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들: 풍문조작단] 정사 속으로 by 타누키





흔히 알고 있는 세조의 야사들이 실제로 적혀있다는게 재밌었던 영화로
기대를 한참 낮춰서 그런지 가볍게 볼만은 했네요. 물론 개그 포인트가
오래되다 못해 클래식하지만 ㅎㅎ

그래도 원래 이상한 일들이 많이 기록된 조선실록이라 하더라도 그걸로
아는 야사들을 이렇게 개그틱하게 구현해낸 것에 꽃혀서 괜찮았네요.

손익분기점은 커녕 절반도 넘지 못한걸 보면 관객들의 눈이 높아진 것도~
같으면서도 그렇다기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민관이 합심해 규모있는 사기를 치는건 진짴ㅋㅋ 보통 이렇게 힘을 합치는
영화가 별로 없다보니 가짜뉴스 풍자로서보다 그 쪽이 더 재밌었네요.

정이품송부터 시작해서 오대산 상원사의 관대걸이와 속리산 법주사의
설화를 섞은건 알았지만 부처 강림 등은 진짴ㅋㅋㅋ 미친ㅋㅋㅋㅋㅋㅋ
나름 그럴 듯해보이기도 하고 ㅎㅎ




사실 이런 성적과 평이 나오는 것에는 역사를 희화화한다는 개념 자체에
관객들이 거부감을 가지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잘 팔린 작품도 많으니
일반화 시킬 수는 없지만 ㅎㅎ

사육신 이야기를 금지시키자 중국이야기로 바꿔서 말하는 광대 최귀화도
중간광고라던지 괜찮았던~ 후반의 진행들이 너무 도식적이긴 했지만 ㅜㅜ



한명회(손현주)가 주도하는 신하들과 세조(박희순)의 대결도 뻔하지만
그래도 박희순이 괜찮아서 기대하고 보지 않았던지라 무난한 영화였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396506
3251
509306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