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파더] 아버지의 시선으로 by 타누키





어려서부터 죽음, 사후에 대한 걱정이 많았는데 더 파더는 삶의 마무리를
고민하게 만드는 영화네요.

플로리안 젤러는 젊은 프랑스 감독으로 이 작품이 장편데뷔작인데 앞으로
기대됩니다. 올리비아 콜맨이야 말할 것도 없고 안소니 홉킨스의 연기는
정말...대단했네요.

사실 디멘시아를 다루고 있기에 좀 기대를 내려놓게 되는 소재였는데
아버지의 시선에서 연출하고 있어서 꽤나 흥미롭게 볼 수 있었습니다.
정보를 모르고 보긴 했지만 알아도 상관없게 잘 만들어놨네요.

다만 삶에 대한 두려움을 적나라하게 까발려놓았기에 어떻게 보자면
상당히 무서운 영화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추천하는 작품이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오래 전에 보았던 볼케이노, 아무르가 떠오릅니다. 같은 프랑스 영화에
대부분이 집에서 이루어지다보니 아무르가 좀 더 딱 떨어지네요.

어떻게 보면 뭔가 헐리우드적인 아무르라는 느낌마저 드는데 그럼에도
역시 요즘 세대답게 다르게 변주해내서 꽤 마음에 듭니다.

문 닫는 소리의 변화도 가슴 아파오고 이터널 선샤인의 미셸 공드리까진
아니더라도 연극적인 느낌이 꽤 들게 찍어서 현장감이 상당하기에
몰입이 되는데 말이 안되는 구성으로 관객을 피곤하게 만들고 그럼으로
치매를 겪고 있는 안소니의 피로를 극명하게 보여주는게 서글펐네요.

그럼에도 인생이 있기에 떠나는 딸도 이해가 되고...치매를 3인칭이지만
바깥에서 봐오던 시선을 적절하게 환자의 시각에서 배분하며 연출해
상당히 좋았습니다. 그러다보니 마지막에선 정말 오열하고 싶을 정도로
눈물이 나오게 슬펐네요.





마크 게티스와 루퍼스 스웰이 딸의 남편 역으로 오락가락하니 나오는데
시간과 공간의 축도 제맘대로지만 행동 역시도 믿을 수가 없게 만드니...

요양원에서 겪었을 일일수도 있지만 어떻게 보면 강직한 안소니의 마음이
한켠에서 만들어낸 남성성적인 자각적 캐릭터의 행동이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렇게라도 생각해야... 국내의 고급이 아닌 요양원들이
정부의 관리와 인식이 부족하여 일어나는 일들을 봐오면 끔찍하다보니...

그나마 안소니는 딸이라도 있지 싶기도 하고... 자신이 일궈온 집이라는
공간에서 요양원으로 떨어지는 순간의 처연함이란 정말 절망적이었네요.

그럼에도 어쩔 수는 없겠지만 점차 가족이라는 개념도 해체되어가는
시대에 걸맞는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관념은 변화하기 마련이지만...



그래서인지 몰라도 로라 역의 나온 이모겐 푸츠는 어디서 본 것 같은데~
하던 와중에 생각난게 골든 리트리버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더군요. ㅎㅎ

인간과 달리 지능이 있으면서도 무조건적인 사랑을 줄 수 있는 것은
역시 동물밖에 없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인상과 행동이 너무나
사랑스러우면서도 살짝 백치미스러운 실수도 하다보니 딱이었네요.

간병인을 그렇게 인식하는건 안되겠지만 그렇게 치환한게 아닐까 싶게
현실은 너무나 냉혹했으니...



그러다보니 올리비아 윌리암스는 양치기 개로 유명한 보더콜리가...
사실 마지막에 다른 방에서 다른 노인과 이야기하며 눈짓만 보내는데서
진정한 공포로 가는거 아닌가 싶어 너무나 두려웠었네요. ㅜㅜ

그런데 보더콜리답게 그를 연민하고 인도하고, 지치지 않고 다시, 또 다시
이끌어주는 모습은 너무나 아름다우면서도 이상적이라 참 가슴아팠네요.

약을 먹었음에도 과거로 과거로 무너져 내려가는 안소니의 회귀가 너무나
슬펐고 결국에는 부모밖에 없는 것인가 싶기도 하고 하...내리사랑이라고
하지만 힘들 때는 고개를 드는 수 밖에 없는게 인간인 것 같아 이기적이란
생각이 들지만 너무나 공감되고 같이 안고 울어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카데미 후보에 많이 올랐던데 그럴만한~ 미나리와 함께 기대되네요.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나빌레라] 바다 끝 2021-04-14 13:05:14 #

    ... 배경음악으로 넣어줘서 정말 와...ㅠㅠ 본래 어느정도 탄탄한 노인 캐릭터와 달리 박인환이라 좀 캐스팅이 아쉬웠는데 감정으로 무너지는 연기는 역시 잘 어울리시던 ㅜㅜ 더 파더 생각도 나고...하....그래도 다들 자식이 있는걸 상정하고서 쓰다보니 나름의 희망이라도 있지;; 아무데서나 추는게 아니라던 채록이의 발레가 그래서 더 아름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신촌 메가박스] 2관 G열 2021-04-19 22:58:13 #

    ... 메가박스를 잘 안다니기도 하지만 경의중앙선 신촌역에 위치해서 더욱더 갈 일이 없었는데 더 파더 시사회로 다녀왔네요. 영화관은 무난합니다. ㅎㅎ 역사가 공사 중이라 진입하기도 힘들고 영화관만 겨우 운영하는 듯;; 그래도 내부는 성수 메가박스와 엇비슷합니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더 파더] 금박 포스터 굿즈 2021-04-24 23:49:40 #

    ... 시사회로 더 파더를 보면서 받은~ 마지막 잎새같던 대사도 그렇고 안소니 홉킨스의 연기가 정말 ㅠㅠ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신촌] 달콤한 루나 바움쿠헨 쇼콜라, 카페 문베어 2021-04-27 11:25:09 #

    ... 신촌 메가박스에 더 파더 표를 받고 기다리려 들린 카페입니다. 신촌역 굴다리 부근에 있으며 앤틱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네요. ㅎㅎ 채광도 괜찮고~ 내부는 테이블이 많은데 차양으로 적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트와이닝] 정갈한 홍차 세트 2021-05-11 17:59:44 #

    ... 더 파더 리뷰로 받은 트와이닝 홍차 선물세트입니다. 영국영화라 그런가 홍차를 선물로 주네요. 영국 왕실 납품 업체라 이름은 많이 들어봤던~ 구성은 간단하게 얼그레이와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양들의 침묵] 협력물의 교본 2021-06-27 11:19:28 #

    ... 계관도 확실해서 마음에 드는 작품입니다.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안소니 홉킨스의 마스크는 워낙 유명하지만 이런 내용이었을줄이야~ 게다가 처음부터(?) 더 파더같은 노년의 이미지부터 인식되어 있던 배우라 나름 젊었을 때의 포스로 보니 정말 지금까지의 카리스마가 이해가 되는 캐릭터였네요. 사실 프리퀄이라 할 수 있는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2021] 5월의 포토플레이 2021-08-07 02:02:45 #

    ... 라스트레터, 러브레터, 스파이의 아내, 저스티스 리그, 더 파더로 뽑아본~ ㅎㅎ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08565
3062
533219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0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