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합리적 의심의 향방 by 타누키





익무 시사회로 보게 된 도어락입니다. 사실 공포물에 가깝기 때문에
잘 안보는데 이번엔 공효진 등 주연들의 GV까지 걸려있다보니 ㅠㅠ

그리고 먼저 적자면 GV의 발언들로 인해 영향을 받았습니다.
물론 아쉬운 점은 그대로지만 어느정도 해명이 되기도 했고
공효진의 우선 남성들을 이렇게 그려서 불편하게 느끼실 수도 있는데
영화적인 표현으로 감안해달라는 선제적 발언은 정말 크게 와닿더군요.

대부분의 평범한 남성으로서 이러한 발언을 접한게 얼마만인지....
게다가 스릴러든 어느 장르든 남성이 범죄자로 많이 그려지고 암묵적인
동의하에 그냥 깔고 지나가는게 당연해왔던지라 이렇게 시작부터
아무도 그런 발언을 한게 아닌데도 발언해준 것은 진짜 감동이었습니다.
괜히 공블리가 아니라는...ㅜㅜ)b

영화는 정통 스릴러답게 다중구조를 취하고 있으며 알고보니 원작인
슬립타이트에서 많은 각색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라고 하더군요.
감독과 마찬가지로 딱 하나 엔딩에서 아쉬운 점이 있는데 한국적인
각색을 거치면서 어쩔 수 없었던거라 이해는 갔습니다.
물론 영화적으로는 여전히 ㅜㅜ

그래도 자취녀의 합리적 의심과 사건을 잘 연계시켜 놓았고 자극적인
조명을 최대한 줄였지만 서스펜스적인 장면들이 많아 화면을 가리고
보게 만드는 작품이라 스릴러로서 괜찮았네요. 이왕이면 한발 더
나가줬으면 더 좋았겠지만~ ㅎㅎ

찾아보니 내 연애의 기억을 찍은 이권감독이라서 놀라웠습니다. 상당히
독특하고 마음에 든다~했던 작품이었는데 오랜만에 돌아오신 ㅜㅜ
이번에 잘되서 다음엔 정말 원하는바대로 한번 찍으셨으면 좋겠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공효진과 김예원이 크게 이야기를 끌고 가는데 갈라지는 것도 그렇고
침대씬도 그렇고 직접 묘사는 거의 없지만 공포를 잘 못보다보니
무섭던 ㅜㅜ 다 알면서 쪼여오는 서스펜스식을 힘들어 하는데다 템포도
느려서 으으으~ ㅋㅋ 그래도 이런 장르는 그런 맛에 보는거긴 하죠.

그래도 김예원의 우정은 정말;; 아무리 언니라고 해도 다리 잘리고 그러면
도저히 보고 웃음짓지는 못할 것 같은데 당찬게 대단했네요. 처음엔 더
좀 거친듯한 캐릭터였다던데 지금 이런 것도 괜찮았습니다.

마취제로 인한 것과 알람 시계 등으로 처음부터 범인이 예상되기는 해도
다양하게 이야기를 분산시켜 놓았고 우선 범인찾기는 나중으로
미뤄놔볼까~할 정도로는 당면과제들을 던져놔서 좋았네요.
물론 겁도 없이 막 들어간다던가 그런건 장르물이라곤 해도 너무 ㅋㅋㅋ

실제로 자취하는 친구들이 오빠의 물건을 입구에 놔둔다던가 그런건
예전부터 보기도 했고 누가 창으로 쳐다본다는 말에 밤도 새본 적도 있고
문을 만진다던지 그런 일상적으로 느껴봤을만한 공포를 잘 믹스해놔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형사 역에 김성오
조연형사가 아니라 메인형사라서 ㄷㄷ;; 그래도 그런 껄렁한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캐릭터라 좋았네요. 물론 마지막에 죽는건 좀.....GV에서
그 이야기가 잘 나왔는데 공효진이 밀어붙여서 바꿨다는게 아쉬웠네요.

물론 그러면 자력구제가 안되다보니 나름 이해가 가기는 하는데 꼭 그렇게
자력보다는 상생의 시대에 어차피 형사가 구하러 왔으면 대치상황에서
생명은 공효진이 거두더라도 김성오도 좀 살았으면 어땠을까 싶어서....
그렇다고 프롤로그에서 챙겨줄 것도 아니고 너무 개죽음급이라;;;

사실 슬립타이트는 범인의 시점 영화라 그렇게 썼더니 투자가 안들어와서
반대로 피해자 시점으로 만들었더니 잘 되더라는 것 부터가 문제라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만...너무 꼭 그렇게 끝을 냈어야 하는건지 흥행을
신경쓰지 않을 수가 없긴 하겠지만 여성이 자력으로 해결한다고 해서
과연 그렇게 도움이 될지...그렇다고 도움주러 온 남성까지 배제(?)하고
자력이란걸 표현했어야 하는건지는;;

어쨌든 다음엔 감독님이 하고 싶은대로 좀 찍을 수 있었으면 ㅜㅜ
내 연애의 기억 참 컬트적이라 좋았는데 잘되면 그런걸로 ㅠㅠ



조복래의 연기도 꽤나 좋았네요. 은행에서의 씬까지는 캐릭터까지 대박~
하면서 봤는데 그 이후는 좀....물론 이천희의 연계라던지 반전을 위해서
어쩔 수 없었다~라고도 볼 수 있겠지만 한국관객을 너무 무시한 처사가
아니었을지....막판 폭발은 그렇다 치더라도 그 직전까지는 일본영화인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정도의 잠재력을 가지고 묵혀놓는게 나았을 것
같아서 너무 과하다보니 뻔히 범인이 아니네...하게 만들어 버리는게;;

특히 은행에서 연금을 들게 하려고 민감할 수 있는 개인정보까지 물어보며
접근하다가 잔고를 보고 응대가 변하는 공효진의 캐릭터까지 더해져서
조복래의 캐릭터가 탄탄하겠다 싶었는데 후반까지의 긴 호흡을 끌기엔
너무 단순하게 변형시킨게 아쉬웠네요. 이젠 이렇게 몰아치면 당연히
아니라는걸 대부분은 알만한데 참...

그러다보니 빛을 못 받아야할 진범인 이가섭이 당연히 눈에 띄는건
어쩔 수가 없는 것 같습니다. 사실 시작엔 공효진의 불안함 심리를
나타내거나 과거의 일인가보다 했는데 직접적으로 보여주면서
오피스텔 내의 소행이라는걸 우선 감안하게 되다보니 바깥에서
연막을 쳐줘야할 조복래가 약해지면 범인도 약해지다보니 아쉬웠네요.



과장 역에 이천희도 연기가 꽤~ 예능 이미지가 너무 박혀있는 배우라
진지한 영화에서는 잘 못봤던 것 같은데 이번엔 인상적이었습니다.
역시 캐릭터를 잘 잡아 놓았고 합리적 의심을 불러 일으키는 행동에
마무리까지 임펙트있다보니~

여성영화라고까지 말하긴 힘들지만 여성주연 영화로서 흥행이 어떻게
될지 궁금해지는 영화입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애드센스시즌2

사이드2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316667
3872
464696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89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우이하루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