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산] 도봉사 나들이 by 타누키





도봉산 도봉옛길에 들린 김에 잠시 돌아봤던 도봉사입니다.
바깥 담장엔 심우도가~



도봉사
해거스님이 창건하였고 968년 고려 제 4대 광종임금은 해거스님을 국사로 임명하고
탐문스님을 왕사로 삼음으로써 고려 국사, 왕사 제도를 통하여 선승들에 의해
정치하였다. 특별히 국사에게는 왕이 제자의 예를 행하고 구배를 올렸다.

971년 신미 10월 21일 원화전에서 대장경을 읽을 때에 광종임금께서 여주 고달사와
희양산 봉암사와 양주 도봉사 세 곳은 전통을 지키는 사찰로 규정하라고 교지를
내려 이에 따라 불교 교단은 찬유스님이 머무르는 고달사와 긍양스님이 머무르는
봉암사, 그리고 해거스님이 머무르는 도봉사를 부동을 지키는 특별선원으로 삼았다.

해거스님의 속성은 노씨, 자는 홍소이며 해거스님 말년에 도봉사로 돌아오실 때
승려와 신도가 물결처럼 모여들었고, 절의 스님들이 부처님을 영접하는 선악을
갖추었고, 법구경을 쓴 깃발이 구름처럼 날리고 나팔과 소라소리가 우뢰와 같이
진동하며 선종 교종 등등 천 여명이 도봉사로 영접하였다고 고려실록에 전해진다.

해거스님의 비문인 고려국수주부화산갈양사변지무애원명묘각흥복우세혜거국사
법휘지광시홍제존자보광지탑비명병서가 알려지면서 스님에 대한 자세한 행장을
알게 되었으며 해거스님(899-974)은 75세의 나이로 열반에 드셨다.

이후 고려 제8대 현종임금은 거란의 침입으로 개경이 함락되어 도봉사로 피난하여
정사를 돌보았으며, 왕은 이곳 도봉사에서 끝내 거란과 친조를 하지 않았고
또 6성을 물리치기 위하여 대장경의 제작에 착수, 6천권의 대부분을 완성하여
해인사에 보관중이다. 이렇게 천년의 역사가 깊은 도봉사는 그 동안 전쟁과
종교분쟁, 화재로 여러번 소실되어 온 사찰로써 1961년 2월에 벽암스님께서
법당 및 부속 건축물을 복원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대웅전에 모셔져 있는
삼존 불상 중앙의 석가여래철불좌상 부처님은 해거스님께서 모셔온 부처님으로써
현재 서울시 유형문화재 151호로 등록되었고 국보로 지정받고자 상신 중에 있다.
-안내문에서 발췌-

아래 있는 사찰도 그렇고 그렇~게 오래되어 보이지 않았는데 안내문을 보니
생각보다 오래된 곳이더군요. 물론 새로 지었다고 봐야겠지만 ㅎㅎ



동전이 인상적이었던~



대웅전 앞의 천수관음상



뿌리탑
본 탑 안에 부처님의 진신사리 3과를 모시고 있는데 부처님을 기리는 뜻과 불교의
근본인 씨앗을 심어주신 석가세존의 사리가 모셔져 있어 뿌리탑이라 이름했다.

사리 3과를 모시게 된 동기는 한국 외국어대학교 부총장(최창성교수)의 노고가
있었다. 1982년 3월 28일 태국국립사원 왓벤짜마버핏(Watbenchamabopit)의
종정 프라풋타부니웡(Prabuddhamunjwong)을 초빙해 모시고 전법법회를
원각회에서 모신 후 태국에서 부처님 진신사리 3과를 모시게 되었다.

뿌리탑 건립 내용의 뜻은 오온이 다 공함을 비춰보아 일체 고액을 도탈하였다.
다시 말해서 색, 수, 상, 행, 식 오온이 다 공한 줄을 분명히 알면 마음의 모든 고난이
없어져 지혜가 밝아지고 해탈한다는 뜻이다. 5층은 오온을 뜻한 것이고, 기단이
둥근 것은 공을 뜻한 것이고, 4방으로 쌓은 것은 모두라는 뜻을 표현한 것이며
탑머리 상층에 연화 바탕 위에 삼층은 불, 법, 승 삼보를 모시고, 그 위에
사부대중이 항상 부지런히 닦아 법륜이 회전하여 최고봉의 여의주는 해탈을
성취한다는 뜻을 간직하고 있다. 둥근 기단 위에 1층에는 동쪽 관세음보살
남쪽 석가모니불, 서쪽 아미타불, 북쪽 지장보살을 모시고 그 속에 부처님 사리
3과를 모셨고, 그 주위에 16나한을 모셨다. 난간은 십이지신이 탑을 옹호하고
있으며 좌향을 정확히 세웠다. 탑돌이는 고, 집, 멸, 도 사제의 뜻을 담아 오르내리게
했다. 전면은 석굴암 부처님을 상징해 모셨으며, 전면 부처님은 석가여래좌상이다.
-안내문에서 발췌-

현대식으로 특이한 탑이 있더군요. 이름도 특이한~ 경내 지도에서 봤을 때
연리지가 있던데 아마도 인공적으로 만든 듯 합니다.



특이한 2층 대웅전~ 둘러보니 벽돌과 콘크리트 건물인가 보더군요.



내부도 한 컷~ 커다란 목탁이~



뒤는 불화대신 법륜이 있습니다.



위도 목조가 아니라 콘크리트더군요.



금강경탑 다라니도 한쪽에~



대웅전 좌우로 마련된 운판과 경은 이렇게까지 되어 있는건 처음이라 독특했네요.



뭔가 목욕탕스러운 느낌도 있긴 하지만 ㅎㅎ



한쪽의 탑도 한글로 된건 별로 못봤던 것 같은지라 재밌었네요.



도봉사 바깥에서 봤던 문인석(?), 묘지가 몇군데 있긴 하던데 묘지와 떨어져있던~



보수를 하면서 내려놓은건지 용도 한마리 묻혀있었는데 괜찮더군요. ㅎㅎ



대웅전 뒤쪽에서, 도봉산 옛길 전망대보다 깔끔하게 보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462507
3255
511655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