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스토리4] 보 핍의 귀환과 선택 by 타누키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는데 토이스토리는 당시 다른 시리즈를 선택하며
하나도 안봤다가 이번 4편을 위해 정주행 후 봤는데 시리즈물을 많이 봐도
전작들을 정주행하고 본 적은 사실 없었던지라 신기한 경험이었네요.

게다가 보지 않았던 작품들을 몰아서 보는건 더욱더 없어서 감정이 복받쳐
오르는게 진짜 감동적이었네요. 안그래도 3편에서 눈물바다였는데 4편은
오랜만의 시리즈라 몰아 보여주다보니 시작부터 눈물이 나서 ㅜㅜ

선택받는 존재인 장난감들이지만 내리사랑처럼 오직 주인만을 위해서
살아가는(드림웍스였으면 반골들이 나왔을텐데 ㄷㄷ) 토이들이었는데
선택과 선택을 거쳐 세대를 넘어가는 모습을 보여 참 디즈니다웠습니다.

특히 3편에서 실종되었던 보핍이 메인으로 돌아오기도 하고 직접 만드는
장난감에 대한 것 등 좀 더 세계관이 확장되는 모습까지 보여줘서
대만족이었네요. 시리즈 팬뿐만 아니라 누구에게나 추천할만하며
픽사의 명작 시리즈다운 작품입니다.

남자아이가 주인이었던지라 도자기 인형이라는 독특한 위치의 보 핍과
우디의 관계는 진짜 ㅠㅠ)b 자식같은 주인을 위하는 모습들은 아이들의
장난감을 부모에 대입해 부모가 거의 안나오면서도 충분히 부모까지
관객으로 포용하고 있어 대단합니다. 3편에서 아예 노렸으나 이렇게
늦게 만들어져 나온건 시대를 기다린건지 뚝심도 진짜 멋지네요.

우디의 표정만 봐도 ㅠㅠ 스탭롤이 모두 끝나고도 쿠키가 있습니다.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선 직접 만드는 장난감에 대한 소재는 진짜~ 좋았습니다. 그걸로인해
우디나 다른 장난감의 주인에 대한 내리사랑이 부각되기도 하고 어린 시절
진짜 그렇게 놀았던 생각도 새록새록 나는데 그러면서도 항상 잘 잊어먹고
여기다 뒀던 것 같은데 저기에 있고 하는 그런 상황들이 연상되어서
모든 토이들이 진짜 사랑스러웠네요.

앤디에서 보니로 주인이 넘어갔는데 사실 앤디는 3편말고 예전 기술이라
그렇게 좋다~는 느낌은 적었고 3편에선 이미 청년이라 감동만 줬다면
보니는 너무 귀엽게 나와서 보니 피규어가 나왔으면 싶더군요. ㅜㅜ)b
디즈니 이놈들아 어서~ ㅠㅠ





개비개비와 일당들은 서스펜스적으로도 좋았지만 뻔한 것 같은 전개에서
혼자있는 아이에게 선택당하는 엔딩은 와....지금 생각해도 눈물이 ㅠㅠ

선택을 선택할 수 있고 그로 인해 개비개비에게 공포를 전이하고 아이가
스스로 자신이 인형을 지켜줘야 한다는 용기를 내서 상황을 바꾸는
역설적이게도 서로가 서로를 보살피는 장면은 전통적이면서도 자신의
행복을 그토록 원했던 개비개비가 선택하고 부모 역할을 해봤던 우디가
우려하면서도 자랑스럽게 지켜보는 모습은 픽사와 디즈니의 강점이
어디에 있는가를 여실히 보여줍니다.



사실 커플이야기를 기본적으로 좋아하기 때문에 주인공 커플이었던
우디와 보핍이 갑자기 3편에서 한줄의 설명으로 깨졌을 때의 실망은
꽤나 심했습니다. 여동생에게 갔으려나 싶었는데 그것도 아니었고...

그랬다가 이렇게 주연급으로 4편을 만들어 돌아왔으니 이 감동은 ㅜㅜ)b
9년만의 귀환인데 3편부터 이러한 시나리오를 어느 정도는 생각했을테니
대단하네요. 게다가 같은 디즈니의 스타워즈 레이가 생각나는 복장으로
양치기 소녀에서 바뀐 스타일은 양치기 막대와 함께 진짜 잘 어울리는~

주인이자 돌보아야할 다른 아이를 찾아갔던 보 핍이지만 우디와 마찬가지로
자식이 다 크고 났을 때의 모습과 겹쳐져 끝에선 행복을 찾아가는게
참 좋아보였네요. 물론 커플의 재결합이라 더 그렇기도 하지만 자유와
행복을 다 찾는 행운은 보기 드무니~

보 핍은 찾아보니 놀래키는 피카부나 양을 놓친 여자아이 동요가 있다고~
도자기 인형들도 좋아하는지라 스탠드로 나와도~ 근데 스테인드 글라스로
마무리하고 그러면 가격은...ㄷㄷ





듀크 카붐은 키아누 리브스가 했던데 이대로 고스트 라이더가 되었으면!!
새로 들어온 조던 필이나 다양한 토이들 모두 대박이었네요.
버즈도 이너보이스 타령엨ㅋㅋㅋㅋ

스탭롤이 끝나고 듀크 카붐이 픽사 로고를 마무리짓고 하이파이브를
못하던 지아이조와 하이파이브를 하는 것도 좋았습니다. 사실 지아이조가
작중에 언급되었던 것 같은데 안나와서 어렸을 적 많이 가지고 놀았고
아직도 기념으로 가지고 있어서 아쉬웠는데 4편에서 그 계열의 장난감이
나오고 씬들도 재밌어서 마음에 들었네요. 마지막도 넣어줘 모두가
만족스럽게 끝나는 것도 디즈니답고~



남자아이였던 앤디에서 여자아이인 보니로 넘어가며 제시가 선택되는 등
변화는 어쩔 수 없지만 시리즈를 통으로 봐왔고 실제로 장난감을 그렇게
선택해왔으니... 보니의 장난감들과 연대하여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
우디의 행복을 빌어줘서 4편을 감동적으로 마무리 지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더 나올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Ever after같은 작품이면서도
독자적으로도 좋아서 마음에 드네요.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2019] 6월의 포토티켓 2019-07-17 18:24:59 #

    ... 6월은 이벤트 등으로 뽑을게 정말 많았던~ 시사회로 본 것도 있다보니 편수가 모자랄줄이야 ㅜㅜ 시사회표는 왜 포토티켓으로 만들 수 없는지... 선정작은 토이스토리4, 서유쌍기, 존윅3, 마더, 로켓맨, 하나레이 베이 서스페리아입니다.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마이펫의 이중생활2] 게으름을 넘어서 2019-08-11 19:01:20 #

    ... 1편에서 케이티와 남친 이야기로 빠지면 재밌겠다는 말을 남겼었는데.... 아예 아이까지 한번에 넘어가네요. 토이스토리에서도 느꼈지만 현대에서 점차 자신의 아이보다는 남의 아이를 챙기며 대리만족하는 삼촌, 이모들이 늘어가는 것에 맞춰 반려동물들이 인간을 걱정하는 모습은 묘했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52624
3696
495707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