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피앤씨] 포토그래퍼 넬의 여행 사진 이야기 by 타누키





세기에서 피앤아이는 참석을 안한 대신 강의를 운영해서 들어봤네요.
캔디드는 아무래도 외국이고 국내 등은 허락을 구한다고 하시는 ㅎㅎ
그리고 용기...철판이 두꺼워야 한다곸ㅋㅋ



손가락이 휘셨던데 스트랩을 한번 더 손가락에 감는걸 보니 그러실만한;;
가볍게 한시간 순삭~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420636
3944
490807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