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카돈] 단단한 이어폰, NI by 타누키





용산에서 팝업스토어로 열렸던 눈물의 재고정리(?)에서
건진 이어폰입니다. 사실 두번째 지나가다 샀는데
첫번째는 AE가 있어서 혹했다가
저음타입이라 결국 내려놓았었네요.

두번째는 AE가 다 팔리고 NI만 있었지만
주력인 UM PRO10의 상태가 안좋아서
혹시나~하고 들어봤는데 쏘는 음색이지만
저음타입이 아니라 마음에 들더군요.

찾아보니 전에도 이벤트를 했었나보던데
그때와 비슷한 가격대인 39000원이라 괜찮았던~



패키지는 이렇게~
삼성에 넘어가는게 이 분야도 포함인지는 모르겠지만
열심히 재고정리하는 느낌이 ㅠㅠ
1년 AS 태그와 영수증까지 열심히 넣어주더군요.
초기불량 아니면 보통 그정도 이상은 쓰니 ㅎㅎ



케이스도 포함인데 살짝 옆면이 비대칭으로
헤드부분이 높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자석으로 닫히는데 여유있는 공간은 아니지만
적당히 들어가고 적당히 고정되는 정도 ㅎㅎ



케이스 내부를 보면 저렇게 헤드를 고정하는 폼이
들어있습니다. 이어캡은 세가지 사이즈인데
중간과 작은 것 사이가 하나 더 있었으면 좋겠더군요.
귀에 딱 고정되는 사이즈가 없어서....

헤드가 작고 가볍다보니 귀에서 좀 잘 빠집니다.
오버이어하기엔 리모컨이 있고;;
개인적으론 리모컨이 없는 모델이 있었으면 했던 ㅠㅠ



잭과 전체적인 굵기는 요렇게~
헤드 고정 부품도 있고 전체적으로 단단한데
이게 한편으론 풀었을 때 모양이
그 상태로 유지된다는거라 실사용에서
좀....불편하더군요;; 꼬인 모양새도 그렇고
오버이어를 오래 써서 그런지
일반형의 단점이 훅들어오네요.

선이 부드러운 타입이었으면 덜했을텐데
내구성과 편의성을 좀 바꾼 느낌??
좀 쓰다보면 부드러워질지 흐음...



BA가 아닌 옛날 드라이버라 추억의 착색맛이~
근데 헤드가 잘보면 끝마감이 좀 깔끔하지 못해
깔끄럽다보니 칼로 다듬어 줘야 했습니다;;

음량을 좀 더 높여들어야 하지만
그래도 음질은 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단단히 쏘는 음색이 좋지만 뭉쳐져있다보니~
싸게 사서 그런지 가성비가 더 ㅎㅎ

현재 소니의 NW-A35에 물려두고 있습니다.
저음정리가 되고 쏘는게 적어지는데다
뭉친 음들이 풀어져서 나오면서
(저음이 약하다고 볼 수 있다보니 호불호가~)
마음에 드는 이어폰이 되었네요.
착용감만 좀... 일부러 좀 구겨서 씁니다.

DAP가 아니라면 가성비는 좋지만
적극 추천까지는~ ㅎㅎ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2435
3180
554139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