데
하단에 하나만 더 만들어줬으면 기능적인 면도
다 커버했을 것 같아 제일 아쉬웠네요.

덕분에 기본적으로 생각했던 역할에서 좀 수정을 ㅠㅠ



좌우 사이드에도 포켓이~



하단 받침이 없는 것도 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77507
3255
511626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