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디 아일] 블루미 마트 by 타누키






블루칼라의 현실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그렇다고 너무 잔인하게도
너무 낙관적으로도 그리지 않아 담담하니 풀어나가는 인 디 아일입니다.

보통의 한국영화는 그 안에서 꿈이라던지를 꼭 가져야한다던지 이러한
블루칼라를 중간단계로 보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서는 자신의 일로서
맡은 바를 확실히 그려나가는 모습에서 독일답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그 안에서 소소하면서도 일상이야기를 주로 그려나가다보니 호불호는
상당히 갈릴 것 같습니다. 약간 심심하긴 하더군요;;

그래도 마트의 밤과 사람 사이의 거리 등 인상적인 영화였습니다.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수십년을 같이 일하고, 파티하고 그리 친해보였지만 브루노(피터 쿠스)의
자살에 망연자실해지는 동료들의 모습은 참....그래도 사람은 결국은
섬이었나...싶게도 느껴지더군요. 물론 그 뒤 지게차로 바다소리를
전해준다던지 전수받았던 상자끈 묶기를 능숙하게 한다던지로 이어지는
모습도 그리고 있지만 가족이 아닌, 가족이라도 모를 수 있지만...
섬은 섬이었다는 고독함이 전해지는게 참 쓸쓸했습니다.

그와중에도 크리스티안(프란츠 로고스키)이 지게차 면허를 따내고
마트의 파트를 맡을 수 있게 되고 나서야 이제 편해진건가 싶기도 하고...



마리온(산드라 휠러)은 생각 외로 유부녀를 만들어 놓아서 영고라인이;;
그럼에도 불륜이나 그런 시각을 넣지는 않았지만 스토킹적인 요소는
넣어서 참;; 이해는 갔지만 실천하는건 애매하긴 했네요. 어쨌든 다들
응원(?)할 정도의 질나쁜 남편이 있었기에(직접 묘사는 없지만...)
약간은 서로의 안식처가 되는 정도로 가는게 괜찮았습니다.
그래도 우리 정서와는 좀 다르긴한;;



폭력조직에 있었던 것 같지만 지금은 갱생한 크리스티안을 바라보는
브루노는 과연 무슨 생각이었을지...폐기파티라던지 체스나 활동적인
브루노였는데 가족이라는 울타리가 얼마나 힘이 되는지 다시금
생각하게 되면서도 그를 벗어나 혼자서라도 일어서려는 크리스티안을
응원하게 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7371394
4088
475961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1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