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푸짐한 오반자이 스테키동, 온기정 by 타누키





온기정이란 일식당이 괜찮다기에 들려본~



바테이블도 있고~




전체적으로 깔끔하면서 소파석과 테이블도 생각보다 많고 밝네요. ㅎㅎ



가격은 좀 높지만 오반자이라고 교토 전통 가정식 한상차림으로 시켰네요.
덮밥 선택에 따라 구성이 달라지는데 스테키동으로~ 쇠고기 타다끼 샐러드
미소국, 모둠 덴뿌라, 오늘의 스시 2점, 명란 달걀말이, 실곤약 채소 조림이
스테키동의 구성입니다. 16000원이라 꽤나 푸짐하니 배부르게 먹었네요.



얇고 고기양이 많진 않지만 보기 좋은~ 다만 밥도 그렇고 고기도 살짝~
마른 느낌이라 아쉽긴 합니다. 나중에 소스를 끼얹은 듯~ 맛은 괜찮네요.

아무래도 고기양과 좀 퍽퍽한 밥때문인지 먹다가 나중엔 육수를 요청해
차밥처럼 먹으라고 되어 있습니다. 일본식 덮밥의 밥이 한국밥과 달라서
직접 비교는 못하지만 그래도 백반같은 오반자이의 밥이 좀 아쉽다보니...
전체적인 감흥이 떨어지는건 어쩔 수 없네요. 아무래도 만들어둔 느낌이라
더 그런 듯~




많이 해놨는지 튀김의 기름이 잘 빠졌고 간이 있어서 간장없이도 괜찮았던~



달달한 톱니모양 계란말이에 명란이라니 조합과 모양이 재밌네요. ㅎㅎ
뒤의 쇠고기 타다끼 샐러드는 덮밥의 고기처럼 얇아서 쌉싸름한 샐러드와
잘어울려 소스의 새콤함과 함께 굿굿~



오늘의 초밥은 연어, 큼지막하니 푸짐했네요~ 다만 밥은 마찬가지로 마른;;



벽지와 함께 아오이 유우의 시원한 미소가 너무 잘 어울리는~ ㅎㅎ
전체적으로 푸짐하니 배가 부른건 좋은데 보기와 달리 돈돈정보다 낫다고
말하기엔 애매해서 아쉬운 감이 있네요. 밥이 잘 나왔을 때라면 나을텐데
재료소진에 따라 맛의 복불복이 좀 있는 듯~ 고기 양을 생각하면 가성비가
좋은 것도 아닌지라 애매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25473
2643
513398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