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진상의 전복, 레드 닷 by 타누키





넷플릭스의 스웨덴 영화로 출산을 앞두고 거리가 멀어진 부부가 관계의
회복을 위해서 여행을 떠났다가 괴한의 저격 포인트, 레드 닷이 찍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라 다같이 보기 딱 좋을만한 스릴러다~하고 봤는데
전혀 다른 방향으로 진행되서 또, 더 좋았던 영화네요. 속이 시원한~~

난나 블론델,아나스타시오스 술리스,토마스 한손이라는 생소한 스웨덴
배우들이 연기해서 더 어울렸고 시원하게 연출해서 추천할만 합니다.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진짜 학창시절의 어설픈 고백부터 결혼, 그리고 현실까지 달콤쌉싸름한
배경설명에 사건이 빠져있을 줄이얔ㅋㅋ





나중에 봤더니 오히려 불쌍해지는 산림감시원들(?) 나중엔 양쪽에서
당하니 와...ㅜㅜ 부부의 대응이 이상하다 했는데 전적이 있었다니...



오로라는 진짜 부럽던~
가볍게 캠핑으로 볼 수 있다니~ 낭만적이지만 한국에선 너무 먼 ㅠㅠ



그러다 레드 닷이 시작되는데~





진짜 별의 별 고생을 다하는 주인공을 바라보는 시선이 이렇게 바뀔줄이야;
그래도 참 다들 안타까웠던 작품이네요. 그럼에도 오죽했으면 싶기도 하고
다 같이 참여한게 와... 마지막 할머니는 동참을 거부해서 안나오는줄 ㄷㄷ



자신의 아이는 그렇게 소중해지면서...자식이라는 것은 생기기 전까지는
진짜로 느낄 수는 없는 존재인가 봅니다.



드론 소음이 꽤 있기 때문에 눈치채지 못한건 좀 애매하긴 한데
교통사고에 아이가 죽었으니 정신이 없었을 것도 같고~ 전체적으로
스토리와 사건, 연출 모두 마음에 드는 영화입니다. 결말까지 가면서
최대한 흔들리지 않는 직진성도 좋았고~ 그럼에도 정말 자신의 인생을
걸고 신고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은 남기네요. 특히나 당시에는
아이를 가지기 전이었으니...아이가 있는 상황에선 달랐었을지...

사적복수에 대해서는 역시 반대하지만 감정적으로는 이해할 수 있었던
작품입니다. 주인공들이 평범하지만 얄밉도록?) 연기도 잘했고 ㅎㅎ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48492
2942
531119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9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