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전집중 직구 by 타누키





워낙 유명하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미술하려는 조카의 그림 대부분이
귀멸의 칼날인걸 보고 대세는 대세인가보다 싶어 그래도 챙겨는 봐야~
싶어 다 봤는데...그럴만합니다.

3D에 일본화적인 2D를 잘 얹었고 무엇보다 왕도적인 소년만화의 기치를
하나비처럼 그려냈는데 뻔하면서도 이런 뻔뻔함이 참 오랜만이라 그런가
감동적이었네요. 아예 과거회귀적으로 비극미와 측은지심을 얹다보니
조화가 대단합니다.

TV판과 그대로 이어지다보니 스토리적으로 극장판이라는 특별함은
덜하지만 그럼에도 팬이라면 안볼 수가 없게 만들어놔서 좋았네요.

렌고쿠의 아무도 죽게하지 않겠다는 말도 뻔하지만 그것으로 모든걸
관통해내는 마무리도 마음에 들었던~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실 중반까지의 무한열차, 엔무는 음...너무 혈귀술 자체가 약하고
수비형이다보니 이거 어떻게 후반부까지 끌려고 이러지 싶을정도로
분량소비형 캐릭터정도라 좀 아쉽긴 했네요. 물론 그걸로 인해서
주인공들과 접점이 없는 렌고쿠의 과거를 자연스럽게 그려내 후반부를
완성시킬 수 있긴 했지만~





낮은 순번의 혈귀들만 나오다가 아카자가 갑툭튀해서 사실 이게 뭐야?!?
싶었는데 무투파라 혈귀술이 도드라지진 않았지만 압도적인 파워를
유감없이 보여주며 렌고쿠를 제압하는건 대단하고 주들도 죽는다는걸
제대로 보여줘서 참 좋았네요.

이러한 하나비적인 감성이야말로 요즘 죽어도 죽지 않는 캐릭터들이
난무하는 시대에 귀멸의 칼날이 신드롬을 만들어낸 배경 중 하나로
생각합니다. 과감하기도 하고 자신감으로 비춰지기도 하고 그것으로
탄지로가 도망치지 말라 소리치는건 진짜 비통하니 슬퍼서 좋았던 ㅜㅜ

태양 자체였던 렌고쿠의 죽음과 일출을 그대로 담아낸 결투는 와...
거기에 어머니라는 치트키까지 ㅠㅠ



탄지로는 아직 약하다보니 카구라 한방에 리타이어되는건 어쩔 수가
없긴 했지만 ㅠㅠ 엔무의 계속된 혈귀술에 진짜로 자살하기 직전까지
가는데 그걸 빠르게 연출하고 넘어가서 괜찮았네요. ㅎㅎ

주인공 분량이 좀 적긴 했지만 극장판 주인공은 렌고쿠가 되었으니~





젠이츠가 떽떽거리는건 안좋아하는데 그럼에도 속도를 따라갈 수 없어
다들 손 놓고 있을 때 한번은 난입할 줄 알았는데 나타나지도 못하는건
좀 안타까웠던 ㅜㅜ

물론 그래도 쓸데는 없었겠지만...



이노스케는 생각보다 쎄진 ㄷㄷ
역시나 시끄럽지만 가면덕분이라곤 해도 시선면역이라니 사기급인~



네즈코는 이번에도 귀엽고도 귀엽...혈귀술로 도움도 톡톡히 되었고
언젠가 인간으로 되돌아갈 수 있길~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12565
3062
533219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0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