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와 야수] 낭만에 대하여 by 타누키





책을 다시 읽듯이, 같은 영화이면서도 또 다른 미녀와 야수 실사판입니다.
원작 애니메이션은 워낙 어렸을 적에 봐서 가물가물한게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강렬하게 기억에 남는 영화였는데 그 이유 중 하나는
당시 다른 디즈니 작품들이 모험이나 이야기가 먼저 눈에 들어왔던데 비해
이건 사랑에 대한 것이 시작이자 끝이라 지금 생각해도 낭만적인 것이었네요.

물론 실사화인지라 그렇게 기대하고 보지는 않았는데(최근의 프랑스도 ㅎㅎ)
거의 똑같..........네 하면서 향수에 젖어들어 마무리로 가면서는
눈물이 ㅠㅠ;; 미녀와 야수를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 좋은 작품인지는
사실 모르겠습니다만 그 시절의 깨끗했던(?) 낭만과 지금을 자동적으로
생각나게 하다보니 참...여러모로 묘했네요. 그래도~

뮤지컬에 호불호만 맞는다면 누구에게나 꽤나 볼만한 작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전체관람가이지만 어린이쪽에 포커스를 맞추지 않아 좋은~

음원 스트리밍 쿠폰을 주는건 들었을 때는 사실 그걸 어따 쓰나 싶어 시큰둥 했는데
이렇게 Be our quest라고 써져있고 뒤에 곡들이 써있으니 꽤나 마음에 드네요.
티켓 대신같은 느낌도 나고 뭉클한~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실 거의 같으면서도 곡들이 약간 느리고 오버하는 느낌, 거기에 애니 중
안젤라 랜즈베리의 포트 부인 목소리를 너무 좋아했던지라 넘버들은
살~짝 애매하긴 합니다. 벨의 목소리도 약간~ 야수(댄 스티븐스)는
노틀담의 곱추 느낌이라 괜찮았고...그래도 엔딩곡의 가사처럼
노래는 영원하리니 ㅠㅠ 열심히 다운받아야겠네요. ㅎㅎ

엄마의 스토리는 사실 장인-사위 콤보를 노리는 미츠 페어런츠풍이라 보면
될 것 같고 보강된 다른 스토리들은 전체적으로 매끄러웠네요.



벨이야 예전과 그다지 달라지진 않았다고 보는데 그래도 뭔가 좀 안맞는 느낌??
엠마 왓슨의 벨이 나쁘진 않지만 뭔가~ 너무 소녀쪽까지 갔달까;;
목소리가 좀 벨의 이미지를 깨는(?) 것 같기도 하고;;



마을 제일가는 사냥꾼이었던 것 같은데 참전후유증을 앓는 듯한 가스통이라니;;
그래도 실사화에 제일 똑같다고 느껴지는 인물인데다 잘어울리는 설정이었네요.
루크 에반스의 느끼함이 여기서 참ㅋㅋㅋㅋ 노래도 참 잘부르던~



르푸 역의 조시 게드는 뜬금없이(?) 게이캐릭터로 동성애 논란이라던데
화장을 제외하곤 딱히.....못 느꼈을정도라;;; 그리고 캐릭터성이 더 생겨서
아주 좋았네요. 게다가 조시 게드답게 더럽(?)게 잘 소화해내는겤ㅋㅋㅋ



시종들은 정말.......너무 잘만들어놔서 ㅠㅠ)b 콕스워스는 이안 맥켈런 옹이
맡았던데 대포를 쐈었던 것 같은데 없어서 아쉬웠고 나머지 캐릭터들도
원작을 뛰어넘는 CG가 대단했네요. 역시 디즈니 ㄷㄷ



특히 르미에르는 너무 좋았는데 알고보니 이완 맥그리거!!!!!!!!!
와 정말 ㅠㅠ)b 촛대 나오면 사고 싶을정도 ㅜㅜ



본래 제일 좋아하는 캐릭터였던 포트부인과 칩
엠마 톰슨과 네이튼 맥이 맡았는데 너무 젊(?)달까 부인이 너무 젊달까
좀 할머니같은 음색이 포근하니 좋았는데 ㅠㅠ 그래도 실사버전도 좋긴 했네요.
특히 둘의 모자캐미는 ㅠㅠ 돌아올껄 알면서도 뭉클한게 어휴 ㅜㅜ

어쨌든 세월을 느끼며 묘하게 보게된 미녀와 야수였습니다. 아이맥스까진~
싶으면서도 색과 음향을 생각하면 2D다보니 부담이 비교적 적기 때문에
아이맥스를 추천드리네요. 디즈니의 사랑이야기 하면 기본적으로 알라딘이
먼저 떠올랐었는데 그전에 미녀와 야수가 있었다는걸 일깨워주면서
여러모로 참 좋은(?) 향수를 떠올리게 해주는 영화였습니다. ㅎㅎ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코코도르] 미녀와 야수 에디션 디퓨저 2017-03-27 19:19:56 #

    ... 지마켓에서 미녀와 야수 에디션으로 기획전을 하던데 둘러보다 샀습니다. 보통 방향제를 쓰는데 가격도 엇비슷한데다 굿즈사는 느낌으로 ㅎㅎ 3면에 다 다른 그림을 넣은게 꽤나 마음에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3월의 포토티켓 2017-04-17 19:28:21 #

    ... 매달 포토티켓 뽑을 영화를 선정하여 뽑고 있는데(무료 티켓 대방출!! ㅎㅎ) 3월은 신고질라와 미녀와 야수로~ 미&야는 한국버전 포스터들이 예뻐서 선택~ 신고질라는 마음에 드는게 없어서 구글을 뒤져보다 누구 작품인지도 모르고 가져다 만들었네요. 사진 사이즈가 작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131735
3866
493944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