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외수사] 차태현이 돌아왔다 by 타누키





차태현 복귀작이라 보기 시작한~ OCN의 번외수사란 작품인데 주연들의
스토리가 퍼즐처럼 따로 진행하며 조합되는 타입이라 괜찮네요~ ㅎㅎ

사회적으로가 아닌 캐릭터적인 사이다 대사들도 그렇고 오락액션물로서
차태현과 딱어울리는~ 마동석이 제작에 참여했는데 차태현 아버지로도 나와
웃픈ㅋㅋㅋ 점점 떡밥을 풀어가는게 2시즌으로 갈 때가 되었구나~ 싶은데
이정도면 그래도 장르적 매력이 괜찮은 드라마네요. 마무리도 잘 해주기를~



이선빈이 PD역으로 나와서 금방 차태현과 붙을 줄 알았는데 그래도 나름~
오래 떨어져서 좋았고 로코로 쉽게 빠지지 않는게(같은 집에서 사는데도)
의외면서도 괜찮은~ 남자 후배 피디도 묘하게 눈에 들어오는데 배우 이름을
찾을 수가 없던 ㅜㅜ




차태현 서포트로 박정우인데 아직까진 좀 안붙는 듯한~ 이제 본격적인
자기 사건으로 들어가는데 앞으로는 어떨지 ㄷㄷ 경찰조직은 차태현을
띄우려다보니 너무 진부하게 깎았는데 차태현도 뭐 막무가내 캐릭터라~
책임지는게 오락 판타지답던 ㄷㄷ 과연 마동석은 어떤 일을 저질렀을지;;



윤경호는 마동석대신 넣은 것 같은데 몇가지 설정말고는 딱 왕도적인
전직 조폭 캐릭터다웠네요.



윤경호 밑에서 수행하는 전직 조폭 바텐더들이 있어서 그나마 괜찮은~
박태산과 장진희로 맨손과 연장이란 이름답게~ 싶은데 장진희가 연장이란
이름을 잘 못살리는 듯한 ㅎㅎ 이왕 이정도면 각목 이런거나 현장활용적인
아이템말고 전용 연장이 좀 있었으면~

찾아보니 모델답게 피지컬적으로 상당히 뛰어나기 때문에 살리고 싶은건
이해하겠지만 박태산의 액션연기와 바로 붙을 수 밖에 없다보니 눌리는
느낌이 드는 것 같습니다.

극한직업에서 인상적이었던 신하균 비서로 나왔던 그분이었다니 더욱더
묘하게 아쉬웠네요. 1인자다운 포스로 나올 수 없는 배역이다보니 어쩔 수
없는 것 같긴 한데 그래도, 그래서 캐릭터 이름다운 특별함이 더 생겼으면~




지승현은 진짴ㅋㅋㅋ 사기당하고 피라미드 영업이라던지 다양한 캐릭터를
하나에 박아넣었는데 잘 어울리는~ 프로파일링으로 3가지 시선과 행동축을
가지고 붙었다 떨어졌다 연출을 하는게 괜찮았네요. 물론 팀으로서 붙고선
좀 덜하겠지만 과연~



정상훈은 정상훈다우면서도 톤을 잘 눌러 괜찮았네요~ 현직 장례지도사로
나오면서도 전직 국과수라 부검의 캐릭터인지라 다른 규격외 캐릭터들과
조합에 걸맞긴 하지만 그래도 너무 작위적으로 국과수일을 떠맡게 되는건
좀~ 이럴꺼면 그냥 국과수 또라이 정도로 넣었으면 싶기도 하더군요. ㄷㄷ
물론 정상훈 사건편도 나오니 뭔가 나올만한 스토리가 있을 것 같습니다.

오락액션 장르로서, 요즘 트렌드와도 잘 섞어서 끝까지 보고싶네요. ㅎㅎ
물론 차태현의 지분이 제일 큰~ 그나저나 드라마 시작하기 전에 나오는
나레이션만 들으면 진짜 아동물이나 전대물 느낌이라 이상한 ㅜㅜ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46212
1811
510198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