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타인과의 거리 by 타누키






아이유는 보보경심 때 한회도 못보고 넘겼지만 웬지~모르게 이번껀 필이 와서
4회까지 정주행했더니....취향저격 제대로네요. ㅜㅜ)b 러브 스토리로 갈까봐
좀 우려되기는 했지만(오달수 사건은 차치하더라도 현재 멤버가 더 나을 듯;;)
나중은 몰라도 우선은 사람들 간의 거리감이 훌륭해서 꽤 좋네요.

그러면서도 영화 타인의 삶처럼 도청으로 은밀한 거리까지 좁혀지는 포인트도
마련되어 있고 참 마음에 드는~

초반 자극적인 부분도 장기용에 대한 속죄같은 느낌으로 어느정도 이해가 되고
(여성 폭행의 경우 이젠 다시 묘사할 수 있을 시대가 되었다고 볼 수 도~)
서로를 알아볼 수 있겠다는 사람이라는 대사에서 참.....슬프다는 점도
나름의 상처가 있어야 보일테니 좋은 사람의 대사가 생각나기도 하고 ㅜㅜ

엔딩이 나름 그려지기는 하지만 그래도 타인과의 거리가 애매한 무기징역수
이선균과 이지은의 변화가 기대됩니다. 물론 그러다보니 이지아는 어떻게
하려는지 캐릭터로서 이해는 가지만 아이 에피소드까지 빨리 나와야~ ㄷㄷ

송새벽과 박호산 두 형제들과 조연들도 다 좋았고(특히 정영주 고사씬 ㅜㅜ)
계속 찾아보고 싶은 작품이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애드센스시즌2

사이드2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4867
4613
446996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79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우이하루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