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소나] 아이유 단편선 by 타누키






이경미 감독의 러브게임과 임필성 감독의 썩지 않게 아주 오래까지는
아이유의 이미지다운, 키치하니 재미는 있지만 그럭저럭이었는데
(그래도 구미호로 비유되는 가스라이팅은 남자(박해수)가 아무리 못났어도
짝사랑 전문의 눈에서 보기에 너무 가슴 아프면서도 저렇게라도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하게 되던...)




소공녀의 전고운 감독이 한 키스가 죄와 더 테이블의 김종관 감독의
밤을 걷다는 단편다워 정말 좋았네요. 키스가 죄는 배심원들의 심달기가
친구로 나오면서 웃프게 전개되는게 진짴ㅋㅋㅋ 엔딩까지 대박ㅋㅋㅋ
다만 아버지가 받았던 우편물이 무슨 내용이었나 궁금해지긴 하더군요.

그리고 마지막 밤을 걷다는 아마도 애인이자 친구였던 남자에게 자살하고
영혼으로 꿈을 빌어 나타난다는 내용이던데 뭔가 너무 절절하고 남성이
그린 판타지라는게 확 와닿다보니 눈물이 나더군요. 그렇게라도 다시 한번
보고 싶기도, 꿈에서 깨어나면 기억하지 못할 것이라는 점에서 벗어나지
못할 족쇄이자 잠시의 해방적 상상이라 슬퍼서 좋았습니다.

소공녀와 더 테이블은 둘 다 취향에 맞을 것 같으면서도 보는건 망설이다
놓쳤던 작품인데 찾아봐야겠네요.

물론 사실은 너에게서만은 충분한 관심과 보살핌을 받았었다고 할 때는
친구가 아니라 스토커였던거 아닌가 하는 급 스릴러 망상이 들기도 했던;;




핑백

덧글

  • 로그온티어 2019/05/15 13:43 # 답글

    그리고 이 모든 배역을 해내는 아이유 (...)
    진짜 다재다능한 듯...
  • 타누키 2019/05/15 17:12 #

    딱 어울리는 이야기들을 쓰긴 했지만 단기간에 대단하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38658
13155
483117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