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 혼자서는 세상을 구할 수 없다 by 타누키






사실 저스티스 리그를 다시 잭 스나이더 버전으로 낸다고 할 때
잭 스나 감독의 팬이면서도 기대가 그리 높지는 않았습니다.

다시 촬영한 분량이 있다곤 하지만 큰 틀은 같을테고 편집으로 얼마나
영화가 달라지겠느냐는 거죠. 액션이라도 좋아지기를 뭐 이랬는데...

이건 환골탈태네요. 영화든 뭐든 수장, 감독의 역량이 제일 중요하지만
그건 다 맡았을 때고 이건 극단적인 수준일 정도라...4시간 분량이라는게
길기는 하지만 당시엔 각자의 영화가 없었으니 더욱더 이해가 가는...

그리고 차라리 4시간으로 나왔으면 DC뽕이 장난 아니었을 것 같네요.
지금 DC뽕은 겨우 명맥을 유지하는 수준이 아닌가 싶은지라 ㅠㅠ

그래도 잭 스나이더로 다시금 DC는 부활할 원동력을 얻었다고 봅니다.
이 버전의 후속은 없다곤 하지만 솔직히...워너는 각성해야;;
마지막에 딸 이름을 넣어서 울컥했...

부기영화가 부랴부랴 내놓았길레 먼저 봤는데 폰리뷰였을 줄이야...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전작은 혼자서 가능하다는 온갖 조롱을 다 받고 와... 블록버스터로서는
그래도 잘 봤지만 ㅠㅠ





이번 버전은 컬러부터 액션, 스토리까지 혼자서는 세상을 구할 수 없다는
캐치프레이즈에 연계가 딱 맞아 너무 좋았네요. 슈퍼맨 안배도 훌륭했고
조스 웨던의 러시아 가족도 없앴고...물론 그 버전이 있기에 절치부심해
이야기를 짜냈을 수도 있겠지만 잭 스나의 비전이 이랬는데 왜!!!!! ㅠㅠ



히어로들만 좋은게 아니라 빌런들도 좀 울트론스럽긴 하지만 나아졌고~



다크사이드의 위용은 꽤나 좋았네요. 아 다크다크한 후속 보고싶...ㅜㅜ





사이보그 분량도 좋았지만 드라마를 잘 쌓은게 극적으로 더욱더 몰고가
히어로가 아닌자까지 연계가 되니 정말 좋았네요. 시간이 다르지만
같은 이야기로 이리 다르게라니;;



화룡점정은 플래시
개별 드라마를 봐서 더 애정하기도 하지만 너무 쩌리였던 전편에 비해
시간을 거스르는 능력을 제대로 보여주는건 와........진짜 전율이 일고
보다가 이것이 DC다!!!!!!! 야이 마블 놈들아!!!!!!!!!!!!!!!!!!!! 할뻔.......
하지만 잭 스나는 이걸로 끝이니 ㅜㅜ

솔직히 플래시 이것만 조스 웨던이 넣었더라도 욕의 반은 덜 먹었을...



어쨌든 반응이 상당히 좋고, 극장에 걸리진 못했지만 흥행도 좋다는데
워너가 DC를 잘 좀 재구축해줬으면 싶지만...원더우먼2를 보면...ㅜㅜ



다크한 미래가 기다릴 것만 같네요. 언제쯤 DC는 훨훨 날 수 있을지~




핑백

덧글

  • 포스21 2021/03/30 20:39 # 답글

    저도 보고 싶은데...
  • 타누키 2021/03/30 22:08 #

    극장에 걸려야 하는데 말이죠. ㅠㅠ
  • 오오 2021/03/31 09:08 # 답글

    이게 극장에 걸리면 화장실은 과연...??
    (물론 3부 끝나고 인터미션이 있어야 될 듯)
  • 타누키 2021/03/31 12:29 #

    ㅇㅎㅎ 그래도 좋을만한 영화였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71451
3607
530969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9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