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기] 믿음과 구덩이 by 타누키





극장에선 놓쳤는데 방구석1열에서 해준다기에 챙겨본 메기입니다....만
FLEX덩어리네요. 물론 B급다워서 취향에 맞긴한데...결론이 흐음...
반대로 찍었어도 시원했을지는 모르겠지만 시류에는 잘 맞다고 봅니다.

팩트의 시대다웠네요. 영화까지만 해서는 그래도 괜찮았는데 방구석에서
이옥섭 감독의 이야기를 듣고는 흐음...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문소리 등 다양한 조연들과의 믿음에 대한 에피소드들은 파편화된 느낌이
있긴 해도 꽤나 재밌었습니다. 주연인 이주영도 좋았고 나름 시원한~~



남주 역의 구교환
다정다감한 백수남친 역에 잘 어울렸는데...팩트는 과연 어땠을런지...
하지만 알 수 없이 구덩이에...



엔딩에서 전여친을 때린 적 있다는 말로 구덩이에 떨궈버리는데
감독은 그동안 가해자의 말은 충분히 들어줬다고 넘겨버리더군요.

차라리 뭔가 증거가 있다면 모를까...천부인권을 부정하는 것도 아니고
인간취급도 안하고 묻어버리는건ㅋㅋㅋ 왘ㅋㅋㅋ 구덩이를 빠져나오는게
먼저라는 쪽지가 이렇게 쓰이다니...사실 저런 행위는 빠져나오는게
아니라 같이 진창이 된다고 보는지라 묻어놓고 파편화된 팩트로 결론을
내는게 요즘 시류기는 하지만 영 취향에 안맞았네요. 덮어놓고 내 편이 되어
같이 묻어버리던가 아니면 너도 같이 묻혀라는건 무슨 조폭들도 아니고...

막말적 가정도 가능하거니와 전반부 남친 장난기를 보면 장난치다 때렸어~
라고 말할 수도 있는 모든 가능성을 묻어버리고 거기에 매몰되겠다는거니;;

조폭영화들이 한국에서 꾸준히 나오는 이유를 알겠던...물론~ 이건 감독의
진실을 들어서 그렇고 FLEX적인 면에서는 B급같이 잘 쌓아와서 나름은~~
괜찮았네요. 후반에 급진전되어 관계를 일방적으로 박살내가는건 분위기가
갑자기 바뀌어서 A/B 전략이라고는 해도 뒷맛이 개운치는 않았네요.

그게 이런 쓰레기 버리기, 그것도 남(?)의 손을 빌어서라는건 더욱더...

첫번째 이슈였던 엑스레이 사진에 대한 누가 찍었는지(감독은 몰카라던)를
신경쓰지 않고 누구냐만 신경쓰는 것을 마지막엔 뒤집어 버리는 것 같아
케바케, 씬바씬 별로 주장이 바뀌는 느낌이라 아쉬웠습니다.




덧글

  • 타마 2019/12/12 13:41 # 답글

    페미니즘이나 PC주의 등 조폭논리는 트렌드이다보니...
    팩트는 중요하지 않고, '나'의 기분에 따라 판결내리는게 유행같습니다.
    진실보다 느낌이 중요하다 외치는 현실을 보니, 세상이 너무 살기좋아져서 그런가 싶기도 합니다. ㅎㅎ
  • 타누키 2019/12/12 15:13 #

    영화 초중반 그렇게 믿음타령하더니 본인 일에는 딱 너의 말은 필요없다니 참...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33663
4124
498535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