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역대급 픽션 사극 by 타누키






중국의 태자비승직기라는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혐한논란의
작가와 함께 시작부터 분위기는 별로 좋지 않았던 철인왕후였지만
예전부터 주목했던 배우인 신혜선과 함께 김정현, 채서은 등 새롭게
눈에 들어온 배우들로 연출과 각본을 너무 잘해서 진짜 좋았네요.

마무리도 국뽕스럽긴 하지만 철종 시기에 어울리는 정도의 역사변화라
꽤나 마음에 들기도 하고 적절해서 더 킹같은 느낌은 전혀 아니었습니다.

무비요람(武備要覽)같은 실제 역사와도 한다리씩 엮기도 했고 흥미로운
에필로그들로 더 재밌게 끝낸 드라마네요. 역대급으로 손에 꼽을만한~
요리 분량이 많다보니 식객이나 대장금같은 느낌도 들어 또 좋았던~

로코와 개그, 진지까지 너무 다 잘 짬뽕된게 ㅜㅜ)b 신혜선 최고~~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물론 다 최고는 아니고 마지막 저격수는....얘는 타임슬립해서 물건까지
들고왔나 싶기도 했네욬ㅋㅋㅋ 그래도 꽤나 잘 처리해서 시원하니~~





사실 현대 남성이 중전의 몸에 들어가 임신까지 가는 상황이 바로 그려져
좀 애매하고 이걸 살릴 수 있나 싶었는데 신혜선의 연기력은 진짴ㅋㅋㅋ
걸걸함부터 땡깡까지 다 살리는게 와........이건 진짜 사기캐릭터랔ㅋㅋㅋ
이런 분이 로코를 부흥시켜주셔야 하는데 ㅜㅜ 제바류ㅠㅠㅠㅠㅠㅠㅠ



배종옥, 김태우, 전배수의 빌런 파벌들의 정보와 소통 부재로 인한
우왕좌왕도 괜찮았고 설인아와 끝장을 보는게 아니라 스스로 폐비되는
선택을 하는건 꽤나 마음에 들었네요. 유민규랑 자연스럽게 엮이게 되는
모양새라 서브 커플도 성사되는 것도 또 좋았습니다. ㅎㅎ



눈치없는 상궁 일화도 찡했고...



찐남매캐미 진짜 도랐ㅋㅋㅋ




채서은을 둘러싼 이재원과 유영재의 돌고도는 러브라인도 취향저격ㅋㅋ
다만 성사까진 아닌데 과연 용기를 낼 지, 우정을 뒤로 할지 두근두근~
화이팅 ㅜㅜ



차청화와 김인권 커플링도 생각보다 잘 어울려섴ㅋㅋㅋ 신혜선(최진혁)이
본래 대사급 요리사였기에 대령숙수인 김인권과 부딛치는건 자연스럽고
조선시대 여성에 대한 몸가짐을 보조하는 상궁과도 싸우는게 괜찮았는데
그 둘을 대나무숲에섴ㅋㅋㅋ 천주교 기해박해라는 역사적 배경도 슬펐고...



나인우는 ㅜㅜ 양자지만 여동생을 향한 연심이 도를 넘어서 결국은 가문도
날렸으니 ㄷㄷ 마지막엔 도움을 주지만 좀 더 개연성있게 감정을 쌓았으면
좋았을 듯한... 뭐 그래도 급발진하는건 어쩔 수 없는게 사랑이겠지 ㅜㅜ



뇌내망상으로 학려화정 생각도 ㅠㅠ





그래도 중전이 점점 돌아오면서 모두가 해피해피하게 되는건 좋았네요.
한실장(이철민)의 대가 안 끊긴 것도 그렇곸ㅋㅋㅋㅋㅋ 미친ㅋㅋㅋㅋ



김정현은 여기서 처음 봤는데 신혜선과 잘 맞게 연기변신을 잘 하다보니
아주 마음에 드었네요. 앞으로도 기대되는~~



모두가 별 보는 것도 로망이고~



에필로그까지 너무 좋았네요~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52373
3009
532894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0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