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전지적 멜로 시점의 마무리 by 타누키





시작부터 빵빵 터졌는데
극중극의 마무리까지 거의 늘어짐 없이 소화해
너무 좋았던 멜로가 체질입니다. 딱 적당하게 마무리되긴 했는데 이 조합을
어디서 또 볼 수 있을지 ㅜㅜ 다들 너무 좋았네요~ 마지막을 책임져준
전여빈과 손석구의 커플링도 참ㅋㅋㅋ

너무 이상적이면서도 무거운 전여빈 파트를 살려주는게 참 좋았던~



전남편인 이학주는 초반에 진짜 설정이 괜찮았는데 마무리에 등장해
평범해지는게 아쉬웠던...공명에게 맞기 위해 재소환되긴 했겠지만
그래도 오점이라고 보는~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의 세 여성이 메인이라 좋았어서 아쉬운 지점이
있긴 하지만 그렇기엔 남성 캐릭터들도 워낙 잘 만들어줘서 좋았던~
시철률이야...작 중에서도 까듯이 잘 안나왔지만 ㅜㅜ



나름 이상적인 보스에서 마지막엔 사랑에 빠진 돌고래 소리까짘ㅋㅋㅋ
너무 잘 어울렸던 김영아, 자애로운 눈빛하몈ㅋㅋㅋ 진짜 빵빵터진ㅋㅋㅋ



이지민과 허준석의 밀당아닌 일방적인 관계에도 워낙 이지민 캐릭터가
마음에 딱 들었던지라 재밌었던~ 진짜 얄미우면서도 여우스러운 표정이
딱 붙는겤ㅋㅋㅋ 평생갑과 을의 관계지만 이정도 갑이면 또 나름~~~




이주빈과 김명준 커플도 진짜 잘붙는게~ 전여빈 커플이 후반을 맡아
좀 이르게 성사가 되버리다보니 약해지긴 했지만 로망스러우면서도
김명준의 페이스와 캐릭터가 워낙 잘 어울려서 마음에 들었네요.



흔한 대표1의 역할이라 생각했던 박형수가 김명준 커플과 정승길 커플의
샌드백(?) 역할로 후반에 접어들면서 진짜 빵빵 터졌던ㅋㅋㅋ 중년멜로에
어떻게 마무리 지으려하나~했더니 기러기라는 안전장치를 마련했던~~

멜로적 부분은 없게 끝났지만 워낙 결말로 가며 캐릭터와 대사가 마음에
들기도 했고 토끼와의 술자리가 그냥 친구라는 카테고리에서 좋은 인연을
이어가고 싶다는, 중년의 친구라는 로망도 나름 보여줘서 좋았네요. ㅜㅜ
그래도 기러기는 진짜...ㅠㅠ



정승길과 토끼 백지원의 중년 멜로도 꽁냥꽁냥하니 좋았던~~ 추워지는
가을로 접어드는 무렵에 멜로가 충만해지는 드라마라 참 좋았습니다.
수다 블록 버스터답게 대사들도 너무 마음에 들었고~ 이병헌 감독이
그래도 다시 한번 기회나면 드라마를 만들어주시길 바라네요. ㅎㅎ

멜로 위주로 적었지만 서브의 서브까지 진짜 버릴게 하나도 없는 ㅜㅜ)b
극중극의 PPL도 진짴ㅋㅋ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05714
7496
494629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