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3.1 독립운동의 발자취, 대각사 by 타누키






봄꽃 보러 창덕궁을 가다 절이 있네~하고 들어가 본 대각사입니다.



대각사는 1911년 용성스님이 대각교를 널리 전파하기 위해 창건하였는데
그 포교정신은 훗날 대각회로 이어졌다.

창건 이후, 대각교는 이곳을 중심으로 확장해 1928년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대각일요학교가 설립되었고, 이듬해에는 선회가 개설되었으며
1930년에는 대각성전과 요사가 새로 지어지기도 했다.

그 뒤 1939년 조선불교 선종총림, 1944년에 다시 경성포교당 대각선원
등으로 사찰명을 바꾸었다.

이 무렵 대각교가 대각사를 중심으로 민족자주성을 일깨운다고 판단한
조선총독부에 의해 본격적인 탄압을 받기도 하였다. 또한 대각사는
1945년 12월 12일에 김구선생과 임시정부요인의 귀국을 환영하는
귀국봉영회가 마련된 역사적 장소이기도 하다.

최근에 와서는 1969년 완규, 동헌을 비롯한 용성스님의 제자들이
대각교 창립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재단법인 대각회를 대각사에
설립하였으며, 1986년 경내에 있던 건물을 모두 철거하고 총건평
400평의 현대식 건물을 지었다.
-안내문에서 발췌-





3.1 독립운동 성지 대각사
용성스님은 48세인 1911년부터 1940년까지 빼앗긴 조선독립을 위하여
온몸을 던졌다 할 수 있다. 서울 사동에서 선불교 교화사업을 맡아 일하며
봉익동 1번지 일대를 사들여 대각사를 세우고 김구선생을 만나게 된다.

1912년 이때 김구선생의 나이는 32세, 용성스님은 49세이다. 1919년
김구선생은 해주에서 대한독립운동을 하다 투옥되어 인천감옥으로
이관되고 거기서 탈옥한다. 그리고 대신 부모가 투옥되고 백범은
삼남으로 도피, 그해 늦가을 마곡사에서 스님이 되고 원종이란 법명을
얻고 3년을 거기서 수행하였다. 금강산 평양 대보산 영천암 등에
기거하면서 독립운동을 하다 다시 환손하게 된다. 그 후 원종 김구선생은
서울에 오면 언제든지 대각사에 머물며 용성스님의 영향을 받아
우리민족을 살릴 대원을 세우고 보현행원을 실천할 행자가 되기를
스스로 다짐하였다. 후에 김구선생은 상해로 망명하게 되었고
용성스님은 김구선생에게 독립자금을 전달하곤 하였다.

용성스님은 1916년 봄 만해 스님을 불러 세상 돌아가는 것을 자주 묻곤
하였다. 그때쯤 손병희 선생 등 많은 애국지사들은 조선독립을 위하여
여러가지로 물밑에서 일하고 있었다. 나라에서는 영국, 미국, 러시아 등에
밀사를 보내고 미국에서는 이승만이 조선독립을 위하고 있었다.

용성스님은 1919년 3월 1일에는 민족대표 33인 중 불교대표로 참여하였고
이로인해 2년여간 서대문형무소에 투옥되었다. 출소 후 경전 번역과 전법
그리고 은밀히 독립운동을 하였는데 경남 함양의 화과원 운영, 만주 용정에
27만여 평의 농지를 구입하여 화과원을 운영, 잉여농산물은 독립자금과
만주독립군의 식량으로 섰다고 한다. 그 일로 후일 1931년에는 대각사가
조선총독부에 재산몰수를 당하게 되었다.

용성스님은 끝내 조선 해방을 보지 못하고 1940년 음력 2월 24일에
대각사에서 열반하시었다. 스님의 사리탑은 경상남도 합천 해인사
용탑선원 산록에 세워졌다.
-안내문에서 발췌-

그래서인지 이런 그림도 그려져있네요.



최근에 새롭게 지어지긴 했지만~



그래도 뜻 깊은 곳이라 좋았습니다.





범종각도 한 컷~



안으로 수행도량이 있는데 송덕비와 사적기가 있는 곳에서 출입은 끝~



백용성선사는 전라북도 장수에서 백남현 거사의 맏아들로 태어났다.
속명은 상규며, 출가 후 법명을 용성이라 하였다. 어릴 적부터 선사는
불교에 마음이 끌려 승려가 되기를 원하였다. 아버지 백남현거사는
아들 상규를 1879년 해인사 극낙암 화월대사에게 보내어 낙발하였다.

스님이 된 후 강원에서 수학하고 전국 각 사암들을 찾아다니면서
정진하여 23세에 깨달은 바가 있었고, 44세에 중국 불교계의
선지식들과도 불법의 진리를 논하기도 하였으며, 47세에는 귀원정종과
대각교 의식집 등 수많은 저술을 하고 화엄경, 금강경, 능엄경 등
많은 경전을 번역, 간행하였고, 한국불교 최초의 역경 사업을 펼쳐
불교경전의 한글 대중화를 적극 추진하였다.

역경불사와 아울러 서울 종로구 봉익동에 민가를 구입, 수리 개조하여
대각사를 세우고 불교와 민족 증흥을 발원하여 불교계의 큰 등불이 되셨다.

용성조사는 1910년 지리산 칠불암 선원에서 안거하던 중 나라를
잃었다는 소식을 듣고 서울로 오셨다. 그 후 여러 경로를 통하여
나라를 구하려는 동지들을 규합하고 만해 한용운 선사와
김구(법명 원종이다. 김구 선생은 마곡사에서 승려생활을 4년 하였다.)
선생 등을 만나 나라를 구하는 구체적인 논의를 하였다고 하였다.

대각사는 당시에 잘 알려지지 않는 곳으로 열혈청년들과 구국열사들의
비밀 통로 역할을 하였다. 구체적으로 한용운 선사를 통하여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조국독립의 길을 닦으셨다.
이후 1919년 3월 1일 명월관에서 33인이 독립운동 선언을 하였고
탑골공원에서 만세를 필두로 전국 방방곡곡에 독립운동이 전개되었다.
-안내문에서 발췌-

안내문이 반 이상되는 느낌이긴 하지만 그래도 몰랐던 곳이라 좋았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49524
3607
531019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9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