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 거위를 노래하다] Ode to Goose by 타누키






장률 감독의 군산을 보았습니다. 사실 장률인지는 모르고 박해일과
문소리의 조합에 뱃지 패키지가 마음에 들어서 본건데 보다보니
어....이거 경주하고 느낌이 비슷한데?!? 했더니 진짜 장률이었네요.

경주 때도 홍상수같아서 좋았는데 이번에도 그래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물론 좀 기시감이 드는 장면들이 많아 질린 맛이 있긴 했지만 ㅎㅎ;;
의미적으로 망상할 수 있어 재밌었네요.

추천...하기에는 애매한 소품영화라 장률감독과 궁합이 잘 맞아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전작과 마찬가지로 비교적 대중적이라고 볼 수는
있네요. 경주와 마찬가지로 지역적 특색이 강한데 얼마 전에 다녀온
관광지들이 많아 더 흥미롭게 볼 수 있었습니다.

박해일이 화교를 다녔다는 설정인데 인상이 묘~하게 또 그렇게(?)
어울리는게 일부러 그렇게 꾸민 것인지 박해일도 나이가 들어가는건지
모르겠네요. ㅎㅎ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실 남녀가 박여행을~ 하면 보통은~ 생각하는 점이 있겠지만 애매하게
선을 긋는 문소리가 박해일은 어땠을짘ㅋㅋ 물론 아는 형(윤제문)의
전부인이기도 해서 관계가 복잡하긴 하지만 과거에서는 언니에게 소개도
시키고 여지가 없지는 않았었죠.



그럼에도 이 마성의 중년 헤어롤 가이(?)에게 넘어가는 모양새는 참ㅋㅋ
정진영은 얼마 전 홍상수의 풀잎들에서도 나왔던지라 더 묘했네요.

부인을 사별하고 한국으로 돌아온 그의 가족과 일본의 과거는 차치하고
현재는 분리하여 생각하며 선망하는 듯한 문소리의 조합은 아무래도
친밀감이 들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물론 아예 일본을 이입하기에는
일본인 손님을 돌려보낸 것도 그렇고 그의 입장 역시 철새와 같다고
생각할 수 있겠죠.



군산을 다루다보니 일본이 안나올 수 없는데 일본풍으로 꾸민 민박촌도
그렇고 적산가옥들도 많았었죠. 아예 여기서는 재일교포의 귀화가정을
넣어서 조선족 이야기와 운율을 맞춘게 흥미로웠습니다. 접점을 미로같이
만들어서 돌고 돌리는게 더 일본스럽기도 했구요.

자폐소녀로 박소담이 나오는데 조선족과는 달리 직접적으로 오해를
쌓고 풀어가는게 그나마 나은 사정이지만 역시나 굴곡된 시선을 받는건
어쩔 수가 없다는걸 보여줍니다. 물론 그나마 잘 풀렸지만...



윤영 아버지 역의 동방우, 명계남인데 뭐지...했더니 개명하셨다고;;
화교이셨던건가~했던;; 해병대의 이미지대로(?) 보수적이고 전쟁세대라
조선족을 미워하는데 정작 가정부는 조선족인 묘한 한국의 노인세대를
표출하는데 그러면서도 일말의 표현하지 못하는 정같은 것도 가끔은~



문숙도 나오는데 극 중 이름이 백화로, 삼포가는 길이란 작품에서의
배역 이름과 똑같다고 하네요. 뭔가 해탈한 듯하면서도 투정을 받아주는
강인한 느낌의 오랜 풍파 끝에 정착한 철새같은 캐릭터였습니다.



문소리 언니 역에 이미숙
인상처럼 깐깐한 한국 도시녀를 맡고 있는데 그러다보니 정박하지 못한
철새같은 박해일을 결국엔 문전박대하죠. 처음부터 창밖을 바라보는 그를
마음에 들어하지도 않았지만 ㅎㅎ



도우미 역에 김희정
조선족 역할인데 윤씨라 알고보니 극 중에서 모두 좋아했던 윤동주의
친척으로 밝혀지면서 시위대와 함께 조선족의 묘한 입장을 보여주죠.

조선족을 욕하면서도 밤에 덥치려는 아버지의 행동도 그렇고
이중적이면서도 오래 집에서 일해 아버지를 잘 알고 챙기는 등
다들 이성적이지 않게도 양면성을 보여주는게 흥미롭습니다.



정은채도 나오는데 윤제문의 새부인 역이라 호되게 당하는 것만ㅋㅋㅋ



한예리는 선후가 바뀌었지만 아픈 그를 보고 외상으로 약을 지급해주는
친절을 배풀지만 다음에 만났을 때는 못 알아보면서 의아해하는 모습을
보여줘 재밌었네요. 장률 특유의 모호성을 제일 잘 보여준 이번 작품의
캐릭터가 아닌가 싶습니다. 돈을 갚는다해도 넘어가는 모습을 보여주며
아예 없었던 일 취급을 하는게 재밌었네요. 작업이라 생각했을지도 ㅎㅎ



시위 연설가 역의 백현진
경주에서도 나왔는데 이번에도 제대로 진상을 보여주는겤ㅋㅋㅋ
물론 이렇게 시비를 거는 행인들이 가끔 있어서 그러는 것일 수도 있기는
하겠지만 아무래도~ ㅎㅎ

이 시위 앞에서 문소리와 박해일이 오랜만의 재회를 가지는데 중간에
조선족이 문소리를 아는 척하는 것도 그렇고 진짜 문소리의 정체가
무엇일지~하는 재미도 있었네요. 한국인이면서도 정체성을 살짝씩
흔드는게 쏠쏠하니~



어머니가 윤영을 영아~하고 불렀던걸 아버지가 거위를 부르는 것과
겹쳐지면서 찡했던....영이 거위를 뜻하고 영아라는 거위의 시가
극 중에 나오는 등 복합적으로 다가와서 참 좋았네요. 한국의 주류에
올라타지 못한 시인인 박해일은 백수 신세로서 거위같은 철새 신세로
느껴져 어찌보면 한국인이면서도 이방인 취급을 받는게 슬펐습니다.

박해일인 것만 해도~ 싶기도 하지만 감정이입도 되고...정착하지 못한,
정착 중인 일본과 중국, 그리고 한국의 철새인 거위들의 이야기라
웃픈게 좋았네요. 물론 한국인인 박해일은 날아가지 못하는, 새장 안의
철새라 더 답답함을 느끼리라 봅니다. 언젠가는....아니 끝에는 어쩌면
풀어줬으면~ 싶기도 하고 ㅎㅎ

약간 너무 작위적이랄까 템포가 엇박이었던 때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마음에 드는 작품이었네요. 마지막으로 영아를 덧붙입니다.

咏鹅
거위를 노래하다

唐 骆宾王
당 낙빈왕

鹅,鹅,鹅,曲项向天歌。
어!어!어! 굽은 목으로 하늘 향해 노래하네.

白毛浮绿水,红掌拨清波。
힌 깃털은 푸른 물에 떠다니고, 붉은 발은 맑은 물결 밀어내네.

7살 때 쓴 동시라고 하네요. 박해일이 읇을 때 참 잘 어울리던~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355820
15727
491101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