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대척점의 항구, Port of Reflections by 타누키





대척점의 항구, Port of Reflections
<한진해운 박스 프로젝트>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상징적인 공간인 서울박스에 현대미술의 실험성과
미래적 비전을 제시하는 작품을 전시하는 장기프로젝트이다.
지난해 서도호에 이어 두번째 작가로 국제적 현대미술작가
레안드로 에를리치(1973~)를 선정하였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설치예술가로 일상적이고
친숙한 공간들을 뒤틀어 실재와 환상 사이를 오가는
추현실적인 장소로 재탄생시킴으로써 현실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작업을 지속해왔다.

1999년 첫 개인전을 가진 이후 2000년 휘트니 비엔날레
2001년 베니스 비엔날레 아르헨티나 국가관 작가로
선정되었으며, 로마 현대미술과, 뉴욕 현대미술관
가나자와 21세기 현대미술관 등 유수의 해와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하며 국제무대에서 널리 주목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부산 비엔날레(2002), 서울 미디어 시티(2005)
송은 아트스페이스(2012) 등을 통해 소개되었다.

이 작품은 서울관의 지상과 지하층이 연결된
서울박스의 특성을 반영한 대형 신작이다.
아름다운 작은 항구에 정박된 선박들과 가로등을
수면 위에 반사된 물그림자와 함께 형상화시킨 이 작품은
지리적으로 상반된 장소에 위치한 아르헨티나와
한국의 관계를 조명한다. 미술관에 입장한 관객을
가장 먼저 맞이하며 시각적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동시에
현실과 비현실, 실재와 환영이 절묘하게 교차되는
색다른 경험을 일깨워줄 뿐 아니라
일상에서 세뇌된 고정관념이 깨지는 체험을 제공한다
-안내문에서 발췌-

첫 서울관 나들이~
전시에 들어가기 전부터 보이던 작품의 상단



들어가기 전에 봤을 때 인상은
좀 더 비정형적인 모양이었으면 어땠을까 싶었던~
이쪽이 예쁘긴 한데 ㅎㅎ



전시에 들어가서 밑에서 바라본~



밑에서 보니 비쳤다기보다
존재 자체를 일정하게 다른 필터, 시점을 통해
구현한 느낌이라 정형적인게 잘 어울렸네요.



배 내부도 확실히~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433991
3944
490716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