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용두사미 by 타누키





전형적인 느와르 장르대로 가는 작품이지만 트렌디한 파편화와 액션으로
괜찮았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입니다. 물론 용두사미라는 평이 나오는
후반부인지라 아쉽긴 하지만...팝콘영화정도론 괜찮을만한 영화네요.

이정재와 황정민도 좋았지만, 조연롤인 박정민, 최희서, 박명훈, 박소이도
확실히 눈길이 가는~

장르의 신선함이 떨어져가는 와중인지라 스토리의 아쉬움이 좋아서 더욱
쌉싸름하니 뒤끝으로 남는 작품이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여러 작품이 떠오르긴 하지만 장르물에서 그런건 중요하지 않으니~~
그런데...참 좋았던 전직 요원인 황정민이 갑자기 막판에는 칼에 찔리고
캐리어만 바라보다 또 죽는 모습까지 갑분싸가 되어버려서;; 이게 참...

아니 이해는 가는데 그럴꺼면 앞에서 능력을 적당히 깔아놓던지 해야지
무슨 숙제하는 것도 아니고, 자~ 이제 후반에 돌입합니다~하고 주인공을
너프시키고 잡아버리는건 아...

중반까지 참 좋았기 때문에 더 아쉬웠던 활용이었네요. 트렌디하다가
갑자기 옛날로 돌아가는 느낌이라 막판에 짜게 식었습니다;; 멍했던;;

액션을 슬로우로 가다 빠르게 돌리며 속도감을 확실히 올리다보니 마치
초능력처럼 보이게 찍었던 마녀와 비슷해서 마음에 들었네요. ㅎㅎ




이정재도 좋았으면서도 갑자기 후반들어가면서 좀...캐릭터가 이상하게
변하는 것도 아니고 다른 호텔로 옮기는 것도 별로였고 의외로 황정민과
대결씬이 적었던 것도 아쉬웠네요. 게다가 막판 대결을 그렇게 끝내서
오히려 감독이 원망스러웠지는 않았을까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ㄷㄷ

물론 방콕갱에게 방해 안 받고 즐기겠다는 생각이었겠지만 그러기엔;;



박정민을 트렌스젠더로 만들어버릴 줄이얔ㅋㅋㅋ 본래는 여성롤로 하기
딱 좋았을텐데 박정민도 꽤 잘 소화했네요. 자료사진이 없어서 아무거나;




최희서가 여기에~ 하면서 좋았지만 빠르게 리타이어해서 아쉬웠던 ㅜㅜ
아...홍원참 감독님 꼭 그렇게 ㅠㅠ

짧은 분량이지만 캐릭터에 딱 붙는 연기라 역시~ 싶었네요. ㅎㅎ



아역인 박소이도 생각보다 차분해서 참 좋았던~ 앞으로가 기대되네요~
박명훈의 재일동포 연기도 좋았고 다들 괜찮았는데 막판만 좀...ㅜㅜ;;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10583
3143
518451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