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rozen Dead] 자력구제의 끝 by 타누키





국내명은 눈의 살인이지만 영제론 The Frozen Dead, 원제론 Glacé라
Frozen과 비슷한 뜻이더군요.

기괴한 사건이 일어나며 오래된 사이인 형사와 살인마, 그리고 마을의
이야기인데 그냥 형사물인가 싶었던 와중에 사적복수에 대한 이야기가
들어가면서 흥미로운 드라마였습니다. 프랑스 드라마지만 생각보다
템포도 빠른 편이라 추천할만하네요~



베테랑 형사로 샤를스 베르링(Charles Berling), 지역 경찰에 Julia Piaton
정체를 숨기고 살인마를 쫓아온 니나 뫼리스(Nina Meurisse)까지 꽤나
흥미진진했고 그 마을의 사건을 아마도 상담을 통해서 알아내 동네인사를
장악하는 내용은 넘어갔지만 그렇기에 빠른 템포로 현재의 사건에 최대한
집중해서 좋았네요.

시간이 지나도 과거의 트라우마에 사로잡힌 자력구제를 요청한 피해자들이
하나씩 나오는데 아무래도 미드나 우리 쪽이었으면 권력이나 재력을 배경에
넣었을 것 같은데 딱히 권력관계와는 큰 상관없이 진행되는 것도 괜찮았고
오히려 피해자들이 높은 경우도 있어서 방향을 잘 잡았다고 봅니다.

자력구제와 사적복수를 갈망하게 만들 정도의 상처와 사람의 마음이란게
그동안 어떠했을지 참...



살인마로서 정신병원에 있던 파스칼 그레고리 (Pascal Greggory)
보이지 않는 손처럼 모두를 얼기설기 얽어매던 그는 결국 자신이 원하는
결말을 맞이했다고 보입니다. 사실상 마지막 무대를 준비했고 그에 따라
원하는 자유(?)를 찾아낸거죠. 이 자력구제의 끝에 그 혼자만이 스스로의
힘으로 결과를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씁쓸하지만 그래서 인상적이었습니다.

물론 다사다난했고 오래 고통받던 주인공에게도 오랜 친구로서 마지막엔
안식을 준 느낌도 있고...참 묘한~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러브 어페어 : 우리가 말하는 것, 우리가 하는 것] 감정과 사랑 2021-11-02 12:56:50 #

    ... 산드라(제나 티암)는 동창인데다 오래 짝사랑했지만 같이 뭐든 해도 이성으로 보아주지는 않던 상대였다니 진짜 시작부텈ㅋㅋ 쥘리아 피아통은 어디서 봤는데...했더니 눈의 살인에서 나왔습니다. 마지막엔 전남편의 아이를 가진 상태로 막심과 재결합하니 재력 등의 조건이란게 없어져야 사랑을 느낄 수 있다고 강변하던 산드라의 말대로 다들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완벽한 축사를 준비하는 방법] 행복한 뇌절 2022-05-13 13:54:25 #

    ... 없는 대화에 대한 눈짓 등으로 그래도 가족이라는걸 살짝씩 보여줘 나중에 편 들어주면서 결혼으로 다시 이끄는게 참 좋았네요. 인프피답기도 했곸ㅋㅋㅋ 줄리아 피아톤은 눈의 살인이나 러브 어페어 등에서 접했었는데 여기선 또 분위기가 달라 어디서 봤었지~ 했었네요. ㅎㅎ 자연스러운 대화거리가 떨어질까봐 적는 모습이 참 동병상련적인 ㅜ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29548
3078
550940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