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Frankly my dear, I don't give a damn by 타누키






워낙 유명한 영화지만 매번 지나가며 봐서 그런지 전반만 봤었는데
재개봉하면서 드디어 한번에 제대로 감상했네요. 거의 백년에 가깝게
오래된 고전이지만 정말 캐릭터의 끝을 보여줘서 너무 좋았습니다.

컬러에 지금 봐도 촌스럽지 않은 연출이라 추천할만 하네요.
스칼렛과 레트, 애슐리와 멜라니의 관계도 마음에 들었고 역시나
세상에 새로운 것은 없다는 말이 다시금 와닿는 작품입니다.

제목의 대사는 워낙 유명해서 알고 있었지만 스칼렛이 부유할 때만
말하는 Fiddle-de-dee~ 는 정말 얄밉게도 잘 어울려서 또 좋았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애슐리(레슬리 하워드), 멜라니(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스칼렛(비비안 리)의 삼각관계는 정말ㅋㅋㅋ 꼽주기와 흘리기
천연방어까지 완전체들이라 흥미진진했네요. 애슐리도 생각보다
오락가락하는 타입은 아니었고 레트의 의견도 잘 듣는걸 보면
남군이면서도 생각이 트여있는 타입이라 괜찮았습니다.

뭐 한번 키스하긴 하지만 그렇게 스칼렛이 오랫동안 꾸준히 매달리면
옛날 시대...아니 현재라해도 흔들릴 남자가 더 많지 않을지 싶던지라
오히려 처음부터 멜라니를 선택했고 끝까지 멜라니를 바라 본 그가
마음에 들었네요. 젊음이란 유혹에 쉽게 흔들리지 않고 동류를 찾고
함께 했으니~





첫 흑인 아카데미 수상자인 해티 맥대니얼의 캐릭터도 오래 나왔고...
워낙 오래전 영화인데 찾다보니 멜라니 역의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는
작년에 돌아가셨더군요. 100세도 넘으셨는데 의외로 일본 태생이셨던~

멜라니가 너무 성녀적으로 나오긴 하지만 침입자를 상대하기 위해서
군도를 꺼내올 정도였으니 바보는 아니라 인생관이었다고 봅니다.

답답하긴 하고 운이 좋았던걸 감안해도 생각보다 결과가 괜찮았던 것도
좋았던 점 중 하나입니다.



꿀이 뚝뚝 떨어지는 스칼렛의 눈빛...청상과부인데도 레트의 선물로
치장한 모습이 정말 ㅎㅎ 그러니 끝까지 레트의 발작버튼이 되는 것도
무리가 아니라고 봅니다. 레트가 언제나 말로는 거리를 둔다지만
너무나도 사랑하기에 그럴 수 밖에 없었던, 그녀의 눈길이 다른 곳에
있기에 어쩔 수 없었던 것을 계속 보다보면 참 사랑이란게 뭔가 싶게
만들어주더군요.

물론 스칼렛도 인기를 즐기지 않고 애슐리에게 헌신했더라면...
그래도 닮은 인간으로서 멜라니를 이기기는 힘들었겠지만 ㅜㅜ



남군이 지고 쑥대밭이 된 고향 타라와 남부를 다시 재건할 때만큼은
Fiddle-dee-dee를 하지 않는데 그렇게 철이 드나 했더니 나중에 돈과
권력을 얻고 나서 다시 하는걸 보면 사람이 변하는건 정말 어렵고도
어렵구나...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럼에도 두번째 과부가 되는 과정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ㅠㅠ





사실 레트와 스칼렛의 뒤틀린 츤데레적인 사랑은 애슐리와 멜라니와만
얽히는게 아니라 매춘부인 벨까지 다 함께 연결되서 원이 구성되는게
아닌가도 싶습니다. 벨은 주체적이지만 흠모하는 멜라니처럼 전면에
나서지 못하였고 스칼렛은 이길 수 없는 연적이었으니 감정이 많이는
드러나지 못했죠. 그에게 도움이 되지만 떠나는 뒷모습을 돌아보지는
못하고 묘한 표정에 잠기는 장면에선 레트와 마찬가지의 감정이 느껴져서
너무나 가슴이 아팠네요. 오너 먼슨의 연기는 짧았지만 인상적이었던~

삐뚤어진 사랑의 감정에 청상과부가 되었지만 춤은 추고싶은 젊은 날의
스칼렛을 구해준 것도 레트였고 언젠가는 나에게 올것임을 믿고 믿어
의심치 않는 설계자적인 면모의 레트지만 결국 사랑은 더 깊이 빠진 자가
질 수 밖에 없으니 서로가 서로를 바라보지 않는다면 얼마나 비극적인지
제대로 보여줘서 참 좋은 영화이면서도 얄미울 정도라 대단했습니다.



사랑은 타이밍이라지만 그 긴 세월동안 사랑의 방향이 엇갈려온 부부의
파국은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는 명대사로 마무리 짓는게 오픈된
엔딩으로서 꽤나 좋았네요.

레트가 말했던 도둑이 훔친 것을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라 감옥에 가는걸
두려워하는 모습이라 스칼렛을 묘사한게 딱 맞아 떨어지는지라 ㅎㅎ

뭐 고생을 하면서 더 그렇게 되긴 했지만 처음부터 안하무인적인건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었으니~



그렇기에 마지막에서야 레트에게 매달리는 스칼렛에게 매몰차게 돌아서
Frankly my dear, I don't give a damn. 이라 말하고 안개 속으로
사라지는 레트의 모습은 정말 통쾌함을 가져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버지와 같은 낙마사고로 딸을 잃은 스칼렛과 마찬가지로
손에 잡히지 않는 스칼렛과 달리 온전한 내 것이라 여기던 딸의 사망을
겪어야 했던 부부이니 누가 누구를 이겨먹는게 소용이 있는 일인지..

유산까지 겪으면서 겪을 수 있는 파국은 다 겪게 만드는게 후반들어
너무 안타까웠네요. 둘 다 적당히가 없는 성미들이라 그렇겠지만...

사실 클라크 게이블은 초반 이미지만 반복해서 봐서 그런지 유명한걸
잘 모르겠던 너무 느끼한 이미지였는데 초반만 넘어가면 완전히 바뀌어
상당히 마음에 들었네요.

지금 와서 보기엔 편치 않을 수도 있지만 처음 나레이션처럼 문명이
Gone With The Wind되기도 하고 돌고 도는 것은 또 자연스럽게
감안해서 봐야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도
건드린다는 말도 있던데 참;;

빅터 플레밍 감독의 이름은 많이 들어봤지만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제대로 보면서 다시 한번 대단하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ㅠㅠ)b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33508
3607
530940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9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