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입 고양이 가족 by 타누키





겨울이 되면 어딘가의 통로를 통해 지붕 밑 공간으로 고양이가 들어와서
겨울을 나고 나갑니다. 종종 발소리가 나긴 하지만 봄이면 나가니 냅뒀는데
올해는 새끼까지 끙끙거리고 낳은데다 새끼들은 엄청 뛰어다녀 층간소음이
꽤 발생했던지라 남달랐던 ㄷㄷ

그러다 봄이 되고~ 소리가 밖에서 들리길레 나가봤더니 이제 떠나려는지
돌아다니고 있네요~ 나만 없어 고양이!!긴 하지만 겨울 고양이는 있는
묘~한 세입자들이었는데 이렇게 얼굴을 보니 또 흥미로웠습니다. ㅎㅎ

불만이냥~~



우리 애는 안뛰어욧!!




진짜라구욧!!



집주인 쳐다볼 때 장판 긁지 말랬지!!



괜찮아 엄마~




핑크 젤리 한번 보여주면 오케이~



뭐라굿?!??



아저씨!! 쳐다봤으니 철컹철컹!



부비부비~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고양이 가족 대탈주 2020-05-24 23:11:39 #

    ... 세입자 고양이들이 이사 준비에 바쁜 와중에 인사를~ 지금도 비가 오면 가끔씩 들어오는게 참 ㅎㅎ 집주인 아저씨!! 갑니다 가!! 예전 옥상정원에서 고양이를 잡았던적이 있고나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73394
2710
512964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