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님의 사건수첩] 안타까운 중구난방 by 타누키





예종(이선균)과 사관(안재홍)이라니 나름 기대되는데다 만화(허윤미) 원작도
있으니 탄탄하지 않을까~ 했는데 이건....총제적으로 고질병이 그대로인 ㅠㅠ

블라인드 모니터링으로 보긴 했지만 편집을 고쳤을리는 없어보이고
왕이다보니 나름 아이언맨틱한 느낌의 캐릭터가 이렇게 소모되는게
참 안타까웠네요. 간혹 웃기는 장면은 있지만 한국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수준의 장면들이었고 그게 끝이라...

하고싶은 이야기는 많았지만 이것저것 찔러보다 맛만 보고 끝난 영화라
한국영화 취향이라면 모를까 추천드리기 힘든 영화라고 봅니다.

끝까지 간다는 좋았는데 그 이후는 좀 아쉬운~ 사극은 왕이라 좀 어울렸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왕 왕이라면 좀 판타지적으로 넣었어도 될텐데 딱히 그런 것도 없고
티비 드라마 수준의 기지나 깊이없는 각 에피소드들의 소화까지 총체적 난관이;
우선 탐정물 기반으로 보이는데 풀 것도 없고 풀기 전에 다 보여주는데
그걸 다시 설명까지 하고 있고.... 마지막 반전(?)은 이선균 팬이 아니라면
정말 손발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그랬어야하는 스토리 라인이긴 한데
이걸 이렇게 연출했어야만 했나는 또 다른 이야기니까.........ㅠㅠ

왕이 공권력을 동원해(?) 사건해결에 나선다는 캐릭터가 나름 괜찮았던지라
아쉬움이 더 크네요.



안재홍 좋아하지만 딱 그정도 롤로 나와서 아쉬운~ 물론 이선균 원맨쇼 영화라
어쩔 수 없기는 하지만 저 초능력(?)으 정말 쓸데없을 때만 쓰는 느낌이 드는;;
서브도 뭔가 챙겨줘야지 슬랩스틱 코미디 전용으로 쓸꺼면 원작처럼(?)
꽃미남으로 캐미돋게 커플을 지어주던지;;



언제나 이야기했지만 적도 중요한게 요즘 영화인데 김희원일때부터
좀 내려놓긴 했지만 이정도로 무매력이라니 ㅠㅠ 다른 대감들도 그렇고
왜도 없이 그래야만 한다는 정도의 NPC라... 뭔가 비하인드 스토리라도 좀;;

흑운 역의 정해인이나 장영실 후손인 경수진은 아예 안어울리는 느낌이;;
물론 전체적으로 가벼운 퓨전사극(?)이라 어떻게 보면 나쁘지만은 않지만
역시나 만들다만 캐릭터 구성이 제일 문제네요. 장편 시리즈물이라면 모를까
이렇게 간만 보여주다 말고 마지막 대열씬에 이르면.............ㅠㅠ
어벤져스냐!!





덧글

  • 레이오트 2017/04/26 13:04 # 답글

    이래서 괜히 제가 한국영화를 굳이 찿아보지않는 거 아니겠습니까!
  • 타누키 2017/04/26 13:33 #

    그래도 하나씩 나와주긴 하는데 ㅜㅜ
  • 레이오트 2017/04/26 14:51 #

    솔직히 말해 이제 스크린 쿼터제 대상을 외국 영화로 맞춰야 하지않나 싶네요. 그놈의 스크린 쿼터제 때문에 수준 낮은 한국 영화가 버젓히 상영되는 꼴을 보면 =ㅅ=;;;;;;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754863
3944
490320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